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국제투명성기구, 부패 지수 발표 – 유럽 국가들 순위는? 전 세계 국가를 대상으로 부패에 대한 인식을 측정...

by admin_2017  /  on Feb 06, 2019 08:35

국제투명성기구, 부패 지수 발표 유럽 국가들 순위는?

 

전 세계 국가를 대상으로 부패에 대한 인식을 측정하는 국제 투명성기구(TI)는 지난 29일 지난 해부패 인식 지수를 발표했다.

 

유럽4.png


유럽 전문 언론 euronews의 보도에 따르면, 이번 지수에서 EU국가 중 부패가 가장 심한 국가로 지목된 나라는 불가리아이며, 그 뒤를 그리스, 헝가리, 루마니아, 크로아티아가 뒤따랐다. 특히 그리스는 지난해에 비교해 3포인트 떨어진 수치를 보이며 투명성보다 부패성이 높은 국가 5개 중 하나에 올랐다.  

 

국제 투명성 기구의 그리스출신 Anna Damaskou 박사는 이에 대해 제약회사가 공무원들에게 뇌물을 주었다는 의혹으로 조사를 받은 노바티스 스캔들이 이번 부패 지수를 높이는 데 기여했다고 말하며 아직 이 사건의 결과는 나오지도 않은 상황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향후 부패 지수는 더 악화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EU국가들 중 가장 투명한 나라는 덴마크, 핀란드, 스웨덴, 네덜란드, 룩셈부르크 순으로 지목되었다. 덴마크, 핀란드, 스웨덴은 5년 전에 비교하면 점수를 잃었음에도 불구하고 유럽 내 가장 부패하지 않은 국가의 자리를 지켜냈다.

 

국제 투명성 기구의 관리 이사 Patricia Moreira는 이번 결과에 대해 전반적으로 전 세계적으로 민주주의가 많은 위협을 받고있는 상황이라면서 권위주의적이거나 포퓰리즘 경향을 가진 지도자들로부터 시민들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견제와 균형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 : Euronews

 

영국 유로저널 김예지 기자

   eurojournal24@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32809
Date (Last Update)
2019/02/06 08:35:20
Read / Vote
1412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32809/53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327 유럽연합 내 비자 및 마스터 카드 수수료 인하 imagefile 2019 / 05 / 06 1508
5326 유럽연합 청년 농업인을 위한 수십억 대출 계획 imagefile 2019 / 05 / 06 832
5325 파리 협약 목표달성 위해 유럽연합은 원전사용 빈도 25%로 늘려야. imagefile 2019 / 05 / 06 437
5324 EU, 2020년 4월부터 트랜스 지방 함유량 100g당 2g으로 제한 imagefile 2019 / 04 / 30 616
5323 영국,체코 및 이탈리아 국민들, EU 잔류에 과반수 미만만이 찬성 (1면) 2019 / 04 / 30 596
5322 미국, EU 농산물시장 개방하지 않으면 자동차 관세 부과 2019 / 04 / 30 591
5321 새로운 EU 규칙에 따른 CO2 배출 규정 imagefile 2019 / 04 / 30 805
5320 유럽-일본 자유무역 협정 체결 file 2019 / 04 / 30 671
5319 EU 반고문 위원회, 경찰의 비인권적 면접 관행 개선요구 imagefile 2019 / 04 / 30 555
5318 EU, 자동차 접속은 5G 보다 WiFi 선택 imagefile 2019 / 04 / 30 796
5317 EU 의회가 11.25억 유로 대출 보증 계약 체결 imagefile 2019 / 04 / 30 461
5316 발칸루트 통해 유럽으로 오는 난민들 폭력과 학대 시달려 imagefile 2019 / 04 / 16 880
5315 EU, 미국과의 공식적인 무역협상 승인…집행위원회 협상준비 나서 imagefile 2019 / 04 / 16 564
5314 'NO DEAL' 브렉시트, 수혜국은 중국과 미국, 피해국은 'EU,터키,한국' 2019 / 04 / 16 980
5313 유럽중앙은행, 유로존 경제성장 모멘텀 약화 지속 2019 / 04 / 16 625
5312 EU 정상회의, 브렉시트 10월 31일까지로 2차 연기(1면) 2019 / 04 / 16 871
5311 브렉시트로 유럽 전역에 수십 억 유로 소득 손실 발생(1면) imagefile 2019 / 04 / 09 1261
5310 EU, 브렉시트 혼란에 인내심 사라지고 있어 (1면) imagefile 2019 / 04 / 02 834
5309 EU, 현재 노딜 브렉시트 ‘사실상 불가피’…영국에 혼란 경고 imagefile 2019 / 04 / 02 959
5308 EU 정상, 영국 브렉시트 연기 요청에 최대 5월 22일까지 조건부 동의 (1면) 2019 / 03 / 26 909
Board Search
6 7 8 9 10 11 12 13 14 15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