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독자 기고 이름에 관하여 대한민국은 단기 4281년 (서기 1948년) 8월 15일 수립된 우리 민주공화국의 자랑스러운 ...

Posted in 유럽전체  /  by admin_2017  /  on Jul 25, 2021 18:05
독자 기고


이름에 관하여

  대한민국은 단기 4281년 (서기 1948년) 8월 15일 수립된 우리 민주공화국의 자랑스러운 국호이다. 

프랑스 선교사들에 의해 조선이 Coree, 스페인, 푸르투칼 상인들의Corea로 불러지다가 1,900년도 초부터 영어권이 Korea로 불렀다. 코리아의 어원은 고구려 장수왕이 국호를 고려로 변경한 적 있으나 왕건의 고려이다. 

조선조 말기 고종 30년 (서기 1897년) 8월 16일 왕의 호칭을 황제로 하고 국호를 개정하니 대한제국이었다. 

제국(帝國)이란 황제가 다스리는 나라이거나 타 민족이나 국가를 지배하는 뜻이다.  

내가 대한(大韓)이란 용어를 알게 된 것 중에는 정약용이 지은 대한 강역고(大韓疆域考)가 있는데 이 책은 역대 우리나라의 강역을 고증한 지리서이며 그의 문집 여유당 집의 일부이다.  

지방행정구역의 단위인 도(道)는 큰 길 따라 정해져서 함경도는 함흥 경성의 준말이고 평안도 – 평양 안주. 황해도 – 황주 해주. 강원도 – 강릉 원주. 충청도 – 충주 청주. 경상도 – 경주 상주. 전라도 – 전주 나주.  해방 전까지 제주도는 전남의 군 (郡) 소재지였다. 

경기도는 수도권을 뜻한다. 산과 강 이름에는 역사가 묻어 있다. 

독일 (獨逸)은 일본이 쓰다 버린 용어인데 우리나라는 아직도 독일을 사용하고 있다.  

중국은 덕국 (徳國)으로 부르며 일본은 2 차 대전 후 도이취라 부른다. 
35년간 일제강점기의 영향 탓에 오랫동안 남자이름은 랑(郞) 여자는 자 (子)가 끝에 붙었다. 이는 욕하며 따라 가는 격이다. 

지금이야 한글로 이름 지어져 한자 표기가 없기 허다하다. 

너무 튀다 보니 이름인지 만화의 주인공 이름인지 거북스러운 게 많다.  

남자 이름보다 여자 이름이 너무 요란하다.  

주민등록증에 실린 사례로 보는 긴 이름에서 1위가 22자인데 박하나님의자녀예쁘고진실되고이해심많게자라라. 
2위는 17자인데 박하늘별님구름햇님보다사랑스로우리.  3위는 14자인데 황금독수리온세상을 놀라게하다. 

천식환자는 몇 번이나 기침해야 저 이름을 다 부를까?  
나에게 보물 같다는 여보(如寶), 내 몸 같다는 당신 (當身)을 놔두고 새내기 아내는 남편을 자기, 오빠라 부른다. 

어느 축구선수는 공 넣는 대로 아이 이름을 지어 하나, 두리 세치로 간다. 

어느 연예인은 세 아들 이름이 대한, 민국, 만세이다. 

건축학과 교수 이름이 노동이고 국어 선생 이름이 수학이다. 

우리나라에서 제일 먼저 잠자는 가수는 이미자이다. 

우리나라는 예로부터 성과 이름을 귀하게 여겨 이름을 묻지 않고 존함, 함자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함자는 산 사람의 이름을 높여 부르는 말이다. 

남편기준으로 불리는 촌수 중에 헷갈리는 호칭은 여동생의 남편은 매제, 매부. 
아내의 오빠는 형님, 그의 아내는 아주머니라 부르고 아내의 여동생은 처제. 처제의 남편은 동서이다. 
아내 기준으로 불리는 촌수에는 오빠의 아내를 올케. 남동생의 아내도 올케이며 여동생의 남편은 제부. 남편 형은 아주버님. 남편의 남동생은 서방님, 도련님. 여동생은 아가씨이며 아가씨의 남편은 시 매부, 서방님으로 부른다. 

본가의 호칭에서 당숙은 아버지의 사촌 형제이며 외가의 호칭에서 이종(이종사촌)은 이모 자식들이다.  

남편의 삼촌들은 (남편 아버지의 형제들) 시숙이라 부른다. 

결혼하지 않은 시숙은 도련님이다. 이젠 호적이 없어졌지만 촌수를 부르는 호칭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다. 

기독교 (基督敎)의 명칭은 중국 한자에서 차용되었다. 

중국은 그리스트를 기리사독 (基利斯督) 이라 표기하는데 이를 줄여 우리나라에서는 기독교라 한다. 

천주 교인이든 개신 교인이든 그리스트를 믿으면 기독교인인데 많은 이들은 개신교를 기독교라 함은 큰 잘못이다.  

천주교회에서는 하느님이요 개신교에서는 하나님이다. 

조선 조 말기부터 들어온 미국 선교사들은 여호와를 조선인들에게 쉽고 친근감 있게 접근시키기 위해 조선인들의 수 많은 신을 아울러 절대자는 하나라며 하나님으로 불렀다. 

중국에서는 하나님을 상제신(上帝神 )라 표기한다. 

천주교의 세례명은 그렇다 해도 개신교인들의 이름이 성경상의 인물을 따라 정하는 것은 갓 쓰고 양복입은 꼴 같다. 

성씨까지 바꾼다면 몸은 국산품이요 정신세계는 국적 불명이다. 

존재한다는 것은 하나님과 함께 산다는 말이니 내 몸을 교회로 삼고 말씀에 매일 다가가는 자세가 참 신앙인이 아닐까 여겨진다.  

