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영국 COVID 3차 유행 진행중, 감염자 연령 낮고 사망자 폭증 막아 * 백신의 접종은 감염 사례 급증에도 사망...

by admin_2017  /  on Aug 01, 2021 02:19
영국 01 유로여행사 + KJ레스토랑.png 영국 03 솔데리 + 이민센타.png

영국 COVID 3차 유행 진행중, 감염자 연령 낮고 사망자 폭증 막아

* 백신의 접종은 감염 사례 급증에도 사망자 폭증 막아.

* 근래 Covid로 인해 입원하는 환자들은 일반적으로 연령이 낮아  증세가 덜 심각하고, 퇴원도 빠르다. 




영국이 COVID 3차 유행이 진행되고 있지만,백신의 접종으로 바이러스 감염 입원자의 연령이 낮아졌으며, 환자들의 예후도 좋고 퇴원도 빨라 감염 사례의 급증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 폭증 여파를 줄였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지 보도에 따르면, 백신의 접종은 감염 사례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도 사망자의 폭증을 막았다.  

다수의 고령층이 이미 백신 접종을 마친 상태라 근래 코로나-19로 인해 병원에 입원하는 환자들은 일반적으로 연령대가 낮아 훨씬 예후가 좋고 퇴원도 빠르다. 

더군다나 일일 감염률 수치가 점점 낮아지고 있어 낙관론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신규 감염자 수는 7월 16일 51,870명을 정점으로 7월 19일 39,538명, 7월 20일 46,125명, 7월 21일 43,404명, 7월 22일 39,315명,7월 23일 36,389건으로 16일 보고된 51,870에서 거의 30%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5월 초 이후 처음으로 이틀 연속 주 단위 사례가 감소한 것이다. 

영국 04 H-MART + 양승희.png


데일리메일지는 정부 발표를 기반으로 (거의 데이터가 없는 작년 봄의 1차 유행을 제외하고) 3차 유행의 주요 지표를 지난 가을 및 겨울의 지표와 비교해 보도했다. 

* 겨울 유행 기간 동안 일일 감염 사례가 현재 수준의 평균 이었을 때, 일일 입원자 수는 현재의 9배, 사망자는 지금의 27배에 달했다.     

* 현재 일일 신규 감염 10,000건 당 인공 호흡기가 필요한 환자는 125명에 불과하다. 

* 54세 이하의 사람들이 COVID로 인해 병원에 입원하는 비율은 작년 겨울 22%에 불과했던 반면 현재는 전체 환자의 60%에 이른다. 

* NHS의사들은 영국의 백신 접종 전략은 성공적이었으며, 병원 및 병동에 미친 긍정적인 영향이 분명히 있다고 입을 모았다.    

이는 작년에 심각하게 중단되었던 고관절 및 무릎 연골 교체를 포함한 일상적인 수술의 적체를 어느 정도 해소할 수 있게 되었음을 의미한다. 


영국 06 영국 운송 모음.png 영국 05 시내레스토랑 3개.jpg


지난 1,2차 대유행 당시보다
입원자, 중환자, 사망자 수가 격감했다.


런던 중심부의 한 대형 병원의 급성 의학 컨설턴트로 근무중인 케빈 오케인(Kevin O'Kane) 박사는 "전염병이 시작될 무렵 그가 목격한 끔찍한 광경을 잊지 못한다."면서 "이렇게 짧은 시간에 그렇게 많은 환자들이 같은 방식으로 고통받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현재의 상황에 대해서는 낙관하고 있다며 "이제 우리는 매우 다른 상황에 있으며, 중요한 것은 백신 접종의 효과가 분명히 있다. 이제 환자들은 입원을 하게 되더라도 중환자실 신세를 질 정도로 심하게 앓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에 따르면, 현재 그가 근무하는 병원의 최연소 입원환자는 22세이며, 그외의 다른 환자들도 대부분 4,50대의 사람들이다. 


7월 넷째주 집계된 7일 평균 코로나-19 감염자는 46,024명, 입원 환자는 711명, 인공 호흡기 치료중인 중증 환자는 567명, 사망자는 42명 이었다. 

하지만 지난 겨울, 감염자 수가 비슷한 수준인 1월 17일 (4만6231명) 당시 7일 평균 사망자는 1,119명으로 지금보다 27배가 높았으며, 병원에는 지금보다 9배 많은  37,561명이 입원했다.


Royal College of Physicians의 총장이자 Royal Derby Hospital의 위장병 전문의인 Andrew Goddard 교수에 따르면 환자 1 인당 평균 입원 기간도 10일에서 7,8일로 줄어들고 있어, 병상 확보도 용이해졌다. 

7월 22일에는 870명의 환자가 병원에 입원했으며, 이는 2월 25일 이후 가장 높은 일일 수치이다. 

그러나 사망자는 64명에 그쳐 이전 유행 기간에 비해 매우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백신의 접종이 바이러스로 부터 사람들을 보호하고 있다는 것은 이제 의심할 여지가 없다. 

또한 의료진들은 이제 어떤 약물이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가장 효과가 있는지에 대한 정보를 확보했다. 

