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테오의 프랑스 이야기 유럽에서 프랑스에서 먹고 마시는 전통과 상징 (1) 프랑스 식도락은 전통과 상징, 그리고 의...

Posted in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  by admin_2017  /  on Sep 02, 2019 01:10
extra_vars1 :  
extra_vars2 :  
테오의 프랑스 이야기
유럽에서 프랑스에서 먹고 마시는 전통과 상징 (1)

프랑스 식도락은  전통과 상징, 그리고 의전이다. 

프랑스 식도락은 그 만들어진 전통에 따라 의례가 있고 의식을 치루어야 한다.

요리의 준비. 위생검사

식사의 의전의 시작은 부엌 청소부터 시작한다. 
모든 음식은 입으로 들어가 몸을 건강하게 만든다. 
하지만 모든 음식은 인간이 소화하여 영양분이 되기 위하여 음식의 재료나 준비하는 모든 도구가 위생적이고 청결해야 한다. 
생명을 유지시켜 주는 음식은 맛과 향 이전에 그 재료가 청결해야 하고 주방의 요리사의 위생 상태와 건강이 중요하다. 

테01.png

 프랑스 식사의 구성 

테02.jpg

 식사의 시작은 아페리티프로, 식사의 마지막은 디제스티프로 한다. 
그 사이 사이 앙트레가 들어오고 주 식사로 채소를 곁들인 생선이나 고기 요리가 따라오며 후로마쥬(치즈), 그리고 디저트가 있어야 한다. 
최소한 네 가지 순서가 진행되어야 하며 상황에 따라 여섯 가지나 여덟까지도 가능하다.
바쁜 현대 사회를 살아가며 한국식으로 한 상 차림을 하면 좋겠지만 전통이 만들어 놓은 의례를 바꾸기가 쉽지 않다. 

식전주로 불리우는 아페리티프는 주로 달콤한 술이나 샴페인으로 한다. 
물론 소시쏭이나 채소나 과일, 짭짤하든지 달달하드니 안주거리가 동반하고 아페리티프의 가장 중요한 재료는 식탁으로 들어가는 대화다. 아페리티프 시간의 대화는 국민의례 시 부르는 애국가 떼창과 같은거다. 
달달하고 약한 알코올로 이루어진 아페리티프와 함께 네 가지 순서에 따른 식사 의식은 프랑스 사람들이 "진짜 식사"라고 부른다. 

테03.jpg

앙트레-주식-후로마쥬-디저트 이 공식 식사의 전통을 깬다는 것은 프랑스 문화재를 부수고 불지르는 만행이다. 

포도주 없는 식사는 태양이 없는 대낮이다. 

테04.jpg

공식 식사 순서에 곁들이는 포도주가 빠지면 결례다. 
프랑스는 전 세계 제 일의 포도주 생산국이며 포도주 라벨이 그 이름이 만 개가 넘는 풍요로운 나라다. 
음식에 맞추어 포도주를 골라내는 예술적 기교가 필요하다. 
요리의 맛과 향에 가장 어울리는 포도주를 찾아 낸다면 신선이다. 수 백 가지 후로마쥬와 수 만가지 포도주 중에 선택하여 결합한다는 것은 향수를 배합하는 조향사 이상의 섬세한 향기에 대한 경험이 필요하다. 
절대 죽기 전에 이룰 수 있는 일이 아니다. 
물론 소믈리에라는 전문가가 곁에 있어 그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소믈리에는 음료수부터 커피까지 모든 알코올을 망라하여 음료의 전문가다. 

후로마쥬는 좋은 식사의 보충이 되고, 
나쁜 식사에는 추가가 된다.
-으젠 브리포-

테05.jpg

 식사의 순서에 자리 잡은 후로마쥬는 반드시 포도주와 함께 해야 한다. 
치즈 한 조각이 입안 다른 향을 제거하고 포도주만의 독특한 향을 즐길 수 있게 해 준다. 
치즈와 포도주의 결합은 식탁을 놀랍도록게 풍요롭게 만들어 준다.        

