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South Western 철도 파업, 27일간 단행으로 혼란 불가피 영국 내 한인들이 출퇴근 및 런던을 방문할 때 많이 ...

by admin_2017  /  on Dec 03, 2019 23:37
South Western 철도 파업, 27일간 단행으로 혼란 불가피

영국 내 한인들이 출퇴근 및 런던을 방문할 때 많이 사용하고 있는 South Western 철도 노조가 27일간의 파업을 계획으로 단행하면서 통근자들이 큰 혼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파업은 열차, 해양 및 교통 노조 (RMT)와 South Western Railway(SWR)간의 열차 내의 경비원에 대한 장기적인 분쟁이 결렬되면서 비롯되었다.

1205-영국 4 사진 2.png

열차 사업자측에서는 파업이 불필요하다며 평일 열차의 '절반 이상'이 정상 운영될 것이라고 밝히고 있지만 열차 이용 통근자 등 승객들은 역에서 기차를 기다리는 데 줄을 서야 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혼란은 공기총을 소유하고 있는 한 남성이 발견되어 승객들이 대피하면서 악화됐다.

SWR 철도 노조는 승무원들이 형식적이 아닌 실질적으로 열차문의 작동 및 열차 운행 관련 다른 안전기능을 담당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파업이 '승객들의 안전을 위해 파업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Earlsfield 역에서 런던 중심으로 통근하는 Sophia Griffiths는 “줄을 보고 너무 놀랐다 ? 그렇게 긴 줄은 처음 봐서 Tooting으로 가는 버스를 타고 거기서 지하철을 탔다.”면서 “보통 파업하면 상황이 그렇게 나쁘진 않지만 오늘은 너무 심했다”라고 말하면서도 파업하는 노조 입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Charlotte Burnell는 Claygate, Surrey에서 Waterloo까지 가는데 보통 34분 소요에 거의 1시간이 걸렸다면서 “며칠 동안 파업하는 것은 괜찮지만 27일 동안 하는 것은 출퇴근시 어색한 자세로 장시간 서 있어야 하는 등 너무 피곤해 심각한 문제다”고 불평했다.

Steve Nagioff는 Whitton에서 런던으로 통근할 때 승객들이 열차로 “쑤셔 넣어지면서 가득차 숨을 쉴 수 없는 지경이었다. 
Nuffield Council on Bioethics의 통신 담당자는 파업 기간 동안자전거를 타고 출퇴근하고 자택 근무를 늘리는 것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Berkshire의 Wokingham에 거주 중인 Becky Bartlett은 그녀가 보통 이용하는 열차가 취소돼서 1시간 늦게 사무실에 도착했다면서 " “이번 달 연극, 공연 및 크리스마스 파티 및 행사가 다 계획돼 있다. 몇 개는 이미 취소 했으며 환불 수수료를 내야 했다. 나머지 행사는 래딩에서 집으로 가려면 £30 이상을 지불하고 택시 타고 집에 가야 한다."고 전하고 "이번 27일간의 파업 기간 모든 경험은 정말 끔직할 것이다. 하루 경험했는데 벌써 죽을 것 같다.”고 하소연했다.

RMT의 비서실 차장인 Steve Hedley는 SWR에 “상당한 분노”를 느끼고 있다면서 " 크리스마스 직전에 한달 벌이를 잃고 싶지 않지만 안전 그리고 장애인들에 대한 배려는 협상 가능한 부분이 아니다”고 말했다.

영국 유로저널 김해솔 기자
eurojournal17@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딜 브렉시트 후 영국 거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10가지 imagefile 2019-09-04 2933
공지 영국 정부, 자영업자 평균 월수익의 80%까지 보조금 지급 imagefile 2020-04-02 2909
공지 유로저널 5월 10일자 속보 포함:영국 5 단계 코로나19 완화 계획 (식당 8월 30일까지 영업 못해 한인 사회 직격탄) imagefile 2020-05-08 2540
공지 영국, 경제 재개와 규제 완화했지만 한인사회는 '고통 지속 불가피' (매일 추가: 6월 20일자 유로저널 속보 포함) imagefile 2020-05-12 3796
12080 英 보수당, 총선 과반의석 확보로 1월말 브렉시트 확실시 imagefile 2019 / 12 / 18 366
12079 보수당 승리로 들썩이는 영국 주택시장, 지만 구매자는 서둘러서는 안돼 imagefile 2019 / 12 / 18 396
12078 영국 보수당 총선 압승에 시장 긍정 반응: 파운드화 및 주가 급등 imagefile 2019 / 12 / 18 324
12077 영국 보수당의 완승으로 영국 거주민들이 얻게되는 혜택들도 풍부해 imagefile 2019 / 12 / 18 289
12076 영국 가계 부채, 학자금대출과 할부구입 증가로 크게 상승해 imagefile 2019 / 12 / 11 386
12075 영국 SWR 철도 파업, 27일간 이후 새해에도 지속 경고 2019 / 12 / 11 279
12074 브렉시트 이후 EU 국민들, 영국방문시 전자 비자 면제서류 필요 2019 / 12 / 11 1303
12073 영국 북극발로 내리는 폭설과 폭우로 큰 타격 예상 imagefile 2019 / 12 / 11 279
12072 영국 총선, 크게 다른 정당별 총선공약으로 '브렉시트 운명' 결정 2019 / 12 / 11 726
» South Western 철도 파업, 27일간 단행으로 혼란 불가피 imagefile 2019 / 12 / 03 885
12070 영국 학부모, 자녀 학교 선택에 명예와 학교 순위 우선 2019 / 12 / 03 1673
12069 EU-영국 무역협정, 브렉시트 이후 난항 전망 imagefile 2019 / 12 / 03 1433
12068 영국 집값 , 지난 1 년간 상승률 낮지만 침체 우려 벗어나 imagefile 2019 / 12 / 03 974
12067 英 보수당 총선 압승 전망, 브렉시트 연기없이 단행 총선공약 제시 imagefile 2019 / 11 / 27 1612
12066 영국 총선, 승리는 보수당이 수상은 노동당에서 가능 2019 / 11 / 27 256
12065 영국 어린이 수백만명, 불안으로 고통 받아 2019 / 11 / 27 2465
12064 영국 병원, 일반 수술 44만명 이상 대기중 imagefile 2019 / 11 / 27 121
12063 영국, 브렉시트 이후 EU 규범대신 독자적 체계 구축 2019 / 11 / 19 463
12062 영국 대학, 의대 지원 학생 수 크게 증가해 2019 / 11 / 19 286
12061 영국 경제성장률, ‘10년 만에 최저치 기록’ 2019 / 11 / 19 681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