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유로저널 1229호 유머 코로나로 배운 것들 01. 중국은 미사일 한방 안 쏘고 3차 세계대전에서 승리했다 02. 유럽...

by admin_2017  /  on Sep 01, 2020 02:57
extra_vars1 :  
extra_vars2 :  
유로저널 1229호 유머


코로나로 배운 것들
 
01. 중국은 미사일 한방 안 쏘고 
      3차 세계대전에서 승리했다
02. 유럽인들은 보이는 것 만큼 배운
       사람들은 아니었다.
03. 부자들이 실제론 가난한 사람보다
      면역이 좋은 건 아니다
04. 축구 스타보다 의료 종사자들이 
      훨씬 값어치 있다
05. 소비 없는 사회에 석유는 쓸모가
      없다
 06. 우리가 격리 되어보니 동물원 
       동물들 심정을 알겠다
07. 인간의 간섭이 없으니 지구는 
      더 빨리 회복된다
08. 대부분의 사람들은 집에서도 
      일 잘한다
09. 정크 푸드 없어도 사는데 지장이 
       없다
10. 위생적인 삶도 그리 어렵지 않다
11. 남자도 요리가 얼마든지 가능하다
12. 미디어는 헛소리로 가득하다
13. 배우들은 영웅이 아닌 그저 
      연예인일 뿐이다
14. 가족들에 대해서 몰랐던 것을 
      너무 많이 알게 되었다
15. 삶은 깨지기 쉬우므로 소중히 
      다뤄야 한다 

★  사오정의 영어실력

영어 시간에 선생님이 사오정에게 손가락을 펴 보이며,
"이걸 뭐라고 하지?"
사오정이 "핑거" 라고 대답했다.
선생님이 놀라움을 감추며 이번에는 주먹을 쥐면서
"이건 뭐지?"
"오무링거"

★ 사오정의 팬티사건

먼저 손오공이 팬티 집에 갔다.
"누나 팬티 7장만 주세요."
"왜?"
"월화수목금토일 갈아입으려구요."
"오공이는 참 깨끗하구나."
다음날 저팔계가 팬티 집에 갔다.
"누나 팬티 3장만 주세요."
"왜? 오공이는 7장 가져갔는데?"
"이틀에 한번씩 갈아입게요."
팔계도 깨끗하구나."
그리고 난 후 사오정이 팬티 집에 갔다.
"누나 팬티 4장만 주세요."
"왜? 저팔계는 3장인데, 1장이 더 많네?"
"봄, 여름, 가을, 겨울 갈아입으려구요."

★ 공주병에 걸린 할머니

어느날 공부병에 걸린 할머니가 양로원에 가는데 웬 청년이 생선 트럭을 타고 따라오며 외치는 소리가
"같이 차 처녀!"
'설마 내가 아니겠지.' 하고 계속 가는데 잘 생긴 청년이 또 부르는 것이었다.
"같이 가 처녀!"
'드디어 걸려들었구나!' 생각한 할머니가 보청기를 꺼내 귀에 꽂으니 매우 또렷하게 들렸다.
"갈치가 천원!"

★ 은행에서

한 여성이 수표를 현금으로 바꾸려고 했어요. 은행원이,
"뒷면에 이름과 주민번호, 연락처를 쓰세요."
"저, 이 수표발행이 제 남편인데요."
"아, 지점장님 사모님이시군요. 그래도 쓰셔야 합니다."
그러자 여성 고객이 쓴 말은?
"여보~ 나예요~"

★ 숫자의 반란

숫자 5보다 낮은 숫자 4.5는 항상 5를 형님으로 모셨다.
그러던 어느 날 평소 그렇게 예의바르던 4.5가 5에게 반말을 하기 시작했다. 어이가 없어진 숫자 5가 화를 내자 4.5가 말했다.
"까불지마, 임마! 나, 점 뺐어!"

★ 할머니의 말투

네 살 된 아들을 시어머니에게 맡기고 직장을 다니는 며느리는 어린 아들이 자꾸 할머니 말투를 따라 하는 것이 걱정이 됩니다.
하루는 집에 전화를 했더니 아들이 전화를 받았죠.
"오, 아가! 할머니 뭐하시노?"
"디비잔다."
엄마는 아들의 말에 당황하며,
"할머니 좀 바꿔봐라."
그러자 네살 아들이 하는 말,
"에이, 지금 깨우면 지랄할낀데."

★ 뿌리칠 수 없는 유혹

판사 : 금은방에서 진주목걸이를 훔쳤지? 도대체 왜 그랬나?
도둑놈 : 네, 그 진주목걸이가 걸려 있는 곳 바로 위에
'이 놀라운 기회를 놓치고 후회하지 마세요'

라는 글이 적혀 있는데 그 유혹을 뿌리칠 수가 있어야죠~~

 

 

URL
http://eknews.net/xe/561429
Date (Last Update)
2020/09/01 02:57:13
Read / Vote
997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61429/6ff/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789 유로저널 1245호 유머 2021 / 02 / 28 526
788 유로저널 1242호 유머 2021 / 02 / 02 677
787 유로저널 1241호 유머 2021 / 01 / 19 515
786 유로저널 1240호 유머 2021 / 01 / 05 474
785 유로저널 1239호 유머 2020 / 12 / 21 497
784 유로저널 1238호 유머 2020 / 12 / 15 567
783 유로저널 1237호 유머 모음 2020 / 12 / 01 1569
782 유로저널 1236호 유머 2020 / 11 / 17 809
781 유로저널 1235호 유머 2020 / 11 / 03 502
780 유로저널 1233호 유머 2020 / 10 / 20 1320
779 유로저널 1232호 유머모음 2020 / 10 / 05 949
778 유로저널 1231호 유머 2020 / 09 / 28 683
777 유로저널 1230호 유머 2020 / 09 / 28 578
» 유로저널 1229호 유머 2020 / 09 / 01 997
775 유로저널 1228호 유머 2020 / 08 / 18 642
774 유로저널 1227호 유머 2020 / 08 / 03 673
773 유로저널 1226호 유머 2020 / 08 / 03 950
772 유로저널 1225호 유머 2020 / 06 / 30 784
771 유로저널 1224호 유머 2020 / 06 / 15 781
770 유로저널 1223호 유머 2020 / 06 / 01 821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