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비영어권 국가 영어 테스트, EU에서는 프랑스인들이 가장 낮아 EU국가들을 포함한 88개국 비영어권 국가에서 실시된...

by admin_2017  /  on Nov 06, 2018 23:45

비영어권 국가 영어 테스트,  EU에서는 프랑스인들이 가장 낮아


EU국가들을 포함한 88개국 비영어권 국가에서 실시된 영어능력시험 결과가 발표됐다. 


이 영어시험은 결과에 따라 참가국가들을 5가지 그룹으로 분류한다. 가장 높은 수준의 영어 능력도를 나타낸 국가는 '최고 능숙' 그룹으로 분류되며, 국민들이 수준 높은 영문을 읽을 수 있고 영어권 국민들과 사업 계약을 문제 없이 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볼 수 있다. 한편 '최저 능숙' 그룹은 국민들이 영어로 자기 소개를 할 수 있고 간단한 길 안내를 할 수 있는 수준일 때 배정된다.


이 시험 결과에 따르면 EU국가들 중에서는 88개국 중 35위를 차지한 프랑스 국민들의 영어 능력도가 가장 낮다. 프랑스는 이번 결과를 통해 '중위 수준 국가' 그룹에 배정되었다. 이태리, 스페인 또한 이 그룹에 배정되었다. 


유럽 6.jpg


한편, 스웨덴과 네덜란드는 '최고 능숙' 그룹으로 분류되며 각각 전 세계 1위, 2위를 차지했다. 덴마크, 독일, 벨기에 또한 '최고 능숙' 그룹에 속했고, 그리스, 포르투갈, 헝가리 또한 '능속' 그룹으로 배정되었다. 


영어 능력 평가를 주최한 Education First 측에 따르면 전반적으로 유럽 국가들이 다른 대륙의 비영어권 국가들에 비해 아주 높은 수준의 영어 실력을 보였다. 주최측은 "유럽의 가장 큰 경제대국 중 세 나라(프랑스, 이태리, 스페인)는 지속적으로 낮은 영어 수준을 보인다. 


이는 다른 유럽국가들의 영어실력에 비교해 매우 낮은 수준" 이라고 말하며 "초등학교 때부터 영어를 가르치고, TV쇼나 영화를 더빙하지 않는 것이 영어능력 향상의 아주 좋은 방법"이라고 이야기 했다. 

 이번 시험 결과, 영어 능력도 최하위 국가는 리비아로 이라크와 우즈베키스탄, 캄보디아와 함께 '아주 낮은' 수준의 영어 능력치를 보였다. 

<사진: Euronews 캡쳐 >    


영국 유로저널 김예지 기자

eurojournal24@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28194
Date (Last Update)
2018/11/06 23:45:29
Read / Vote
1608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28194/e8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307 EU, 노딜 브렉시트 대비 대응책 완성…단기간 타격 최소화에 집중 imagefile 2019 / 03 / 26 1208
5306 EU, 중국의 유럽투자에 EU 비토(Veto)권으로 견제 시도 imagefile 2019 / 03 / 26 791
5305 유럽연합, EU의회 선거 불참시 브렉시트 연기 불가 '영국 하원도 3차 탈퇴협정 투표 불가, 헌법적 위기' imagefile 2019 / 03 / 20 3435
5304 독일-프랑스 연합 국회, 프랑스 국회 OK 사인에 실현가능성 높아져 imagefile 2019 / 03 / 13 3492
5303 EU, 다가오는 유럽의회 선거서 극우주의 세력 의석 수 두 배 이상 늘어날 수도 imagefile 2019 / 03 / 13 1259
5302 미국인, 유럽 여행 하려면 2021년 부터는 비자 필요(1면) imagefile 2019 / 03 / 13 1377
5301 유럽, 극우 정당 에스토니아국민당 에스토니아 의회선거 파란에 긴장 imagefile 2019 / 03 / 05 840
5300 유럽, 오스트리아의 선제적 난민신청자 구금 조치로 인권 악화 위기 imagefile 2019 / 02 / 27 774
5299 EU의 난민행정처리 사무소 설립 계획,아프리카 연합 반대로 갈등 (1면) imagefile 2019 / 02 / 27 1214
5298 EU, 新규제법안 도입으로 러시아 송유관 프로젝트 사실상 승인 imagefile 2019 / 02 / 19 1124
5297 EU, 융커 집행위원장曰 트럼프 대통령 EU자동차 관세 없을 것으로 약속 imagefile 2019 / 02 / 19 2127
5296 EU, 온라인 거래 플랫폼에 대한 새로운 규칙 제정 2019 / 02 / 19 1245
5295 유럽 내 언론 자유, 냉전 이후 가장 취약한 수준(1면) 2019 / 02 / 19 1207
5294 EU, 영국 야당의 영구관세동맹 제안에 화답…영국 정부는 거절 표해 (1면) imagefile 2019 / 02 / 13 1134
5293 EU, 다가오는 유럽의회 선거…반(反)EU 정당 1/3 득표 예상 imagefile 2019 / 02 / 13 1098
5292 EU, 개발도상국으로 전자 폐기물 ‘불법 수출중’ 2019 / 02 / 12 1027
5291 EU, 온라인 혐오발언 검열 개선 환영 2019 / 02 / 06 798
5290 국제투명성기구, 부패 지수 발표 – 유럽 국가들 순위는? imagefile 2019 / 02 / 06 1416
5289 EU 시민들, 쓰레기 폐기량 4년 연속 증가 중 2019 / 02 / 06 812
5288 EU, 브렉시트 기한 연장 시 다가오는 유럽의회 선거 혼란 우려 imagefile 2019 / 01 / 22 989
Board Search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