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이명박(MB) 정권 시절 국정원의 정치인 불법사찰 사실로 밝혀져 18대 국회 시절 국가정보원이 당시 정치인들을 대...

Posted in 정치  /  by admin_2017  /  on Feb 22, 2021 05:29




















이명박(MB) 정권 시절 국정원의 정치인 불법사찰 사실로 밝혀져

18대 국회 시절 국가정보원이 당시 정치인들을 대상으로 광범위한 불법 사찰에 관한 문건이 처음으로 공개되면서 지금까지의 의혹이 사실로 밝혀져 파문이 일고 있다.

게다가 국정원이 국회 정보위원회를 대상으로 한 업무보고에서는 이명박 정부에 이어 박근혜 정부에서의 사찰 가능성도 제기된 상황이어서, 진상 규명 및 문건의 전면적 공개를 요구하는 여권의 공세가 본격화하는 등 파장이 더 확대되어 4.7 재보선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여당이 'MB 사찰 의혹'을 두고 야당을 향한 비판 수위를 연일 높여가고 의혹의 화살이 이명박 정부에서 정무수석을 지냈던 국민의힘 부산시장 박형준 후보에게까지 뻗치면서 야당의 부산시장 선거판이 흔들리고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이명박 정부 이전 사찰 의혹에 대해서도 전면적인 정보 공개를 주장하며 공세의 고삐를 한층 높였다. 불법 사찰 의혹에 대한 야당의‘정치 공세’ 비판을 원천 차단하며 본격적인 역공에 나서는 모습이다.

이낙연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MB 정부 불법사찰 의혹이 갈수록 점입가경”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지금 나오는 사찰 정보들은 법원의 판결에 따라 공개되는 것인데, 야당은선거를 염두에 둔 정치공세라고 비난하고 있다”며 “참으로 허무맹랑하다. 것은 마치 달도 해도 선거에 맞춰서 뜨고 진다는 얘기와 마찬가지”라고 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명박 정부 이전에도 국정원의 불법 사찰이 있었다면, 국정원이 똑같이 정보를 공개할 것을 요청한다”며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을 거론하는 야권의 의혹 제기에 대한 정면 돌파를 선언했다.

그는 “정부 기관의 불법 사찰은 선거도 여야의 문제도 아닌, 민주와 독재의 경계에서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는 문제”라며 “민주당은 불법 사찰의 진상 규명을 위해당당하게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1244-정치 2 사진.jpg

국가정보원이 이명박(MB)정부 당시인 2009년 말 청와대 지시로 여야 국회의원 등 주요 인사에 대해 검찰, 국세청, 경찰 자료를 포함한 신원 자료를 수집·관리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박근혜정부에서도 이같은 사찰이 이뤄졌을 개연성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국정원은 민간인 사찰 정보를 데이터베이스(DB)로 만들어 필요할 경우 수시로 업데이트했다. 또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신상 자료 요청이 있을 경우 보고서 형태로 청와대에 보고했다. 국정원은 이 같은 사찰 지시가 MB정부 시절인 2009년 12월 16일 청와대에서 내려온 것으로 확인했다.  국정원은 민간인 사찰이 박근혜정부 때도 지속됐다는 개연성은 있으나 확인하지 못했다고 보고했다.


당시 야권 지자체장 대상,문제점 구체적 나열


우선,  정의당 배진교 의원이 2월 18일 발표한 문건에는 국정원이 지난 2011년 9월 15일 '야권 지자체장의 국정운영 저해 실태 및 고려사항'이라는 제목의 문건으로 각 지자체장의 문제점을 구체적으로 나열했다. 

본문에선 야권 기초·광역단체장 32명을 겨냥해 "일부 야권 지자체장들은 국익과 지역발전보다는 당리당략·이념을 우선시하며 국정기조에 역행하고 있어 적극 제어 필요"라고 적었다.

또 '국정운영 저해' 근거를 ▲좌편향 행정 등 이념적 편향성을 노골적으로 표출하며 국가 정체성 훼손 ▲국책사업·대북정책 반대로 대정부 비난여론 및 국론분열 조장 ▲세금급식 등 포퓰리즘 시책 및 무분별한 대북사업 추진으로 주민 현혹 등으로 항목별로 나열했다. 

