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미래 비젼없이 내부 경쟁만 몰두하는 '국민의힘'에 실망 국민의힘이 역대 최연소 대표를 탄생시켜 젊은 패기와 긍...

by admin_2017  /  on Aug 16, 2021 18:07
미래 비젼없이 내부 경쟁만 몰두하는 '국민의힘'에 실망


 
국민의힘이 역대 최연소 대표를 탄생시켜 젊은 패기와 긍정의 에너지를 기대했지만, 미래 비젼 제시없이 대선 주자와 지도부 간 갈등 등 내부 경쟁에만 몰두하고 있어 실망스럽기 그지 없다.


이준석 당 대표는 최근 불과 15일 동안에 40건의 페이스북 정치를 하면서도 현안에 대한 정부여당에 비판은 없고 온통 당 안팎의 정쟁에만 공세적으로 몰두하고 있어, 당이 난장판이 되어 가고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지난 3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통령이 되면 지구를 뜨겠다” “유승민 전 의원을 대통령으로 만들겠다”고 발언한 사실이 드러난 데 대해선 아무런 해명조차하고 있지 않아 이번 경선에 대해 공정성마저 의심받고 있다.


이 대표는 지난 9일에는 "지금 대선을 치른다면 여당에 5%포인트 정도 차이로 진다"고도 말해 완곡한 화법을 싫어하고 승부를 즉시 봐야 하는 게임 세대 스타일이라 하더라도, 이와같은 언행은 윤석열 예비 후보에게는 서운할 수 밖에 없다.

윤 예비후보도 그다지 나을 게 없다. 

윤 후보는 대표가 서울을 비운 사이 '기습 입당'한 이래 '봉사활동 보이콧' 등으로 사사건건 이 대표와 부닥쳤다. 윤 후보측 인사들도 이 대표를 자극했다. 

무엇보다 다른 후보들을 폄하한 '돌고래,멸치' 발언의 격이 떨어졌고, 신지호 캠프 정무실장의 '탄핵' 발언은 공정을 의심받는 이 대표의 수준으로 윤 전 총장도 내려앉게 만들었다. 

경선준비위의 독단이 지나친 측면이 있지만 후보라면 언제든지 준비돼 있어야 할 토론회 참석을 두고 사실상 보이콧하려는 건 명분이 없다. 

이는 준비 부족 등 자질 논란이 불거질까 우려하는 것 아닌가.

가장 심각한 문제는 유력 후보들의 준비 부족이 상상 이상이라는 데 있다. 

1일 1 망언으로 평가 받았던 윤 후보에 이어, 질문만 받으면 아직 준비가 안되어 답변이 어렵다고 적당히 뭉게는 최 후보도 문제이다.

지난 11일 강연에서 최 후보는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며 “국민의 삶을 국민이 책임져야지 왜 정부가 책임지나. 국민의 삶을 정부가 모두 책임지겠다는 게 북한 시스템”이라고 답해 대권 후보의 자질을 의심케 한다.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것이 정부의 책무라는 상식도 없이 대선 판에 뛰어들었다는 말인가. 

오죽하면 같은 당 하태경 의원이 “그렇다면 대체 무엇을 책임지기 위해 대통령 선거에 나왔느냐”고 비판하겠는가.

거기에다가 권한이 없다는데 일방적으로 경선 일정을 밀어붙이려 했던 경선준비위, 거기에 반대해 특정 후보를 위해 목소리를 높였던 최고위원들이나 당 중진들이 뒤엉켜 진흙탕 싸움을 벌이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당 중진들이 나서 중심을 잡아야 할 테지만 중진 다수가 캠프로 가 '내편네편'하면서 싸우고 있어 당 내 구심점이 없게 되었다.

여당이 네 번의 선거에서 연승을 이어갈 때 '야당 복' 때문이란 얘기가 나올 정도로 야당은 바닥에 내려앉아 있었다. 

그랬던 야당에 재·보선 승리를 기점으로 정권교체의 희망이 보이자 무주공산인 당내에서 헤게모니 다툼을 벌이고 있는 게 지금 국민의힘이다. 그 선봉에 이 대표와 윤 전 총장 측근들이 있는 것이다. 


국민의힘은 4·7 재·보궐선거 승리와 지지율 상승이 야당이 좋아서가 아니라 오만한 여당이 싫었고, 여권의 무능과 위선, ‘내로남불’에 분노한 민심이 잠시 쏠린 결과일 뿐이다.

국민의힘을 지지해서가 아니라 문재인 정부을 심판하거나 경고하려는 것 뿐이어서 언제든지 여당으로 돌아갈 수 있는 것이 민심이기에 한 순간에 분위기가 뒤집혀 정권교체의 희망은 훅하고 날아갈 수 있음을 역지사지해야 한다.

 대선 승리를 원한다면 ‘반문재인’ 구호를 넘어, 어떤 나라를 만들고 싶은지 구체적 비전을 내놓아야 함에도, 정권교체라는 대의는 오간 데 없고 하나같이 미래 권력을 위해 지금부터 주도권을 잡아야 한다는 생각만으로는 국민을 설득하기 어려움을 알아야 한다ㅣ.


1262-사설 사진.png


유럽 2 호산물산 & 장남권 마스크.png
유럽 1 딤채냉-한인TV.png
유럽 2 YBM & 현대냉동.png

유럽 3 유로저널 각국 단독 홈페이지.pn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2217 올림픽 폐막 과 한국인으로서의 자긍심 file 2012 / 08 / 14 10460
2216 전두환 전 대통령의 진정한 속죄 2013 / 08 / 02 10414
2215 미-EU FTA에 철저히 대비해야 imagefile 2013 / 02 / 19 7012
2214 '코로나 19'확진자 유발하는 현장 예배 강행 교회에 '책임 묻고 구상권 청구'해야 imagefile 2020 / 03 / 18 6697
2213 키리졸브훈련과 북한 GPS재머 2011 / 03 / 08 6660
2212 아시아나 충돌 사고 처리에 만전을 기해야 imagefile 2013 / 07 / 10 6381
2211 마그네틱 카드 교체 소동 2012 / 03 / 15 6130
2210 평창올림픽 개최와 과제 imagefile 2011 / 07 / 12 5733
2209 파리의 한국대중음악 imagefile 2011 / 06 / 14 5729
2208 빅브러더(내부 고발자)와 휘슬블로어(양심선언) imagefile 2013 / 07 / 02 5668
2207 민주통합당 새 지도부의 과제 imagefile 2012 / 01 / 17 5533
2206 일본 대지진 충격과 우리에게 주는 교훈 2011 / 03 / 17 5455
2205 부족한 세수로 담배값 인상, 지방 재정 건전화에 사용되어야 imagefile 2014 / 09 / 16 5395
2204 남북러 가스관 연결사업 신중해야 imagefile 2011 / 09 / 13 5315
2203 안철수 신드롬과 정당정치의 위기 imagefile 2011 / 09 / 06 5147
2202 유성기업 파업과 기업간의 상생 imagefile 2011 / 05 / 23 5085
2201 자살공화국 단상 2011 / 04 / 12 4942
2200 역대 정권의 실패한 전철을 밟지 말아야 imagefile 2011 / 09 / 27 4839
2199 한국사회의 최대 충격, 베이비부머 은퇴 2011 / 02 / 08 4769
2198 금융시스템과 신뢰의 구축 imagefile 2011 / 05 / 09 4660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