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프랑스, 사회계층 상승 이동 여성이 남성보다 우월 프랑스 주요 전시, 영화, 행사 정보 안내 http://www.franceej...

by eknews10  /  on Nov 26, 2019 20:21

프랑스, 사회계층 상승 이동 여성이 남성보다 우월



프랑스 주요 전시, 영화, 행사 정보 안내


http://www.franceej.com/xe/?mid=fr_board_exhibit



프랑스 아래 무료로 직접 게재하세요


모든 구인 구직, 사고팔고, 방/주택 임대. 민박, 전시정보, 한인 행사


   www.franceej.com





프랑스에서 사회계층 상승 속도가 남성보다 여성이 빠르지만 여전히 사회 이동의 벽은 견고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프랑스 통계청INSEE 자료를 인용한 프랑스 일간  트리뷴지 보도에 따르면 1975 이후에서 오늘날까지 사회형태변화에 대한 최신 연구에 따르면 부모세대와 다른 사회계층에 속하는 35-59 남성의 비율은 65% 40 동안 변하지 않고 있으며 여성의 경우는 12포인트 증가해 71% 집계되었다.


프랑스 뉴스 광고 1.png





어떠한 사회적 출신을 막론하고 여성이 남성보다 부모세대에 비해 계층 상승의 가능성이 높은 이유는 사회적 진보에 따른 여성 노동의 일반화와 관련이 있다. 또한 과거에 비해 오늘날 여성들의 교육수준이 높아진 것도 요인이다.




이렇게 여성의 사회적 계층 이동이 유리한 결과에도 불구하고 부모세대와 동일하게 여성이 관리직으로 진출하는 확률은 남성보다 여전히 낮았다. 2018 OECD 이러한 남녀 불평등에 대해 경고를 하기도 했었다.

프랑스 뉴스 광고 2.png



남성의 경우 2003 이후 사회 이동성은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1975년에서 1990 중반까지 남성의 사회적 계층 상승은 지속적으로 증가한 2003년을 기점으로 하락세로 돌아섰다. 하위계층에 있던 남성들이 사회적 이동이 상대적으로 용이해진 반면 상위계층의 사회적 격하가 빈번해졌다.



70년대 중반에서 2003 사이, 남성의 경우 사회적 상층 이동이 하향 이동보다 배가 높았다. 그러나 2015 비율은 1,8배로 낮아진다. 2003년과 2015 사이 남성의 사회적 상층 이동은 31%에서 28% 감소했다.



동일 시기 동안 남성의 사회적 하향 이동은 70년대 후반 7%에서 2015 15% 상승했다. 여성은 12%였다. 이러한 하락은 전문직의 감소와 사회적 진전의 부진과 관련이 있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프랑스 뉴스 광고 3.png



한편 통계청에 따르면 프랑스의 사회적 계층간의 벽은 여전히 견고하다. 지난 40 동안 평균적 사회적 이동성은 나아졌지만 하향 이동도 확대되면서 실질적 체감 이동성은 감소했다는 설명이 따른다.



1977년에 직원 숙련 노동자가 아닌 관리직이 가능성은 관리직 자녀가 직원 숙련 노동자의 자녀보다 28 높았다. 여성의 경우 어머니 세대와 비교해 35배로 높아진다.



반면 2015년에 이러한 상대적 확률은 남성의 경우 12 여성은 8배로 낮아진다. 관리직의 자녀가 관리직이 되는 가능성은 감소하고 하향 이동이 증가했다는 것이다. 직원과 숙련 노동자의 자녀의 사회적 하향 이동률은 10%, 관리직은 43%였다. 오늘날 사회적 계층 재생산이 과거에 비해 약화되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관리직의 자녀가 관리직이 되는 기회는 상대적으로 높다. 70 후반 관리직 관리직의 자녀가 관리직이 되었으며 2015년까지 변동이 없었다. 동일 기간 동안 직원 숙련 노동자의 사회적 계층 재생산도 비슷한 수준이다. 이들의 자녀 43% 부모세대와 동일한 궤적을 따랐다.  



프랑스 유로저널 단독 뉴스


전은정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747 연말까지 이어질 수 있는 프랑스 총파업 imagefile 2019 / 12 / 04 22
6746 프랑스, 11월 가계 심리 회복, 연말연시 소비 기대(1면) imagefile 2019 / 12 / 03 13
6745 프랑스, 종합병원 재정지원은 양호하지만 의사 부족 현상 가속화 imagefile 2019 / 12 / 03 15
6744 프랑스3분기 성장률 0,3%, 가계소비 소폭 증가 imagefile 2019 / 12 / 03 11
6743 프랑스, 무료급식지원단체 찾는 청년층 늘어 imagefile 2019 / 12 / 03 10
6742 프랑스 직장인 4명 중 1명 이직 후 근무 환경 개선 imagefile 2019 / 12 / 03 10
» 프랑스, 사회계층 이동 여성이 남성보다 우월(1면) imagefile 2019 / 11 / 26 120
6740 프랑스, ‘노란 조끼’운동, 외국인 투자에 큰 영향 미치지 않아 imagefile 2019 / 11 / 26 26
6739 프랑스 정부, 가정 폭력에 강력 제재 예고 imagefile 2019 / 11 / 26 22
6738 프랑스, 온라인 쇼핑 붐, 올해 크리스마스 시즌 거래량 200억 유로 imagefile 2019 / 11 / 26 22
6737 프랑스 노동시간, 70년 중반 이후17% 감소 imagefile 2019 / 11 / 26 16
6736 프랑스 사또의 현실 imagefile 2019 / 11 / 26 44
6735 프랑스, 3분기 실업률 8,6%로 소폭 상승 imagefile 2019 / 11 / 19 39
6734 프랑스, 10월 기업 등록 수 소폭 증가 imagefile 2019 / 11 / 19 18
6733 프랑스, 에너지 취약계층 늘고 있어 imagefile 2019 / 11 / 19 53
6732 프랑스, 올해 여름 관광산업 호조 imagefile 2019 / 11 / 19 27
6731 프랑스, 병원의 긴 대기 시간, 의료 경비 부담으로 치료 기회 약화 추세 imagefile 2019 / 11 / 19 140
6730 노트르담 대 성당 첨탑의 새 디자인 imagefile 2019 / 11 / 18 259
6729 프랑스 제조업, 금융위기 후 대부분 고용 급락(1면) 2019 / 11 / 12 111
6728 프랑스 정부, 취업 이민 쿼터제 실시 예고 imagefile 2019 / 11 / 12 151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