사례로는 좌파단체 보조금 지원, 종북·좌파인물 중용, 반미감정 조장, 정부시책 어깃장 등을 열거했다.

문건은 특히 "4대강 사업 저지를 정부정책 흔들기의 핵심방편으로 삼았다"면서 이를 국론분열 조장 사례로 주장하기도 했다. DJ 정부 시절 6·15 공동선언에 대한 지자체장들의 이행 촉구를 "지역민들의 정부 대북정책 불신 유발"이라고 규정했다. 

문건은 또 "당정은 가용수단을 총동원, 야권 지자체장들의 국익·정책 엇박자 행보를 적극 견제·차단함으로써 국정결실기 안정적인 국정운영 뒷받침"을 강조했다.

나아가 지자체장들을 압박하기 위한 구체적인 '액션플랜'으로 ▲행정 재정적 제재 다각 추진 ▲국정저해 지자체 소관사업 타당성 여부 점검 및 예산 삭감 ▲기관운영, 지방재정 운영실태 감사 ▲지역내 비판여론 조성 통한 독단행보 저지 등을 제시했다. 

행정안전부에는 비협조 지자체에 "교부세 감액·반환 및 지방채 발행중단 불이익"을 주면서 동시에 국정 협조 지자체에는 "특별교부세·총액인건비 및 훈·포장 선정 인센티브"를 확대하라고 지시했다. 협조 지자체 지원 의도는 "여타 지자체의 태도변화를 적극 유인"이라고 설명했다.

감사원에는 "종북 단체의 사회단체 보조금 부당사용 여부 면밀 점검"을 지시했다. 또한 지역내 비판여론 조성 방안으로는 "건전언론 및 보수단체와 협조, 규탄성명 발표·항의집회 개최"를 제시했다.

사찰 대상은 당시 민주당(더불어민주당 전신)과 민주노동당(정의당 전신) 등 야권 광역단체장 8명과 기초단체장 24명이었다. 배 의원은 당시 민노당 소속 인천 남동구청장이었다.

당시 구청장인 배 의원에 대해선 전국공무원노조(전공노) 출신 인사를 정책자문위원으로 기용한 것을 두고 "종북좌파인물의 제도권내 활동기반 마련"이라고 평가했다. 이 인사의 실명은 가렸지만 '전공노 인천 남동구지부장 출신' 등 누구인지 특정할 수 있는 이력과 당시 활동 근황 등을 첨부했다.

또 지역 학부모 대상 '부모스쿨' 강좌의 강사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민주노총 출신을 초청한 사안에 대해 "지역사회 이념 오염 조장"이라고 규정했다. 일개 구(區)의 150명짜리 주민행사까지 챙겨 문제시한 것이다.

배 의원은 뉴시스와 통화에서 "문건을 받아보고 1차적으로 공포감과 소름이 끼쳤다"며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행정에 대해서 국정원이 임의로 해석하고, 또 이를 제약하기 위한 게 필요하다는 구체적 내용까지 적시돼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히면서 아직 공개 안 된 문서들이 상당히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와같은 MB정권 시정 정치인들에 대한 불법 사찰이 사실로 드러나면서 김경진 전 국회의원은 15일 시사저널TV 《시사끝짱》에 출연해 이 사건에 대해 “상당히 커질 수 있는 사건”이라고 전망했다.

김 전 의원은 “국정원이 작성했다는 문건의 성격과 이전 정부인 김대중 정부와 노무현 정부와 비교해봐야 한다”면서도 “이명박 정부에서 새롭게 사찰 성격의 문건을 작성한 것이라면, 사법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여당이 선거를 앞두고 의혹을 부풀리는 것 아니냐는 야당의 의심에 대해 이미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이 다른 죄로 사법처리를 받았기 때문에 김 전 의원은 “크게 폭발력 있는 이슈는 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노영민 전 대통령비서실장도 21일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서 이명박(MB)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해 "사실인 것 같다"고 말했다.

