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코로나 19'확진자 유발하는 현장 예배 강행 교회에 '책임 묻고 구상권 청구'해야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국내에...

by admin_2017  /  on Mar 18, 2020 04:47

'코로나 19'확진자 유발하는 현장 예배 강행 교회에


 

       '책임 묻고 구상권 청구'해야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국내에서 발생한 이래 총 286,716 건의 진단 검사를 실행한 결과 3월 17일 현재 8,320명(3.1%)의 확진환자를 찾아내었고, 그중 불행하게도 81명이 사망했다.



전체 확진자 수중에 87.34%(7,267명)가 대구(73.29%)와 경북(14.05%)지역이 차지하고 있고, 그외는 서울 (3.19%), 경기(3.15%), 그리고 나머지 지역(6.31%)을 합쳐 12.66%에 이른다.



확진자 수는 대구와 경북을 제외한 나머지 인구 4천 7백만명 이상에서 1,053명(12.66%)에 그쳐 유럽 등 다른 국가와 비교하면 실제로 큰 숫자는 아니어서, 방역 당국의 노력과 수고를 칭찬하지 않을 수 없다.



게다가 확진자 수도 유럽의 경우는 매일 수 백- 수 천명이 증가하고 있는 반면, 우리는 3월 15일 76명, 16일 74명, 17일 84명 정도의 두 자리 수로 급감하고 있고, 격리해제자 수는 같은 날 120명, 303명, 264명으로 확진자 수보다 훨씬 많으며 이제 1401명(16.83%)이 퇴원했다.



전체 확진자 수의 62.5%(5200여명)를 차지하는 신천지예수교(신천지)의 경우도 전 신도에 대한 진단 검사가 어느 정도 완료되어 가고 있어 그나마 다행이다.



하지만 또다른 집단인 서울 구로구 한 콜센터에서 확진 환자 수가 130명에 이르렀고, 여기서 감염된 자가 예배에 참석한 부천 생명수교회 확진자도 15명까지 늘어났다.



이제 다시 대규모 확산 우려가 콜센터에서 교회로, 교회에서 다시 어린이집으로 감염이 확산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집단적 감염 확산을 막기위해 천주교와 불교는 모든 행사 중단을 선언하면서 국가적 방역에 동참하고 있는 반면, 일부 개신교들이 집단 모임을 자제하라는 정부 권고를 무시한 채 예배를 강행하면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전 사회적 노력에 찬물을 끼얹고 있어 심히 유감스럽다. 



박원순 시장이 밝힌 바에 따르면 서울시의 경우도 전체 교회의 33%가 현장 예배를 강행하고 있다. 온라인 예배가 2주 이상 이어지면서 서울 광림교회처럼 대형 교회가 다시 현장 예배를 재개하는 사례도 생기고 있다.



결국, 서울 명륜교회, 서울 동대문 동안교회, 부산 온천교회, 부천 생명수 교회, 경남 거창교회, 경기 은혜의강 교회 등 일부 개신교들이 예배를 강행하면서 꾸준히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어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이에 시민들은 이들 교회에 하루빨리 코로나19 확산이 종식되길 바라는 모두의 노력과 바람이 헛수고가 되지 않도록 성숙한 시민의식을 강조하고 부탁한다.



시민들은 "종교의 자유보다 더 중요한 것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이며, 교회도 사회구성원으로서 의무를 다해야 한다." 고 강조하면서 “예배의 자유를 억압하는 것이 아닌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국가적·세계적 위기의식이 팽배한 상황에서 당분간 동참해달라는 것인데 일부 기독교인들은 이마저도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 개신교 목회자단체가 개신교회 276곳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해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93%가 온라인 예배로 전환한 이후 헌금 추이가 줄었다고 답해 그들의 고민을 충분히 이해한다.



하지만, 온 국민들이 코로나19에 대한 확산을 막고 종식시키기 위해 생업을 접는 희생을 잘 알고 있다면 자발적인 동참을 강력히 촉구한다. 



