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사진 대장동 논란이 불거진 이후 이뤄진 대선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민주당 이재명 지사와 국민의힘 윤석열 전 총...

Posted in 정치  /  by admin_2017  /  on Oct 05, 2021 16:30
사진
대장동 논란이 불거진 이후 이뤄진 대선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민주당 이재명 지사와 국민의힘 윤석열 전 총장 사이 격차가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엠브레인퍼블릭, 케이스탯리서치, 코리아리서치, 한국리서치 등 4개 여론조사업체가 추석이후 지난 27일부터 사흘간 전국지표조사를 벌인 결과, 이 지사에 대한 지지율이 윤 전 총장을 직전 조사에서 기록한 8%포인트 차이보다 더 벌어진 오차 범위 밖인 12%포인트 차이로 앞선 것으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표: YTN 뉴스 화면 캡쳐>.





윤석열, TV토론에서 한계 보여 대권까지는 요원할 듯
시청자들, 국민의힘 TV토론 지켜보면서 국가 지도자로서 자질과 능력 의심해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서 지지율이 압도적으로 선두에 나서왔던 윤석열 후보가 TV토론회이 개최되면 정치 경험이 많은 홍준표 후보가 여유 있게 우위를 점유할 것이라는 정치권에서는 예측했었다.

 실제로 TV토론회 전에도 '1일 1 실언'으로 자질과 능력을 의심받아 왔던 윤 후보는 지금까지  4 차례에 걸친 TV토론회에서 대부분의 분야에서 '무지'가 드러나 홍 후보가 압도적으로 높은 점수를 받고 있다.

홍 후보는 TV토론회에서 현실 정치는 물론, 정책 경험이 부족할 수밖에 없는 윤 후보의 ‘무지’를 드러내기 위해 예상했던 대로 문답식 몰아붙이는 인파이터 전략으로 집중 공략했다. 교사가 자신이 가르친 내용을 쪽지시험 보듯 학생에게 집중 질문하는 식으로 거칠게 몰아붙이는 행태를 보였다.

반면, 홍 후보의 저돌적인 공세에 대해 윤 후보는 홍 의원과 맞불 작전을 통해 정면으로 대적하기보다, 홍 의원이 치면 일단 빠진 뒤 틈새를 노리는 식의 아웃복싱 전술을 구사하면서 짧은 응수로 확전 막는 미꾸라지 전술을 택했다.

아는 것이 많은 홍 후보는 공격적 인파이터로서 직진 전술만 구사하면서 9월 16일 첫 TV토론에서 당시 윤 전 총장을 “조국 일가 수사는 과잉수사”라고 공격했다가, 국민의힘 지지층으로부터 격렬한 비난을 받았고 ‘조국수홍’이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윤 전 총장을 겨냥해 꺼낸 발언이었지만, 결과적으로 지지층으로부터 꾸중을 듣게 된 모양새였다.

이와같이 홍 후보가 '조국수호' 후폭풍으로 일격을 당하면서 공격세가 꺾여  공격력이 기대치보다 약해지면서 윤 후보가 홍 후보의 펀치를 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도 했다.

하지만, TV토론이 지속되면서 홍 후보의 노련함과 폭 넓은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공격세를 강화해나가자 윤 후보의 실언과 무지가 드러나기 시작하면서 지지율도 엎치락뒤치락하기 시작했다.

9월 26일 열린 세 번째 TV토론에서 홍 후보가 윤 후보에게 “(전시 대북 군사작전인) 작계 5015가 발동되면 대통령으로서 뭘 해야 하나”라고 묻자 윤 후보는 즉답을 못하고 "미국 대통령에게 연락을 해서 상의하겠다"고 말해 홍 의원으로부터는 '한심하다'는 듯할 정도로 핀잔을 받았고, 시청자들로부터 국가 위기 상황에서 미국 대통령과 상의한다는 사대주의 사고에 대해 국가 지도자로서의 능력을 의심받게 되었다.

