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코로나 바이러스의 재 유행 조짐과 함께 떠오른 반규제 집회 전세계적으로 코로나바이러스의 2차 파동에 대한 우려...

by admin_2017  /  on Sep 02, 2020 01:44
코로나 바이러스의 재 유행 조짐과 함께 떠오른 반규제 집회

전세계적으로 코로나바이러스의 2차 파동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국가의 규제에 반대하는 집회 역시 함께 힘을 얻고 있다.

8월 29일,독일의 베를린,프랑스의 파리,스위스의 취리히,영국의 런던 등유럽 각지에서는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규제에 반대하는 집회가 개최 되었다. 그 중 가장 큰 규모의 집회는 독일의 집회였다.

이날 집회에는 약 4만 여명이 참가했는 데, 그중 극우 성향을 띄는 300여명의 참가자는 국회 의사당 진입을 시도하다 저지 되었다. 이 집회는 한국의 지난 광화문 집회와 비슷한 양상을보였다.8월초,같은 단체에의해 개최된 집회에서 마스크 착용 및 사회적 거리 준수 규칙이 지켜지지 않았던 점을들어 베를린시에서는 집회를 금지했다.하지만법원이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규칙을 지킨다면 집회를 열어도 된다고 허가해줌으로써 베를린시의 금지 조치가 뒤집힌 것이다. 

하지만 반-코로나바이러스 규제 집회의 성격상 관련 규칙은 지켜지지 않았고,집회는 경찰에의해 해산 되었다. 하지만 그중 '제국시민 (Reichsburger)'  소속으로 보이는 극우 단체가 국회의사당에 침입하려 시도하다가 경찰에 의해 제지되었고,몇 명이 체포되는 일이 발생했다.

1229-유럽 7 사진.png

독일 집회는 슈투트가르트에 기반을 두고 있는 '수평적 사고 711 (Querdenken 711 or Lateral Thinking 711)'이라고 불리는 단체에의해 개최 되었다. 이 단체는 페이스북에 2 만여명 이상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으며 암호화된 텔레그램 메시지를 통해 주로 소통한다고 알려져 있다. 이들은 극우 성향을 띄고 있지는 않지만, 다른 극우단체들이 시위에 참여하는 것 을막지는 않고있다. 집회의 슬로건은'자유의날(Tag der Freiheit or Day of Freedom)' 로, 1935년 개봉한 나치 프로파간다 영화의 제목을 떠올리게 한다고 독일 언론 Deutsche Welle는지적하고 있다. 하지만 여러 단체가 함께 참여한 만큼, 여러 가지의 주장이 제기되었으며,이를 종합해보면 크게 '마스크착용 반대'로 대표되는 정부에대한 반대, '백신과 빌게이츠에 대한 반대'로 귀결된다. 이들은 자신들에게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을 자유가 주어져야 한다고 말하고 있으며, 빌게이츠가 백신을 통해 사람들의 몸에 마이크로칩을 주입하려 한다고 주장한다.

이러한 주장은 독일 집회에서만 나타나는 것이 아니다. '마스크반대와 백신반대' 주장은 프랑스와 스위스의 집회에서도 나타났다. 스위스에서는 약 천 여명이, 프랑스에서는 약 300여명이 모인 것으로 추산돼 독일에비하면 많은 수는 아니지만, 사람들은 이 집회에서도 '자유로의귀한(return to freedom)'을 외치며 정부의 규제에 반대했다. 이러한 음모론이 인터넷을 통해 퍼지고 있기때문에, 서로 다른 국가에서도 같은 내용의 주장이 제기되는 것이다.이러한 음모론은 우파로부터만 나오는 것이 아니다. 

독일에서 처음으로 반코로나바이러스집회를 개최한 것은 좌파적 성향을 띄는 전칼럼니스트들에 의해서였다. 좌파의경우,주로 국가와 기업간의 유착을 통해 민주주의가 침해되는것을 우려하고 있으며 백신접종을 독재의 한 형태로 묘사하고 있다.

