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영국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 혈전 발생율 낮아 영국내의 아스트라제네카(Oxford-AstraZeneca) 백신 접종자 ...

by admin_2017  /  on Apr 05, 2021 21:55
영국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 혈전 발생율 낮아 


영국내의 아스트라제네카(Oxford-AstraZeneca) 백신 접종자 중 30 명의 사람들에게서 혈전 발생 사례가 보고되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의해 혈전이 발생할 위험이 매우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영국의 의약품 감시단체 보고서를 인용한 영국 BBC보도에 따르면 영국에서는 3월24일까지 1800만명 성인이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을 접종했으며 이들 중 혈전 발생 사례는 총 30건에 불과한 것으로 보고 되었다. 

이에 대해 의약품 및 의료 제품 규제 기관 (MHRA)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의해 혈전이 발생할 위험은 여전히 “매우 적다”고 말한다.

독일,프랑스 등 EU국들, 접종 중단 및 제한


하지만, 전 세계적으로는 이 백신 접종에 의한 혈전 발생에 대한 우려로 네덜란드, 독일, 프랑스 및 캐나다 등의 국가에서 이의 사용을 잠정 중단한 상태로 독일의 경우는 60세미만에게는 접종을 금지했다. 

이러한 움직임에 대해 제조사인 아스트라제네카는 ‘이미 국제적인 규제 기관들에서 이 백신 접종으로인한 이점이 부작용에 의한 위험보다 훨씬 크다는 것을 검증한 바 있다’고 말했다. 

영국 의약품 감시단체 및 MHRA, EMA (유럽 의약품청, European Medicines Agency), WHO (세계 보건기구, World Health Organization) 또한 위와같은 제조사의 입장에 동의하고 있으며 모두 ‘백신을 접종함으로써 얻을 수 있는 이점이 부작용으로 인한 위험보다 크다’는 입장이다. 

영국 접종자 1810만명중 30거난 혈전 발생


MHRA (영국 의약품 및 의료 제품 규제 기관)의 공식 보도자료에 따르면, 영국에서는 3월24일까지 총 1,810만 명의 성인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 받았으며, 이 중 22건의 뇌정맥동혈전증 (CVST, 뇌에서 혈전이 형성)과 8건의 파종성 혈관 내 응고 사례가 보고되었다. 

이러한 보고에 대해 백신 접종 및 예방 접종 합동위원회 (JCVI)의 일원인 Adam Finn 교수는 백신을 접종 하는 것이 Covid-19로 인한 심각한 질병이나 사망의 위험을 최소화 하기 위한 "가장 안전한 선택"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한, "이미 수백만 회의 백신 접종이 이루어졌는데 이렇게 부작용 사례가 극도로 드물다는 것은 우리가 백신을 맞을 지 말 지 고민할 필요가 전혀 없다는 것이다. 현재 상황에서 백신을 맞는 것은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심각한 질병이나 사망의 위험을 최소화하는 데있어 가장 안전한 선택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MHRA는 화이자(Pfizer-BioNTech)백신 접종 후 혈전 발생에 대한 보고는 없다고 밝혔다.

3 월 21일까지 영국에서는 약 1,080만 명의 성인이 화이자 백신의 1차 접종을 마친 것으로 추정되며, 220만 명이 2차까지 접종을 마친 것으로 추산된다.  

지난 3월 26일 영국 정부 통계에 따르면, 영국에서는 3,130 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1차 접종을 받았으며, 490 만명 이상이 2차까지 접종하여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한편, EMA가 아스트라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적"이라고 발표했으며, 독일과 이외 몇몇 나라에서는 ‘사용을 제개하나 계속적으로 부작용에 대한 조사가 있을 것’ 이라고 밝혔다. 


독일 270만 접종자중 31명 발생해 9명 사망


그러나 지난 3월 23일, 독일은 보건 장관 긴급 회의에서 60 세 미만의 일상적인 사용을 제차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독일에서는 이 백신의 접종을받은 270 만 명 중 31 명에서 뇌혈전증(CVST)과 9 명의 사망자가 보고 되었다. 지금까지 거의 모든 사례가 젊은 층 및 중년 여성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지고있다. 

프랑스에서는 3월 22일 55 세 이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제한했으며, 이러한 유럽의 움직임 이후 캐나다에서도 55 세 미만의 사람들에 대한 이 백신의 사용을 즉시 중단 할 것을 권장했다. 

3월 26일, 네덜란드에서는 60 세 미만의 사람들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용을 중단한다고 밝혔는데, 이 백신 접종 이 후 혈소판 수치가 감소하고 혈전이 생긴 사례가 25세에서 65세 사이의 여성 중 5건의 사례가 차례로 보고 되면서 이러한 결정을 촉발시켰다고 덧붙였다. 

네델란드에서는 현재까지 총 40만명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이미 접종받았다. 

전 세계의 총 접종 수에 대한 부작용 보고 건수를 바탕으로 조사한 EMA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받은 60 세 미만의 성인에서 뇌 혈전증(CVST) 발생 위험은 약 100,000 분의 1에 이른다고 추정했다.