게다가 윤 후보가 '작계5015'를 모르고 있음을 눈치 챈 홍 후보가 "작계 5015가 무엇인 지 아느냐 "고 노골적으로 비아냥 섞인 질문을 하자 윤 후보는 처음에는 "알고 있다"고 대답했다가 재차 묻자 “글쎄요, 한번 설명해주시죠”라고 얼버무리면서 빠져 나가려했고, 이를 놓치지 않고 홍 의원은 검사가 피의자를 신문하듯 “작계 5015 안다고 했지 않나”라고 윤 후보의 무지를 노골적으로 추궁했다. 윤 후보가 “남침이라든가 비상시에 발동되는 것 아닌가”라고 하자,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이해 부족이 잘 드러났다는 듯 “그게 아니고 작계 5015는 전시 상황에서 한미연합사령부의 대북 계획”이라고 훈계하는 투로 맞받았다.

이어 홍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 종전선언 제안에 대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담화에 대해 윤 후보의 입장을 묻자 윤 후보는 “언제 했나”라고 반응하자 “모르면 넘어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되시려면 공부를 조금 더 해야겠다”고 비꼬기도 했다.

지난 9월 28일 열린 네 번째 TV토론에서 홍 의원이 “남북 전력지수라는 것을 아느냐”고 선생님처럼 질문을 던지자 윤 전 총장은 세 번째 토론에서 알고 있다가 배우는 학생 취급으로 비아냥 당했던 것을 생각해서인 지  “잘 안다”는 말 대신에 “말씀 좀 해달라”고 응수하면서 자신의 무지를 드러냈다.

홍 후보는 윤 후보가 답변한 대북정책을 두고 “우리 당의 성격과 전혀 달라 ‘문석열’이라는 말이 떠돈다”고 하자, 윤 전 총장은 적극적으로 반박하기보다는 “홍 의원이 만든 것 아닌가”라는 짧은 응수만 하면서 확전보다는 상황 종료에 주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홍 의원이 “대장동 사건 악취가 처음부터 심했는데, 검찰총장 할 때 전혀 몰랐나”며 “몰랐으면 무능한 것”이라고 지적하자, 윤 전 총장은 “몰랐다”며 “무능해서 죄송하다”고 했다. 적극적으로 받아치지 않는 윤 전 총장의 아웃복싱 전략이 드러난 장면이었다.

이와같이 TV토론에서 윤 후보의 밑천이 드러났음에도 윤 후보측에서는 19대 대선 승자인 문재인 대통령이나, 18대 대선 승자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TV토론회에서 달변을 보여주지 못했지만 유권자들의 선택은 대세론으로 기울었다는 과거 사례를 내세우며 여전히 자신감을 갖는다.

지난 19대 대선만 봐도 TV토론에서 가장 각광받았던 사람은 유승민 당시 바른정당 후보, 심상정 정의당 후보였다. 말도 잘하고, 논리도 좋고 등등 찬사가 쏟아졌지만 두 후보는 두 자릿수 득표율도 올리지 못했음을 내세우고 있다.

즉, TV토론은 현상을 바꾸는 것이 아니라 대세 강화 효과, 즉 현재의 경로를 더욱 굳건히 하는 작용을 는 입장이다.

반면 홍 후보측은 TV토론이 거듭될수록 자신을 가지면서 판이 바뀔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 특히, 현재의 8인 다수 토론 체제가 4인 소수 토론 체제로 좁혀지면 밀도 있는 토론이 되고, 시원한 ‘홍카콜라’의 진면목을 드러낼 수 있어 홍 후보 스페이스로 이끌고 가면서 윤 후보의 무지의 민낯을 낱낱이 드러내게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 국민의힘은 2차 컷오프(예비경선) 후 지역순회 토론회는 매주 월·수요일, 일대일 맞수토론은 매주 금요일 열기로 하는 등 토론회를 과거 대선 경선 때보다 크게 늘렸다. 모두 3차례 열리는 맞수토론은 4명의 후보가 각각 나머지 후보들과 한 번씩 맞붙게 되는 형식이다.

지금까지 토론의 결과로 보면  맞수토론은 홍 후보의 저돌적인 공세에 대해 윤 후보가 맞불 작전을 피해 치고 빠지기 작전이 불가해  ‘무야홍’(무조건 야당 후보는 홍준표)이 현실화될 수 있다는 것이 대세이다. 

