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조회 수 1044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파독 광부와 간호사, 1960~1970년대 총수출액의 2%대 외화 송금


박근혜 대통령 독일 방문 계기로 1960~1970년대 독일에 갔던 광부와 간호사들의 경제적 기여가 재조명되고 있다. 1963년 12월 22일 123명의 광부가 처음으로 독일행 비행기에 올라 광부는 1977년까지 7936명이, 간호사는 1966년부터 1976년까지 1만 1057명이 독일로 건너갔다.

문화체육관광부의 용역보고서 ‘광부·간호사를 통해 본 파독의 역사적 의미와 영향’을 인용한 서울신문 보도에 따르면 파독 근로자의 송금액은 1964년 국민총생산(GNP)의 0.003%(11만 2000달러)에 불과했지만 1975년 0.13%(2768만 달러)까지 늘어났다.

943-독일 1 사진 2.jpg 

당시 수출액과 비교하면 1965년 송금액은 273만 4000달러로 총수출액(1억 7508만 2000달러)의 1.6%였고, 1966년에는 477만 9000달러로 총수출액(2억 5033만 4000달러)의 1.9%로 파독 노동자의 한 해 송금액은 연간 국가수출액의 1.78%에 이른다. 
1인당 GNP가 100달러도 안 되는 최빈국 한국의 파독 근로자들은 외화 송금이 강제적인 조항은 아니었지만 이들에겐 외화벌이만이 목표였고, 전체의 60%가 국내에 자신이 번 외화를 송금했다.

1962년 경제발전 5개년 계획이 시작되면서 막대한 자금이 필요해졌고, 정부는 외화가 절박했던 한국 정부는 파독 근로자의 송금에 우대 환율을 적용했고 이자가 붙는 외화정기예금으로 송금할 수 있게 했다. 반면, 파독 광부의 경우 당시 국내 실업 해소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었다. 탄광 노동에 대졸 출신의 고학력자가 몰리는 상황이었다. 1973년 국내에서 실직한 광부는 8898명이나 됐다. 1974년 892명의 광부의 서독으로 취업했다.

943-독일 1 사진.jpg   

1년 6개월간 성실하게 외화를 송금해 서울 미아리 등지에 주택을 마련했던 파독(派獨) 노동자들은 당시 수출 규모의 2%에 가까운 외화벌이를 하면서 우리나라가 후진국을 벗어나는 발판을 마련했다. 특히 이들이 독일 경제에도 도움을 주었다는 주장이 새롭게 제기되고 있다.

서독은 1950년대에 부족한 노동력을 동독 탈출자로 메웠지만 1961년 장벽을 설치하면서 다른 공급처가 필요했다. 이 자리를 기술연수생 신분의 한국인 파독 광부가 메웠다. 직업기술교육은 계약 만료 후 독일에 남은 경우만 해 줬다. 독일에 다녀온 광부 중 단 2명만이 국내 광산에 취업했다. 기술연수생이 아닌 독일의 근로자였던 셈이다.

김영환 한국파독광부간호사 간호조무사연합회 사무총장은 “3년 계약이었기 때문에 최소한의 생계비를 빼고 월급의 80%를 본국으로 송금하는 이도 많았다”면서 “잘살고야 말겠다는 절박함이 다른 선진국 노동자들과 달랐다”고 말했다. 이들이 벌어들인 외화는 국내 가족의 소비를 통해 경기 활성화에 기여했다. 

유로저널 국제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독일 접촉제한 6월 29일까지 연장 / 한국 입국 대상자들을 위한 질의응답(Q&A) file admin_2017 2020.05.27 20913
1875 독일의 부모와 어린이들, 얼마나 건강할까?(1면) file eknews21 2014.03.10 1949
1874 바이에른 축구 클럽회장 감옥행 file eknews21 2014.03.17 2674
1873 독일학교 여름방학 가능기간 길어진다 file eknews21 2014.03.17 3299
1872 독일, 여성들의 노동시장 참여 위한 조건 충분치 않아 file eknews21 2014.03.17 2040
1871 독일, 외국인 수 최고치 기록 file eknews21 2014.03.17 2836
1870 독일, 2030년에도 전문인력 부족할 것(1면) file eknews21 2014.03.17 2504
1869 노동부 장관, 18세 이하 최저임금제 적용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결정 file eknews 2014.03.18 2384
1868 독일 여성 평균수입, 남성보다 22% 더 적어 file eknews21 2014.03.24 1939
1867 학생들에게 집세가 가장 비싼 대학도시는? file eknews21 2014.03.24 2700
1866 독일 김나지움 교과과정 다시 9년으로 file eknews21 2014.03.24 3760
1865 난민들이 가장 선호하는 국가, 독일 file eknews21 2014.03.24 2731
1864 독일의 집세제한 정책, 첫 법률안 모습 드러내(1면) file eknews21 2014.03.24 2349
1863 독일 제조업 경쟁력 5대 비결은 따로 있다. file eknews 2014.03.26 3572
1862 독일, 러시아와 에너지 관련 사업 반대안해 file eknews21 2014.03.31 2204
1861 베를린 국제공항, 2016년에 개항 가능할까? file eknews21 2014.03.31 2025
1860 독일 물가상승률, 4년 전 이래 최저치 file eknews21 2014.03.31 2804
1859 독일인 대다수, 대연정 정부에 불만스러워 file eknews21 2014.03.31 3305
1858 독일 이주가정 자녀, 앞으로 이중국적 허용(1면) file eknews21 2014.03.31 2724
» 파독 광부와 간호사, 1960~1970년대 총수출액의 2%대 외화 송금 file eknews 2014.04.01 10440
1856 기민당, 서머타임제 폐지 안건 결의 file eknews21 2014.04.07 2617
Board Pagination ‹ Prev 1 ... 371 372 373 374 375 376 377 378 379 380 ... 469 Next ›
/ 46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