프랑스 생활의 우선권은 식권

20세기 전반부의 프랑스 대중은 특별한 경우에만 이와 같은 전통 의례에 따른 식사 순서를 즐길 수 있었다. 
전쟁이 끝난 1945년 프랑스 일반 노동자들은 식사 비용으로 소득의 55%를 사용했다. 
21세기 현재 20%까지 내려 갔다고 한다. 
한국어의 밥벌이 한다는 말은 프랑스에서 그냥 사용해도 되는 말이다. 
육류 소비가 18세기 19세기 일인당 년 20킬로그램이었다면 21세기 전반부의 프랑스는 85킬로그램을 먹어댄다. 
프랑스는 여전히 소득 가운데 식생활비가 가장 높은 선진국이다. 정말 먹는 것이 남는 나라다. 
                            
  (다음호에 계속)
                          유로저널 칼럼니스트 테오
bonjourbible@gmail.com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조성희의 마인드 파워 칼럼 조성희 칼럼니스트 소개 image admin_2017 2019-01-29 4572
공지 하재성의 시사 칼럼 하재성 칼럼니스트 소개 admin_2017 2019-01-29 3393
1773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시민권 신청자격 소요기간 및 그 후 과정 eknews 13/02/06 20:30 11056
1772 가족비자 (1) - 배우자비자 신청시 재정증명 줄거리 image eknews 12/08/16 19:15 10856
1771 영국 이민과 생활 군미필자, 영국영주권/시민권 및 한국 군대문제 eknews 14/05/13 17:19 9231
1770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 이민과 생활 - 소개글 (유로저널) imagefile 한인신문 09/01/16 02:17 9222
1769 전문대 졸업자도 영국취업비자 신청가능 한가요? image eknews 12/04/24 23:40 7355
1768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인과 혼인신고 및 배우자비자 신청 image eknews 13/04/02 19:51 6624
1767 최지혜 예술칼럼 철사의 왕(King of wire), 알렉산더 칼더 - 2 imagefile eknews 16/04/17 23:06 6599
1766 영국 이민과 생활 요즘 스폰서쉽에서 영국 취업비자까지 소요기간 eknews 14/04/09 05:06 6425
1765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 한국 출생자녀 영주권과 시민권 신청시기 eknews 12/02/29 02:42 6421
1764 유로저널 와인칼럼 <김성중 소믈리에가 소개하는 와인바 이야기> 파리 6구 세계적인 부르고뉴 와인 전문 와인 샵 Ambassade de Bourgogne imagefile eknews 16/01/25 01:13 6284
1763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 시민권 획득과 해외동포 한국 거소증 file eknews 12/01/11 00:05 6221
1762 영국 이민과 생활 아이들 한국과 영국국적 모두 가질 수 있나요? 유로저널 11/02/10 04:19 5939
1761 영국 이민과 생활 10년거주로 영주권 자격과 BRP카드 eknews 13/08/08 16:56 5872
1760 영국 이민과 생활 학생비자 남은 상태에서 솔렙비자 신청은 eknews02 11/05/23 00:24 5841
1759 영국 이민과 생활 해외서 동거인 비자 신청 eknews 11/06/01 18:06 5801
1758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4월 그리고 5월 의 파리 imagefile admin_2017 19/04/17 02:00 5769
1757 최지혜 예술칼럼 최지혜의 예술칼럼 (18) 행운과 비운의 화가, 마크 로스코 3 - 소제목 : 무의식의 바다를 항해하다 imagefile eknews 15/03/31 01:12 5725
1756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 취업과 취업비자 어떻게 할 수 있나요? file eknews 12/01/17 23:46 5533
1755 영국 이민과 생활 솔렙비자 가능인원과 주재원비자 eknews 12/12/17 02:15 5526
1754 영국 이민과 생활 방문무비자, 연간 체류 가능 일수와 입국심사 유로저널 10/09/01 04:10 5471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