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지난 10년간 엄격한 형사법을 적용해온 우파정부의 강경책은 프랑스 감옥이 포화상태를 넘어, 과수용이 되도록 만...

by eknews09  /  on Feb 18, 2013 18:39

 

지난 10년간 엄격한 형사법을 적용해온 우파정부의 강경책은 프랑스 감옥이 포화상태를 넘어, 과수용이 되도록 만들었다. 사회당 정부는, 많은 비용을 쓰면서도 효과적이지도 못했던 무조건적인 투옥 이외의 대안 형벌을 검토하고 있다.

 

 

 

1832868_3_a127_prison-des-baumettes-marseille-en-2012-la_58731919cbe1aed8238768dedbe01541lemonde.jpg

(사진 : 르몽드)

 

 

감옥은 항상 범죄자들을 벌주고, 이들로부터 사회를 보호하기 위한 목적을 가지고 있었다. 그리고 이론적으로는 이 범죄자들을 좋은 방향으로 계도하는 목적도 가지고 있다. 그리하여 투옥은 모든 형사상의 범죄자들에게 거의 유일한 처벌방법이 되었다. 지난 10년간, 우파 정부는 이 권위주의적인 정책을 최대한 밀고나가, 엄격한 형사처벌을 강화하면서 프랑스의 감옥은 차고 넘치게 되었다.

이러한 정책이 의도한 것은 범죄를 억제하고 재범을 막는 것이었지만, 그 결과는 정반대로 나타났다. 초과 수감된 감옥에서, 수인들이 겪어야 하는 생활의 조건은 비참한 것들이었다. 르몽드지에 따르면, 지난 1월 1일을 기준으로 프랑스에는 56,992명을 수감할 수 있는 감옥에 66,572명이 수감되어 있다. 게다가 2002년에서 2010년 사이, 재범률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결국, 감옥은 대안형벌들(가택연금, 전자팔지 등)에 비하여 사회전체에 너무 비싼 댓가를 치르게 한다는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10년간 우파 정부가 실행해온 이 분야에서의 정책은 완전한 실패였다. 많은 비용을 들이면서도 효과적이지도 못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할까? 지난 2012년 9월, 법무부에 의해 설치된 재범 예방을 위한 ‘합의 회의(conférence de consensus)는 바로 이 대목에서 매우 흥미있는 대답을 제시한다.

6개월전부터 가동되기 시작한 이 회의에서 나온 결론은 명백하다. 투옥이 아닌 대안적인 형벌이 재범을 훨씬 더 잘 방지한다는 결론이다. 게다가 캐나다나 북유럽의 사례는 벌금과 감옥형 사이에 있는 보호관찰형이 특정한 범죄자들에게는 훨씬 더 효과적이라는 사실이 입증되었다. 그 누구도 이러한 대안 형벌이 재범을 완전히 막을 수 있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모든 현실적인 사례들은 이러한 형벌의 유연성이 재범을 놀랄 만큼 축소시킨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물론, 이것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두 가지 조건이 있다. 이 이름에 걸맞는 보호 관찰의 체계가 제대로 갖춰줘야 한다는 것. 또 하나는 투옥만이 범죄자들을 위한 유일한 대안이라고 긴 세월동안 간주되어온 프랑스란 나라에서 이와 같은 철학적인 변화가 지우게 될 정치적 위험을 감당해야 한다는 사실이다.

 

오랫동안 좌파는 그들의 방임주의를 의심받아왔다. 좌파가 실용적이며, 책임감 있고, 또한 효과적인 정치를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줄 기회는 왔다. 크리스티안 토비라 법무부 장관은 이 야심을 실천할 것으로 보인다.

 

 

정수리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6784 쿠르베의 <세상의 기원> 얼굴을 찾았다? imagefile 2013 / 02 / 11 16543
6783 빅맥지수로 살펴본 프랑스 경제의 경쟁력 상실 imagefile 2013 / 07 / 22 14883
6782 꼬리에 꼬리를 무는 말고기 스캔들 imagefile 2013 / 02 / 11 13976
6781 세계적인 광고 커뮤니케이션 회사 퍼블리시스와 옴니콤 합병 발표 예정 (1면) imagefile 2013 / 08 / 04 12812
6780 세계 대학 순위, 프랑스는 인정할 수 없다 imagefile 2013 / 08 / 19 11785
6779 프랑스 총파업 장기화 조짐 imagefile 2018 / 04 / 11 10410
6778 영화관에 등장한 1등석 imagefile 2013 / 02 / 11 10301
» 재범 방지를 위한 대안 형벌 검토하는 프랑스 법무부 imagefile 2013 / 02 / 18 9854
6776 Sophie Marceau( 소피 마르소) imagefile 2014 / 04 / 06 9837
6775 2014년, 파리 여자 시장 탄생? imagefile 2013 / 02 / 18 9605
6774 프랑스에선 얼마를 벌어야 부자 소리를 듣나? imagefile 2013 / 02 / 11 9587
6773 ‘르 그랑 파리’자동전철 건설로 7년간 30만명 고용 효과 2013 / 07 / 25 8967
6772 18-34세 프랑스인 3분의 1 이상 해외 이주 원해 imagefile 2013 / 11 / 18 8450
6771 JEFF KOONS 회고전 imagefile 2015 / 01 / 19 8172
6770 기아 자동차 프랑스 지점, 신임 사장 마크 에드리쉬 임명 imagefile 2015 / 03 / 17 7897
6769 알프스 지방, 늑대 사냥 허가한다. imagefile 2011 / 08 / 01 7528
6768 RER등의 수도권 지역 대중교통 시설 나아진다. imagefile 2013 / 07 / 22 7373
6767 프랑스 생활 문화 정보 기사 imagefile 2013 / 11 / 11 7333
6766 파리에서의 쇼핑하기 imagefile 2006 / 01 / 02 7256
6765 유럽 사교육 시장의 챔피온, 프랑스 imagefile 2013 / 01 / 14 7104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