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영국 올 겨울,폭설과 함께 수십 년만에 가장 추울 듯 (1면) 영국은 오는 11월부터 폭설이 시작되어 크리스마스 및...

by admin_2017  /  on Oct 02, 2019 02:53
영국 올 겨울,폭설과 함께 수십 년만에 가장 추울 듯 (1면)

영국은 오는 11월부터 폭설이 시작되어 크리스마스 및 2020년 초에 수십 년만에 가장 춥고 매서운 겨울을 보내야할 수도 있다는 불안한 전망이 예고 되었다. 

1198-영국 3 사진2.JPEG

또한,기후 패턴의 변화와 태양표면의 태양활동에 의해 작년에 있었던 폭설이 반복될 수 있다. 
영국 기상청은 이와같이 예고하면서 영국이 지난 100년간 가장 매서운 추위를 경험했던 2010년과 같은 대설을 경험하게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10월과 11월에 온도는 급락할 것이며 대서양에서 폭풍이 몰아쳐 눈보라와 우박도 에상된다는 것이다.
첫 폭설은 14일 이내 스코틀랜드, 웨일즈 및 잉글랜드의 복동부를 강타할 것이며 예보 모델은 일부지역의 10월 폭설의 가능성을 100%로 예측했다. 
10 월말 및 11월 초에는 북극에서 차가운 공기가 유입될 것으로 보이며 추후 4개월 동안 '지속적인 눈'이 예상된다.  

기상청 James Madden 일기 예보자는 "10월 초에 북부에 첫 눈이 내릴 가능성이 어느 정도 있다. 가능성이 크지는 않지만 첫 눈을 보게 된다면 매우 이른 것이다"라고 설명하면서,"이후 10월에는 눈이 지속적으로 내릴 것으로 보이며 강한 우박소나기 역시 경험할 수도 있다. 남부에서도 경험할 가능성이 있다." 고 예고했다.

영국은 지금부터 10월까지 기온이 지속적으로 하락할 것이며 10월은 이맘때의 평균보다 추워지면서,올 겨울은 작년보다 훨씬 더 잔혹한 겨울을 경험할 것으로 보이며 크리스마스 기간 중 '극심한 추운 날씨'가 예상된다. 

Madden은 "10월에는 전국적으로 서리가 많을 것이며 이맘때의 평균 날씨보다 훨씬 춥고 11월 그리고 추후에는 더욱 더 심해질 것이고 최근 몇 년간 못보았던 눈이 올 겨울에는 지속적으로 내릴 것이다"라면서,"이후에는 평소보다 매우 추운극심한 겨울이 찾아올 것이며 특히 12월 이후에는 매서운 추위를 경험할 것이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이와같은 영국이 올해 날씨가 더 추워지는 이유는 "대서양의 기후가 영국의 차갑고 침체된 공기와 충돌하면서 이러한 현상이 일어나는 것이다."고 설명하면서 "강추위는 태양 활동이 멕시코 만류의 기온을 하락시키면서 발생하는 것이며 이는 제트류의 흐름을 변화시킨다.이 같은 태양 활동이 금년의 남은 기간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이며 이로 인해 역사적으로 가장 추운 겨울이 찾아 올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기온 모델에 따르면 영국에서 10월 중순 이후 기온이 급락하며 북부에서 -3C (26.6F) 및 남부에서는  -2C (28.4F)의 기온이 기록될 수도 있다. 

다른 예보 그래프들은 10월 중순 이후 북극의 매섭게 추운 공기가 영국을 뒤덮는 것을 보여준다. 10월 첫 주에는 매서운 폭풍이 대서양에서 오면서 전국적으로 폭우 및 강풍을 동반하는 허리케인 로랜조가 영국을 강타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의하면 2일(수)에는 기온 역시 급락해 금년의 첫 서리들이 전국적으로 나올 것이다.  기상학자 Luke Miall는 "2일은 맑고 화창할 것으로 보여지만 추울 것이다. 북부에서는 3일부터 서리가 널리 퍼지고 5일에는 서부는 강한 바람과 비를 경험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그 이후에는 허리케인을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유로저널 김해솔 기자
    eurojournal17@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46475
Date (Last Update)
2019/10/02 02:53:11
Read / Vote
275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46475/16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딜 브렉시트 후 영국 거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10가지 imagefile 2019-09-04 729
12044 영국 대학이상 졸업 외국인, 2년간 졸업 후 취업 비자 부활 2019 / 10 / 09 120
12043 NO DEAL BREXIT, 전국적으로 부동산 가격 폭락 가능성 높아 imagefile 2019 / 10 / 09 95
12042 영국인 온라인 쇼핑 피해, 지난 해 평균 £725 잃어 2019 / 10 / 09 89
12041 EU backstop 대안 수용 불가에 존슨, '노딜 브렉시트 강행' 표명 file 2019 / 10 / 09 84
12040 스코틀랜드 스코틀랜드 독립 지지 집회에 수천 명 참가해 imagefile 2019 / 10 / 09 84
» 영국 올 겨울,폭설과 함께 수십 년만에 가장 추울 듯 (1면) imagefile 2019 / 10 / 02 275
12038 브렉시트 불확실성, 금리 인하로 이어질 가능성 높아 imagefile 2019 / 10 / 02 161
12037 英 존슨 수상, 대법원 판결 불구 브렉시트 예정대로 추진 imagefile 2019 / 10 / 02 155
12036 영국 경제, 브렉시트 불확실성 불구 3 사분기 성장 긍정적 전망 2019 / 09 / 25 293
12035 英, 노딜 브렉시트에 따른 식품 및 의약품 공급차질 불가피 2019 / 09 / 25 309
12034 英, 'backstop' 대안으로 국경 외 지역 전자적 사전통관 등 제안 2019 / 09 / 25 306
12033 영국 산업 , 對EU 수출입기업 80%가 통관준비 미흡 2019 / 09 / 25 249
12032 영국 운전자, 의학질환으로 최근 5년간 363,280건 면허 취소돼 (1면) imagefile 2019 / 09 / 25 264
12031 영국 온라인 뱅킹 경고, 습관적 사용 신용카드 사기 주의해야 (1면) 2019 / 09 / 11 471
12030 영국, 학생 지원위해 영국 학교에 푸드 뱅크 설립 증가 imagefile 2019 / 09 / 11 335
12029 英, 브렉시트 연장 법안에 따라 EU 탈퇴 연기 가능성 높아 imagefile 2019 / 09 / 11 328
12028 영국, 브렉시트 불확실성 속에 GDP 및 전망치 모두 하락 2019 / 09 / 11 329
12027 英 존슨 수상, 의회 정회 강행에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 고조 2019 / 09 / 04 364
12026 영국 부동산 가격, 노딜 브렉시트 경우 내년 6% 폭락 전망 (1면) imagefile 2019 / 09 / 04 373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