 헌법에 보장되고 있는 종교의 자유는 존중돼야 하고, 정부가 강제로 예배를 막아서는 안 된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해진 것은 사실이나 언제 어디서 신천지교 사태와 같은 대형 악재가 다시 터질지 모르기 때문에 초·중·고교의 개학까지 추가 연기를 고민하는 중차대한 시점을 맞고 있다.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신천지를 비롯한 기독교 단체의 집단 감염으로 국민과 국가에 엄청난 피해를 안긴 집단중에서 하나라는 점에서 코로나19가 완전히 진화될 때까지 기독교 단체의 더 큰 결단과 협조가 이어지길 바란다.



또한 각 지방자치제들의 경우도 경기도의 행정명령 집행처럼 행정명령을 어기고 충분한 예방조처 없이 현장 예배를 강행할 경우엔, 국민들의 안위를 위해 좀 더 적극적인 조처를 검토하고 확진자에 대한 치료비 부담 등 국가 구상권도 청구할 필요가 있다.




1218-사설 사진.jpg









 

 

URL
http://eknews.net/xe/554245
Date (Last Update)
2020/03/18 04:47:53
Read / Vote
253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54245/e2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169 재외국민 선거 중지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imagefile 2020 / 04 / 02 178
» '코로나 19'확진자 유발하는 현장 예배 강행 교회에 '책임 묻고 구상권 청구'해야 imagefile 2020 / 03 / 18 253
2167 ‘국정농단’ 참회 없는 박근혜의 ‘옥중정치’에 놀아나는 한국정치 '정말 한심하다 ' imagefile 2020 / 03 / 11 215
2166 민주당은 명분없는 위성정당보다는 개혁정당답게 국민을 믿어라 imagefile 2020 / 03 / 04 220
2165 '코로나 19'위기 극복은 절실한 시민의식과 의료진및 방역요원에 달려있다. imagefile 2020 / 02 / 26 261
2164 ‘사법농단’ 판사들 재판 복귀, 사법 개혁만이 답이다 imagefile 2020 / 02 / 19 533
2163 '신종 코로나'마저 정쟁의 대상으로 삼는 정치권, 총선에서 심판해야 imagefile 2020 / 02 / 12 396
2162 비례용 위성 정당 띄워 국민 우롱하는 한국당에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 필요하다 imagefile 2020 / 02 / 05 710
2161 질병 확산에 혐오조장 자제하고 야당은 정치공세 악용 중단해야 imagefile 2020 / 01 / 29 372
2160 검찰 직제 개편안 의결에 경찰청법 개정 마련 시급 imagefile 2020 / 01 / 22 270
2159 우리 군의 호르무즈 해협 파병은 신중 또 신중해야 imagefile 2020 / 01 / 14 310
2158 검찰은 조국 ‘별건·표적 수사’ 의혹과 국론분열에 대해 책임져야 imagefile 2019 / 12 / 29 1197
2157 노동시간 논란보다 노동의 질 향상과 생산성의 증대가 중요하다 2019 / 12 / 18 266
2156 북미 말장난과 '극한대치', 한국이 다시 나서서 적극적 역할해야 imagefile 2019 / 12 / 11 436
2155 나경원의 ‘총선 전 북·미 정상회담 자제’ 요청, 新총풍 사건이다 ! imagefile 2019 / 12 / 04 320
2154 '김학의 무죄', 검찰 개혁과 공수처 설치 당위성을 입증해 imagefile 2019 / 11 / 27 330
2153 패스트트랙 충돌사건, 수사 서둘러서 무자격의원 선출 막아야 imagefile 2019 / 11 / 20 485
2152 국회의원 수 증가는 모든 총예산 동결과 강력한 국회 개혁이 우선 해야 imagefile 2019 / 11 / 06 484
2151 국익에 반한다면 이제는 미국에 'NO'라고 말해야 한다. imagefile 2019 / 10 / 30 536
2150 법무부의 검찰개혁 발표 환영하며,국회도 '시대의 사명'에 동참해야 imagefile 2019 / 10 / 09 684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