EMA의 안전 모니터링 책임자 인 Peter Arlett 박사는 이에 대해 "우리가 기대하는 것 보다는 조금 많이 발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BBC의 건강 및 과학 특파원 인 제임스 갤러거 (James Gallagher)는 뇌에서 이러한 혈전이 발생하는 원인이 무엇인지는 아직 밝혀진 바 없다고 말한다.

뇌정맥동혈전증은 매년 백만 명당 약 2-16 건이 보고되는데, 코로나 바이러스 자체도 이를 유발할 수 있다고 예상된다.


1247-유럽 7 표.png



젊은 여성에게서 발생률 높아


일반적으로 젊은 여성에서 더 흔하게 발생하며, 특정 약을 복용 시 위험이 증가하기도 한다. 

아직까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이 질환의 발생이 직접적인 인과관계가 있는 지 확실하게 밝혀진 바 없다. 

현재 영국에서는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코로나바이러스로 부터 사람들을 보호하기위해 사용되고 있다. 세번째로 사용될 모더나 백신은 이달 말 쯤 부터 접종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이 백신은 화이자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같이 몇 주 간격으로 2회 접종하게 된다. 

영국은 총7종류의 백신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는 총 4억 7천만회 분으로 영국 내 모든 성인에 2회 접종하기에 충분한 양이다.

영국은 7월 말까지 18세 이상의 모든 성인에 1회 이상의 백신 접종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 후 안전성이 확보된다면 어린이들에도 백신 접종을 시행할 예정이다. 

 

영국 유로저널 김연주 기자

eurojournal29@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69016
Date (Last Update)
2021/04/05 21:55:51
Read / Vote
76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69016/9f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딜 브렉시트 후 영국 거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10가지 imagefile 2019-09-04 11415
공지 영국 정부, 자영업자 평균 월수익의 80%까지 보조금 지급 imagefile 2020-04-02 12038
공지 유로저널 5월 10일자 속보 포함:영국 5 단계 코로나19 완화 (식당 8월 30일까지 영업 못해 한인 사회 직격탄) imagefile 2020-05-08 13257
공지 영국, 경제 재개와 규제 완화했지만 한인사회는 '고통 지속 불가피' imagefile 2020-05-12 16539
12288 유럽발 영국 이민자 , 지난 10년동안 매년 10만명씩 입국해 imagefile 2021 / 04 / 22 55
12287 영국 국민의료 기관,약 500만명이 진료 대기로 위기 imagefile 2021 / 04 / 22 13
12286 영국 COVID 감염자 수 지속적인 감소세 imagefile 2021 / 04 / 22 15
12285 영국 경제, 2022년 중반까지 코로나19 이전 경기 회복 '비관적' imagefile 2021 / 04 / 22 17
12284 ** 영국 지난해 GDP -9.8% 역성장,' 300년만에 최악' imagefile 2021 / 04 / 05 85
12283 ** 영국내 금융 사기 텍스트 경고 '이 링크 클릭하지 마세요' 2021 / 04 / 05 110
12282 보증금 5% 주택융자 재실시, 조건 엄격하고 이자 높아 2021 / 04 / 05 84
» 영국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 혈전 발생율 낮아 imagefile 2021 / 04 / 05 76
12280 영국 정부, 40개국에서 여행자 입국 불허 발표 imagefile 2021 / 04 / 05 103
12279 영국, 브렉시트 이후 유럽연합과 금융 서비스 분야에서 충돌 중 imagefile 2021 / 03 / 29 123
12278 영국 의회, 코로나 봉쇄 정책을 9월까지 연장 가능성 열어 *** imagefile 2021 / 03 / 29 132
12277 영국 전체적으로 감염세 정체, 전체 1/3지역은 증가세 2021 / 03 / 29 87
12276 영국 상가 중심지, 지방세 항소 기각으로 인한 타격 2021 / 03 / 29 77
12275 영국, 1월 對EU 상품수출 38% 폭락하고 월 GDP 2.9% 감소 imagefile 2021 / 03 / 15 131
12274 내년 카운슬 텍스,1993년 이후 최대 상승폭 예상 imagefile 2021 / 03 / 15 150
12273 런던 동부 공립학교, 명문 사립 이튼컬리지 제치고 옥스브릿지 최다 진학 imagefile 2021 / 03 / 15 227
12272 영국NHS, 코로나 환자 치료로 일상적 치료는 절반 수준 imagefile 2021 / 03 / 15 172
12271 영국 주택 가격, 인지세 휴가 완료 전에 6 월 이후 첫 하락 imagefile 2021 / 03 / 01 214
12270 영국, 브렉시트로 약 950억 파운드 손실 영향 받을 전망 imagefile 2021 / 03 / 01 226
12269 영국 본토에서 북아일랜드로 반입되는 상품 통관검사 받아야 imagefile 2021 / 03 / 01 112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