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유럽이 직면한 ‘성장’의 위기 유럽 대륙은 성장을 지속해나갈 수 있는 새로운 기업들이 자라나기에 불리한 조건...

by eknews  /  on Aug 01, 2012 03:08

유럽이 직면한 ‘성장’의 위기


eu01.jpg 

유럽 대륙은 성장을 지속해나갈 수 있는 새로운 기업들이 자라나기에 불리한 조건을 갖추고 있으며 그로 인해 전체적으로 ‘성장’의 위기에 직면해 있는 상황이다. 영국 주간 이코노미스트지는 GEM의 자료를 인용해 2010년 기준 “초기 단계” 기업인들은 이탈리아 인구의 단지 2.3%, 독일 인구의 4.2%, 프랑스 인구의 5.8%를 차지하는 데에 그쳤다고 보도하였다. 


이들 유럽 국가들의 수치는 중국의 14%, 브라질의 17%에는 물론, 미국의 7.6%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이다. 유럽의 기업가들은 자신들의 전망에 대해서도 부정적이었다. 언스트 앤 영(Ernst & Young)의 조사에 따르면, 프랑스 기업인들의 극소수만이 자국이 기업 활동에 있어서 최적의 환경을 제공한다고 답변한 반면, 브라질 기업가들은 60%가, 일본은 42%, 캐나다 기업인은 70%가 자국이 기업 활동에 최적이라고 언급하였다. 


유럽에는 모퉁이 가게나 미용실은 많이 있지만 구글이나 아마존처럼 거대기업으로 성장하는 혁신적인 회사들이 상대적으로 드물다고 자료는 지적하였다. 유럽 위원회의 조사에 따르면 1990년대에 19%의 미국 중소기업들이 급성장 기업으로 분류되었지만 유럽 연합 6개국에서는 단지 4%만이 그에 비견될 수 있는 기업들이었다. 이는 취업 환경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되어지고 있다. 


새 직업을 창출하는 데 있어서 미국이 유럽을 제친 이유 중 하나는 아마존이나 이베이와 같은 급성장 기업들을 만들어낼 수 있는 능력이었다는 것이다. 자국의 기업환경을 견디지 못하고 실리콘벨리로 진출한 독일과 프랑스 기업가들이 발견한 것 중의 하나는 “실패의 자유”이다. 


  Viadeo의 설립자인 Dan Serfaty 사장은 일단 파산하게 되면 프랑스에서는 두번째 기회를 얻기 힘들다고 한다. 비교적 기업 환경이 나는 측에 속하는 영국만 해도 파산으로부터 자유로워지려면 12개월이 소요된다. 미국에서는 당연히 그보다 더 짧은 시간이 걸린다. 


재정 확충이 비교적 쉬운 것도 유럽과 비교되는 점이지만, 노동법이 큰 제약이 되지 않는 것도 장점이라고 한다. 특히 작은 기업들에게 있어서 신입 사원의 해고시에조차 지불해야만하는 6개월치의 임금은 매우 큰 타격이 되기 때문이다. 그 뿐만 아니라 까다로운 법으로 인해 신입 사원에게 회사 주식을 배분하기 힘든 점도 유럽이 기업 활동에 장애가 되는 점이라고 한다. 


하지만 최근 유럽의 경제위기로 대기업들이 직원들을 대규모로 정리하면서 직원들이 중소 기업으로 이동할 때의 위험부담이 상대적으로 줄어든 셈이 되었다. 소프트웨어 공학자들의 임금 또한 켈리포니아에 비해 유럽이 약 70% 낮다고 한다. 최근에는 각국 정부들도 기업 활동을 여러 방면으로 지원하기 시작하면서 분석가들은 유럽에 다시 한번 기회가 돌아올 지도 모른다고 기대하고 있다. 


유로저널 박소영 기자

Eurojournal24@eknews.net

 

 

URL
http://eknews.net/xe/400210
Date (Last Update)
2012/08/01 03:08:19
Read / Vote
7157 / 0
Trackback
http://eknews.net/xe/400210/30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5468 日 중국산 절임배추에 7명 사망,104명 식중독 imagefile 2012 / 08 / 21 7646
» 유럽이 직면한 ‘성장’의 위기 imagefile 2012 / 08 / 01 7157
5466 이탈리아> 관광산업 수입 증가로 경제 회복에 청신호 imagefile 2016 / 07 / 12 7017
5465 독일 언론, 스페인 휴양지 몰락에 대한 선정적 르포로 화제 imagefile 2013 / 06 / 25 6911
5464 유럽 지하 경제, 전체 GDP의 20%로 재정위기에 심각 imagefile 2013 / 02 / 27 6517
5463 EU대항‘유라시아 공동체’CIS 8개국 FTZ 협정 체결 imagefile 2011 / 11 / 02 6433
5462 EU 회원국들, 몰타의 여권 판매 계획에 우려 표명 imagefile 2013 / 12 / 10 6347
5461 유럽 전자정부(eGovernment) 구축 확대 imagefile 2006 / 08 / 05 6172
5460 아시아나항공, 이스탄불 성소피아 박물관에 한국어 서비스 후원 imagefile 2013 / 01 / 17 6169
5459 EU 국가들의 TV 시청 시간 조사 imagefile 2009 / 12 / 24 6125
5458 EU, 액체류 기내 반입 해제 재강조 imagefile 2011 / 04 / 29 6091
5457 튼튼한 기초체력 바탕 이탈리아, 회생 가능성 밝아 imagefile 2012 / 10 / 18 6086
5456 유럽에서 일부 강력한 모터 가진 진공 청소기 판매 금지 imagefile 2014 / 08 / 25 5981
5455 이탈리아 호텔內 발생 절도 피해 호텔측 보상책임 판결 imagefile 2013 / 02 / 06 5908
5454 스타벅스, 유럽 내 회사 사무실에 커피 자판기 설치 imagefile 2013 / 06 / 17 5799
5453 유럽 내 초미세먼지 허용치, WHO기준보다 2.5배 높아 imagefile 2013 / 10 / 22 5787
5452 영국에서 근무하는 EU 출신 간호사 급증 imagefile 2011 / 03 / 22 5762
5451 남다른 유럽여행, 특별한 초고속 열차 ‘이딸로’ 등장 imagefile 2012 / 06 / 13 5730
5450 EU지역, 실업률 및 실업자 수 상승세 추이 지속 imagefile 2012 / 04 / 11 5726
5449 EU 회원국 별 노인복지 예산, 영국이 가장 적어 imagefile 2011 / 06 / 06 5701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