문제는 유럽의 코로나바이러스 신규 감염자가 상승하고있다는 점이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사람들이 모이는 것은 야외라고할 지라도 안전한 행동이 아니다. 프랑스는 8월28일 7천명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나온 이후로 매일 5천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 수를 유지하고 있고,독일도 천 명이상의 신규 확진자를 유지하다가 8월 29일, 30일 세 자리수로 감소한 상태이다. 

스위스는 일일 신규확진자 수가 약 300여명대로 위의 국가들에 비해서는 적은 수이지만 이 역시도 6월이후 지속되는 상승 추세이다. 이 처럼 유럽내에서 제기되는 마스크를 쓰지않을 자유는, 자유라는 이름하에 적절한 주장인 것처럼 보일 수 있다.하지만 그 자유가 다른 사람의 아프지 않을 자유를 침해하는 것은 아닐 지, 진정한 자유의 의미와 자유가 지닌 한계에 대해서 다시 한번토론해 볼 기회가 필요할 것이다.

<사진: Jtbc뉴스 화면 캡쳐> 


영국 유로저널 김소연 기자
   eurojournal10@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61613
Date (Last Update)
2020/09/02 01:44:28
Read / Vote
97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61613/7c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508 유럽 일부 국가, COVID확진자 수가 연초보다 더 많이 발생 imagefile 2020 / 09 / 16 24
5507 유럽 COVID 재유행 무릅쓴 규제 완화, 경제 살리기는 성공? imagefile 2020 / 09 / 16 27
5506 EU, 英 탈퇴협정 무력화 시도에 무역협상 중단 시사 2020 / 09 / 16 34
5505 EU, 내년 6월 목표로 디지털세 도입 추진 2020 / 09 / 16 20
5504 EU, 유로 환율 상승세 계속해서 지속될 듯 imagefile 2020 / 09 / 16 17
» 코로나 바이러스의 재 유행 조짐과 함께 떠오른 반규제 집회 imagefile 2020 / 09 / 02 97
5502 불가리아, 현재 팬데믹 상황 조금씩 호전되고 있어 imagefile 2020 / 09 / 02 72
5501 유로존 8월 구매관리자 지수(PMI) 하락에 경기회복 우려 imagefile 2020 / 09 / 02 67
5500 유럽 국가들, 새롭게 격리 대상국 지정에 서로 대립중 imagefile 2020 / 09 / 02 97
5499 유럽 내 경제 위축으로 인한 실업 문제로 청년층들 위기에 직면해 imagefile 2020 / 08 / 21 152
5498 유럽 국가들, 앞다투어 새롭게 격리 대상국 지정 imagefile 2020 / 08 / 21 379
5497 코로나 바이러스, 유럽의 유명 관광지 재형성 가능성 높아 imagefile 2020 / 08 / 05 374
5496 유로존, 코로나로 인한 심각한 경제 위축 위기 imagefile 2020 / 08 / 05 243
5495 EU 온라인 사업자, 아동 성착취물 '탐지, 보고 및 제거' 의무화 추진 2020 / 08 / 05 200
5494 유로존, 올 2사분기 경제 위축 심각으로 GDP 급락해 imagefile 2020 / 08 / 05 199
5493 EU 산업계, 영국의 브렉시트 전환기간 연장 거부로 '당황' imagefile 2020 / 07 / 22 331
5492 EU, 코로나19 경제회복 재원위해 '세수확보 총력' 2020 / 07 / 22 339
5491 유럽 사법재판소, EU-미국 데이터전송 협약 무효 판결 imagefile 2020 / 07 / 22 268
5490 스페인 바르셀로나 메트로폴리탄 지역 외출금지령 재개 imagefile 2020 / 07 / 22 282
5489 유럽중앙은행, 제로금리유지 · 1.35조 유로의 채권매입 발표 imagefile 2020 / 07 / 22 268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