노영민 전 실장은  "불법적 행위가 권력에 의해 반복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이번 기회에 확실하게 그 부분을 정리하고 넘어가는 것이 옳다"면서 이 같이 주장했다. 이어 "너무 정치적으로 해석할 필요는 없고 법적으로 (규명)하면 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하태경,'박지원의 신종 정치개입'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1일 이명박정부 국가정보원의 불법 사찰 의혹과 관련해 "제 기능을 찾아가던 국정원이 박지원 원장 취임 후 다시 일탈 행보를 시작했다"며 "국내 정치에 대해 신종 개입 수법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국정원이 불법 사찰하는 것도 잘못된 것이고 부당한 정치개입이지만 과거 사찰 정보를 국정원이 선택적이고 당파적으로 악용하는 것도 부당한 정치개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과거 국정원의 불법사찰 60년 흑역사를 청산하자면서도 진보정부일 때는 국정원의 조직적 사찰이 없었다고 강변한다"며 "진보 정부 국정원은 깨끗했고 보수 정부 국정원만 더러웠다며 박지원 국정원장이 선거를 앞두고 야당 때리기 선봉에 선 것"이라고 밝혔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67688
Date (Last Update)
2021/02/22 05:29:45
Category
정치
Read / Vote
53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67688/9d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기업 2003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21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18세 이전 이탈 가능) 2015-07-19 163125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148783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157188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153986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151827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151019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145330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157982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148421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113028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77391
공지 사회 선천적 복수국적자 국적선택신고 안내 -외국국적불행사 서약 방식- imagefile 2019-01-07 66832
42514 여성 글로벌 주요직에 여성들 진두지휘 늘어 2021 / 02 / 28 22
42513 여성 우유에 어린이 성장 돕는 단백질ㆍ칼슘ㆍIGF-1 풍부해 2021 / 02 / 28 29
42512 연예 블랙핑크‘뚜두뚜두’뮤비, K팝 사상 첫 15억뷰 2021 / 02 / 28 18
42511 연예 NCT 127의 일본 미니앨본‘LOVEHOLIC’, 日 오리콘 위클리과 빌보드 재팬 차트 1위! 2021 / 02 / 28 12
42510 연예 샤이니 컴백쇼,본캐+부캐 넘나든 매력 폭발 선사! 2021 / 02 / 28 13
42509 연예 '빈센조',2021년 상반기 최고작 노려 2021 / 02 / 28 20
42508 연예 ‘펜트하우스2’,'시청률,화제성,조회수' 삼관왕 기록! 2021 / 02 / 28 19
42507 문화 국내 첫‘해양치유센터’,명사십리 해수욕장에 조성 2021 / 02 / 28 16
42506 문화 위안부 비하 논문, 일본의 추한 모습 다시 고개 드는 것 2021 / 02 / 28 21
» 정치 이명박(MB) 정권 시절 국정원의 정치인 불법사찰 사실로 밝혀져 imagefile 2021 / 02 / 22 53
42504 정치 국민의힘의 '3대 아킬레스건',수도권 중진 통해 극복해야 imagefile 2021 / 02 / 22 59
42503 사회 타인 시선 의식하면서도 타인에 대한 관심 점점 감소해 imagefile 2021 / 02 / 22 53
42502 사회 한국인 10명중에 7명,학교폭력은 일벌백계해야 imagefile 2021 / 02 / 22 55
42501 사회 언론사 대상 징벌적 손해배상제,'찬성 61.8%' imagefile 2021 / 02 / 22 54
42500 사회 코로나19에도 혁신 벤처,창업기업은 고용 크게 늘려 2021 / 02 / 22 51
42499 여성 우유 안 마시는 초등생, 칼슘 부족 위험 16배 2021 / 02 / 22 61
42498 여성 경기도, 취업지원금 올해 3,400여명 지급해 지원 2021 / 02 / 22 60
42497 연예 '펜트하우스2', 드디어 시작되는 헤라팰리스 두 번째 전쟁 imagefile 2021 / 02 / 22 51
42496 연예 '삼광빌라' 동하, 안방극장 사로잡은 '장준아'완벽 변신 imagefile 2021 / 02 / 22 49
42495 연예 에스파‘Forever’, 美 빌보드 차트인! imagefile 2021 / 02 / 22 53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