지금까지만의 TV토론에서도 이미 많은 시청자들은 윤 후보가 국가 지도자로서의 자질과 능력에 의혹의 눈길을 보내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맹목적 윤 후보 지지자들의 지지는 이탈이 크지 않을 지라도 중도층의 지지를 얻는 데에는 한계로 대권의 길은 요원해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게다가, 비록 홍 후보와 당의 예비경선에서 승리를 한다할 지라도, 이재명 지사가 민주당 후보로 꼽힐 경우, 무궁무진한 정책을 가지고 공격을 할 이 지사와의 본선 토론에서 살아 남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74071
Date (Last Update)
2021/10/05 16:30:35
Category
정치
Read / Vote
396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74071/dd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기업 2004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22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18세 이전 이탈 가능) 2015-07-19 234423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211593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232046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219776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222319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216602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217473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233926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220916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186059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145048
공지 사회 선천적 복수국적자 국적선택신고 안내 -외국국적불행사 서약 방식- imagefile 2019-01-07 134971
공지 사회 해외 병역기피자 입국금지 및 국적 회복 불허법 발의 2020-12-19 23337
43053 정치 윤석열 징계 사유 4건 중 3건은 합당, '정직 2개월 징계 적법' 2021 / 10 / 19 68
43052 국제 중국-유럽 화물열차 누적 운행횟수 올 7개월동안 4만 회차 돌파 2021 / 10 / 07 381
43051 국제 美연준, 팬데믹 영향으로 GDP성장률 하향 전망해 2021 / 10 / 07 313
43050 국제 베트남, 올해 외국인직접투자 유치 300억 달러 전망 2021 / 10 / 07 298
43049 국제 인도, 2050년 중국과 미국에 이어 세계 3위 수입국 부상 2021 / 10 / 07 338
43048 국제 브라질 물가 상승률, 정국 불확실성에 19년 만에 최고 기록 2021 / 10 / 07 293
» 정치 윤석열, TV토론에서 한계 보여 대권까지는 요원할 듯 2021 / 10 / 05 396
43046 국제 델타 변이로 전세계 코로나 사망자수, 500만 돌파로 역사상 최악 기록 2021 / 10 / 04 481
43045 연예 '원더우먼' 이하늬, N개 국어부터 액션, 팩폭 독설 어록까지! 2021 / 10 / 03 358
43044 연예 ‘홍천기’ 안효섭, 로맨스-복수극-판타지 완성하는 ‘매력적 남자주인공’ 2021 / 10 / 03 291
43043 연예 NCT 127 정규 3집 ‘Sticker’ ‘글로벌 돌풍’ 독일, 호주 공식 음악 차트도 TOP20 진입! 2021 / 10 / 03 308
43042 연예 ‘메타버스 걸그룹’ 에스파 ‘Savage’로 독보적 에너지 선사! 2021 / 10 / 03 301
43041 연예 ‘만능열쇠’! 샤이니 키, 첫 미니앨범 ‘BAD LOVE’ 아이튠즈 32개 지역 1위로 글로벌 인기 입증 ! 2021 / 10 / 03 288
43040 연예 '영화의 거리' 한선화, 브라운관 넘어 성공적 스크린 주연 데뷔 2021 / 10 / 03 264
43039 내고장 경기도가 2021년 처음 도입· 시행한 ‘경기도 비정규직 공정수당’ 내년부터 5.7% 인상 2021 / 10 / 03 292
43038 내고장 서울시, 승용차마일리지 4년 실천에 자동차 평균연비로 환산시639억 원 석유 수입 대체효과 2021 / 10 / 03 297
43037 내고장 충남도 ‘두자녀 무료 아파트’ ,일본과 중국에서 ‘광클’ 2021 / 10 / 03 292
43036 내고장 전남행복버스, 찾아가는 진단검사로 감염 차단 2021 / 10 / 03 290
43035 내고장 경북도, 대한민국 스타 마을기업 2년 연속 배출 2021 / 10 / 03 295
43034 내고장 경남도, 주력산업과 메타버스 접목해 제조혁신의 미래 본격 대비한다 2021 / 10 / 03 238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