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70년만에 '6월 폭염'에 서유럽 국가들 비상 돌입 일부 지역 주중 섭씨 40도 넘는 '가마솥더위', 유럽 올 7∼8월...

by admin_2017  /  on Jun 26, 2019 03:07
70년만에 '6월 폭염'에 서유럽 국가들 비상 돌입
일부 지역 주중 섭씨 40도 넘는 '가마솥더위', 유럽 올 7∼8월 기온, 열사병 등 인명 피해 속출 비상 대비


프랑스, 독일, 스위스, 벨기에, 네덜란드, 스페인 등 서유럽 국가들이 사하라 사막에서 불어오는 뜨거운 바람의 영향으로 40도가 넘는 폭염이 쏟아지며 각국이 비상 경계에 돌입했다.
지난 2003년  8월 최고기온이 44.1도까지 올라가는 폭염으로 프랑스에서만 1만5천여 명이 사망했던 유럽은 끔찍한 비극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나라마다 비상대책에 돌입했다.

1186-유럽 4 사진.png

영국 일간 가디언지는 25일 “올해 7월과 8월 유럽의 여름 기온이 역대 3위권에 해당하는 최악의 폭염이었던 지난해 여름과 비슷한 수준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프랑스는 파리가 최고기온 31도를 기록해 폭염 경보 가운데 두 번째로 높은 황색경보를 발령하고, 도시 곳곳에 분수대와 수영장을 운영하고 있고, 에어컨이 마련된 쉼터와 물 공급 등 노숙자 대책도 마련했다.
프랑스 기상청 관계자는 파리의 6월 말 평균 최고기온은 22~23도였는 데  “6월에 이렇게 빨리 폭염이 찾아온 것은 1947년 이래 처음”이라고 밝히면서 프랑스 일부 지역의 경우 6월 마지막 주에는 최고기온이 40도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됐다. 

프랑스는 오는 27~28일 치러질 예정이었던 중학생 전국 학력평가 시험을 다음달 1~2일로 연기했다.
독일도 프랑크푸르트의 경우 최고기온이 40도, 베를린은 37도에 달하면서 6월 역대 최고 기온을 갱신하자, 독일 당국은 대낮에는 최대한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지 않으면 심장이나 신장에 무리를 일으킬 수 있으니 될수록 물을 많이 마실 것을 권고했다.

벨기에와 네덜란드도 40도를 넘은 가운데 올 여름은 기상 관측 사상 최악의 폭염이 전망되어 취약계층의 폭염 피해 방지 조치에 나서  벨기에는 '열파 대비 작전'에 들어갔고, 네덜란드 기상 당국도 상당수 지역에서 무더위 대비 계획인 '히트 플랜(Heat Plan)'을 가동했다.

이탈리아도 로마, 피렌체, 밀라노, 토리노 등에서 주중 최고기온이 37~40도까지 올라가면서 6월 기온으로서는 역대 최고를 기록하면서,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의료진 부족 사태에 대비해 군 의료진 투입을 검토 중이다.

스페인 국립기상청(AEMET)도 27~29일 북부 에브로 분지의 북서부 지역 기온이 42도를 넘을 것으로 예보하면서 “지옥이 오고 있다”고 전했다. 

기상학자들은 특히 2015년 파리 기후 협약에 따라 지구촌의 기온 상승을 1.5도 이내로 제한하는 데 성공한다고 해도 앞으로 이러한 폭염이 더 자주 찾아올 것이라고 경고한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40954
Date (Last Update)
2019/06/26 03:07:57
Read / Vote
295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40954/03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372 영국, 노딜 브렉시트 준비 안되어 혼란 불가피 imagefile 2019 / 08 / 07 143
5371 스위스-EU, 기본협정 통합 실천 지연에 주식시장 혼란 장기화 imagefile 2019 / 08 / 07 125
5370 유럽, 두 번째 사하라 플룸 몰아쳐 여름 열파 겪어 (1면) imagefile 2019 / 07 / 24 246
5369 아일랜드, 노딜 브렉시트시 영국 육류 등에 통관검사 불가피 imagefile 2019 / 07 / 24 211
5368 EU, 이란 핵문제 둘러싼 미국-이란 대립 중심에 휘말려 imagefile 2019 / 07 / 24 179
5367 EU, 美와 무역분쟁 해결책없어 '전전긍긍' imagefile 2019 / 07 / 24 176
5366 유럽의 경기 침체 속에 유로존 위기 6 개월간 지속 (1면) imagefile 2019 / 07 / 17 219
5365 EU 회원국과 환경단체, EU-메르코수르 FTA 반대 확산 imagefile 2019 / 07 / 17 182
5364 EU, 한국의 노동규약 비준 의무 미이행에 분쟁해결 요구 (1면) imagefile 2019 / 07 / 09 239
5363 유로존 경기 둔화 지속에 경기 침체 우려 점증 imagefile 2019 / 07 / 03 356
5362 EU-베트남, FTA 및 투자보호협정 최종 서명 2019 / 07 / 03 286
5361 EU-메르코수르 FTA 타결, 20여년 협상만에 결실 imagefile 2019 / 07 / 03 233
5360 유로존 위기 - 최대 경제 독일 및 이탈리아 신뢰 지수 감소 폭 커 2019 / 07 / 03 324
5359 'EU 충격' 브렉시트 불구 투자 붐 영국이 프랑스/독일 앞질러 (1면) 2019 / 07 / 03 331
5358 노딜 블렉시트 공포, EU는 100만 개의 일자리와 £2280억 잃어 imagefile 2019 / 07 / 03 327
5357 범유럽 고속도로 통행료 부과 정책 도입 가능성 부상 (1면) imagefile 2019 / 06 / 26 374
5356 유럽연합, 2030년까지 석탄 화력발전 퇴출 계획 불발 가능성 높아 imagefile 2019 / 06 / 26 419
5355 페이스북의 가상화폐 도입 계획에 유럽국가들 검증 요구 imagefile 2019 / 06 / 26 343
» 70년만에 '6월 폭염'에 서유럽 국가들 비상 돌입 imagefile 2019 / 06 / 26 295
5353 ECB, '글로벌 유로화 외환보유 증가'로 유로화 위상 확대 (1면) imagefile 2019 / 06 / 19 337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