현재까지 두 달이 조금 넘는 기간 동안, 영국에서 COVID로 병원에 입원한 환자의 19%가 75세 이상의 고령자, 60%의 환자가 54세 이하의 사람들이다. 

지난 겨울에 전체 입원 환자 중 고령자가 차지한 비율이 44%, 54세 이하가 22% 였던 것을 고려할때 현재 바이러스 전염의 추제가 크게 바뀌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Royal College of GPs의 전 회장이자 저명한 임상의인 Dame Clare Gerada 교수는 "현재 사망자들의 숫자와 연령대는 이전과 크게 다르다. 

일부 드문 경우에 젊은이들이 사망한 사례도 있지만 현재의 감염 수준은 고려하면 사망률은 미미하다. 

한겨울 독감으로 하루에 60-100명의 사망자가 발생하는 점을 생각해보면 현재의 비율은 그와 유사하다고 말 할 수 있다. 

통계적으로 현재 신규 감염 사례 10,000 건 당 약 125명의 환자가 인공호흡기가 필요한 중증으로 진행되고, 그 중 9명이 사망한다. 우리는 이전의 사망 수준을 보고 있지 않습니다. 

작년 겨울, 같은 기간동안 중증 진행 환자가 2,312명, 신규 감염 10,000명 당 509명이 사망했다."고 말했다.

영국 02 트리스톤+라파엘.png

영국 에섹스의 대형 병원 트러스트의 임상의이자 영국 의사협회(Doctors' Association UK)의 대변인인 Akshay Akulwar는 "현재 신규 사례 수는 지난 1월과 거의 같지만 입원, 사망 및 집중 치료 수준은 다르다. 

하지만, 일일 입원 건수는 대부분의 규모가 큰 병원에서 평균 10-12%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여전히 의료진들은 분주하다, 

많은 수의 환자들이 코로나-19 환자지만, 일부의 경우 주치의(GP) 방문에 실패하여 대형 병원으로 오는 경우도 왕왕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7월 23일 보건부에서 발표된 감염 수치는 지난 2개월 간 델타(인도) 변종에 의해 주도되어 가파르게 증가하던 감염률이 결국 평준화되고 있음을 시사한다.


영국 유로저널 김연주 기자

eurojournal29@eknews.net

유럽 2 호산물산 & 장남권 마스크.png 유럽 1 딤채냉-한인TV.png 유럽 2 YBM & 현대냉동.png 유럽 3 유로저널 각국 단독 홈페이지.pn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노딜 브렉시트 후 영국 거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10가지 imagefile 2019-09-04 17779
공지 영국 정부, 자영업자 평균 월수익의 80%까지 보조금 지급 imagefile 2020-04-02 19270
공지 유로저널 5월 10일자 속보 포함:영국 5 단계 코로나19 완화 (식당 8월 30일까지 영업 못해 한인 사회 직격탄) imagefile 2020-05-08 18829
공지 영국, 경제 재개와 규제 완화했지만 한인사회는 '고통 지속 불가피' imagefile 2020-05-12 23826
12339 영국 정부, 인터넷 통제 고려 imagefile 2018 / 09 / 26 100769
12338 영국 FTSE 100대 기업, “John” 회장이 여성 CEO 보다 많아 imagefile 2015 / 03 / 10 24320
12337 수영장 다녀온 후 금발에서 초록색 머리로 imagefile 2006 / 12 / 22 20829
12336 유럽난민 분산 수용에 소극적인 영국, 국내외로부터 비판 높아 (1면) imagefile 2015 / 09 / 08 12267
12335 5.3 지방선거 실시 - 연립정부 참패, UKIP 크게 선전 imagefile 2013 / 05 / 05 12054
12334 영국 은행, 글로벌 라이벌에 설 자리 잃어 imagefile 2015 / 06 / 30 11480
12333 옥스포드, 공립학교 출신 합격자 80년대 이래 최대 imagefile 2010 / 03 / 23 10993
12332 런던 및 주변 주택 가격, 브렉시트에 대한 우려로 하락세 지속 imagefile 2019 / 07 / 24 10746
12331 수퍼마켓 생닭, 박테리아 검출 우려 imagefile 2009 / 10 / 13 9873
12330 치과의사 25%, 연봉 10만 파운드 이상 imagefile 2011 / 10 / 11 9712
12329 런던운수국(TfL), “연착에 대한 환불 자금 따로 없어” 물의 (1면 상단) imagefile 2012 / 08 / 07 9497
12328 식품 유통기한 표시법 중 ‘Best before’ 없어진다 imagefile 2011 / 04 / 21 9321
12327 유로저널 긴급 뉴스(1) : 영국 정부의 영국 내 사업자들및 그 직원들에 대한 지원 정책 2020 / 03 / 23 9319
12326 담배 진열 금지법으로 청소년 흡연 감소 기대 imagefile 2012 / 04 / 10 9106
12325 노키아, 英 인력 700명 감원 예정 imagefile 2011 / 04 / 29 8545
12324 英 성공회, 교회 결혼식 및 장례식 비용 인상 imagefile 2012 / 02 / 14 8520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