서양인들의 성씨는 대개 조상들의 직업 명에서 유래된 것이 많다.  

소위 선진국에는 여성이 결혼하면 성씨가 남편성씨로 바뀌는 게 보통인데 꼭 그렇지 도 않다. 

메르켈 독일총리는 재혼했지만 전 남편 성씨를 따른다.  

서양사상은 기독교 영향권인데 어찌 남녀 평등을 외치며 남편에 예속된 꼴이 되는지 바람직하지 못한 관습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여성이 재혼하면 데리고 온 아이들 성씨가 새 아버지 성으로 바뀌는 예가 많다. 

영어권은 남녀 성별 구분을 그 많은 단어가운데 sex로 물으니 한 단어의 뜻이 많아서 그렇다. 

도자기를 born china라 말한다.  

Born 은 무소 뿔 가루로 섞어 만든, 도자기의 일반명사china 와 합성된 말인데 중국 산으로 착각한다. 

착각 중에는 나중에 이름으로 정해진 예가 있다.  

호주에 첫 발을 디딘 제임스 쿡 선장 일행이 배에 주머니가 달린 저 동물의 이름이 뭐냐 고 원주민들에게 물으니 캥거루라는 말을 듣고 캥거루인 줄 알았지만 원주민의 말은 당신이 하는 말 (뜻)을 모르겠다 였다.  

동식물의 성(性)은 류(類) 과 (科)이며 몸체는 이름이다.  

세상만물은 저마다 이름이 있다. 분야별 능력 있는 선조들이 이름을 지어줬다.  

나와 상관없는 세상만물이라도 알아 둘 건 알아 둬야한다. 

안목을 키우는 바탕이 된다. 

우리 전통문화의 핵심은 효 사상의 관념문화이다. 

고유 언어 신앙 얼이며 중국의 효 사상(유교)은 규범이다.  

기독교인은 제사를 안 지내지만 추도식이라는 형태로 고인을 기린다.

 제문읽기나 사도신경 읊조리기나 심층 심리는 대동 소이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준 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알맞은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눈짓이 되고 싶다. 

(김춘수의 꽃) 

그래, 함께 사는 세상이다. 오늘따라 마인강변의 하늘은 푸르고 높았다. 

 

 

URL
http://eknews.net/xe/572180
Date (Last Update)
2021/07/25 18:05:14
Category
유럽전체
Read / Vote
197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72180/b2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유럽전체 독자기고/특별기고 사용 방법이 10월26일부터 새로 바뀌었습니다. 2010-10-28 24785
공지 유럽전체 유럽 내 각종 금융 사기사건, 미리 알고 대비하면 피해를 막을 수 있다. 2011-04-04 22954
공지 유럽전체 유럽한인총연합회 전현직 임원 여러분 ! 그리고, 재유럽 한인 여러분 ! 2011-09-05 21292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두 단체에 대한 유총련의 입장 2011-10-26 15757
공지 스칸디나비아 노르딕 지역 내 독자기고 및 특별기고 2019-01-12 7340
공지 유럽전체 남북관계의 파국, 더 나은 발전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 imagefile 2020-06-18 4630
» 유럽전체 이름에 관하여 2021 / 07 / 25 197
627 영국 한인회비 납부하고 정관의 자격을 갖춘자는 모두 유권자 자격 있다. imagefile 2021 / 06 / 07 766
626 독일 강변을 노닐며 (독일 손병원님 기고) imagefile 2021 / 05 / 09 410
625 영국 영국 한인회, 올해 남아도는 회비 '어려운 한인들 돕기'에 사용해야 imagefile 2020 / 12 / 16 3588
624 독일 조현옥 주 독일 특명전권대사부임을 환영합니다!! 2020 / 11 / 21 910
623 독일 신성철 총영사님을 보내며 2020 / 11 / 17 772
622 독일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당부의 말씀 imagefile 2020 / 11 / 02 948
621 독일 음악에 묻어나는 추억들 (독일 손병원님 기고) 2020 / 10 / 15 1977
620 유럽전체 살며 사랑하며 (독일 손병원님 기고) imagefile 2020 / 06 / 30 5680
619 독일 쾰른 한인천주교회 50주년 기고문(3) 빛을 비추소서! imagefile 2020 / 06 / 23 2406
618 독일 쾰른 한인천주교회 50주년 기고문 (2) ʺ쾰른 한인 천주교회의 시작은 아주 작은 등불이었습니다.ˮ imagefile 2020 / 06 / 18 4749
617 유럽전체 전쟁과 분단의 아픔 75년, (민주평통 북부 유럽 협의회장 이기자 협의회장) imagefile 2020 / 06 / 15 1620
616 독일 쾰른 한인천주교회 50주년 기고문-빛을 비추소서! imagefile 2020 / 06 / 09 2938
615 독일 <모금후기> “코로나 19”에 대한 대구 / 경북 돕기 모금운동 ! imagefile 2020 / 03 / 18 1478
614 유럽전체 북유럽에서 바라본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스웨덴 강진중 회장 기고) imagefile 2020 / 03 / 17 1144
613 유럽전체 미래통합당, 신천지와 관계를 밝혀야 (독자기고문): 3월 20일 수정 2020 / 03 / 15 1615
612 유럽전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우리에게 필요한 자세 imagefile 2020 / 02 / 19 1415
611 유럽전체 유럽 내 많은 한인단체들, 여전히 부끄럽게도 '설날'을 구정으로 imagefile 2020 / 01 / 28 6036
610 독일 파독간호사 엔젤 모국방문 10월28일 마지막날-⑤ 대전 국군사관학교 방문 imagefile 2019 / 12 / 27 1240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