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군,아프간 비밀정보 美 특수부대에 전달 현재 가장 큰 위기에 빠져 있는 아프간 전쟁에서 독일군이 탈레반 ...

by 유로저널  /  on Aug 04, 2010 01:00


독일군,아프간 비밀정보 美 특수부대에 전달

현재 가장 큰 위기에 빠져 있는 아프간 전쟁에서 독일군이 탈레반 암살 후보자 명단을 나토군이 아닌 미국 특수부대에게 전달함으로써 논란이 일고 있다.

독일 주간지 슈피겔지 8월 2일자는 독일군은 아프간 내 13명의 탈레반 암살자 후보 명단을 나토 지휘하의 부대가 아닌 미국 특수부대 Task Force 373에게 전달, 암살에 간접적으로 가담했다고 폭로했다.

독일 및 여러 연맹국들은 나토 합동작전의 이름으로 합동 우선처리 리스트를 Task Force 373에게 전달함으로써 독일 내에서는 법적 정치적 정당성 및 영향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독일 아프간 파병 Mandate의 입장에서는 이 미군 특수부대에게 전달된 명단이 간접적인 암살 명령과 같이 해석되는 것이 문제라고 이 주간지는 보도했다.

이들 암살 대상자들은 체포될 경우 탈출 시도만 해도 사살당할 수 있다.

지금까지 독일군은 13명의 암살 대상자 명단을 제공했으며, 이미 이 중 1명 이상이 암살되었다.

한편, 법적으로는 최근 독일 정부가 아프간 상황을 사실상 전쟁으로 간주 될 수 있는 ‘비국제적 무력 분쟁’이라는 상태로 정의함으로써, 국제법 학자들 사이에서 독일군이 아프간에서 암살에 동참하는 것이 반드시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는 의견이 주를 이루고 있다.

하지만, 정치적으로는 독일 정부 및 메르켈 총리를 비롯한 독일의 대부분의 정치인들조차도 이 특수부대에 대해 모르고 있을 뿐만 아니라, 지금까지 아프간 파병 독일군의 역할에 대해 독일 정부 또한 구체적인 설명을 하지 않고 있어, 대부분 아프간 파병에 반대하고 있는 독일 국민의 반감이 더욱 가중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독일 국민들의 대부부은 이미 파병을 지지하지 않고, 미국 조차도 군사적 승리를 더 이상 믿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네덜란드 군을 시작으로 다른 서방 국가들이 아프간 철군을 공표하기 시작하여, 아프간 파병국의 수가 줄어 들수록 독일 정부에게 향하는 철군 압력이 가중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 신문은 네델란드 정부가 아프간 철수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 이러한 전쟁에 대한 무기력증으로 서방국의 군대가 철군할 것을 노리고 있는 것이 바로 탈레반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네덜란드는 정부가 큰 실수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독일 유로저널 김지웅 기자

eurojournal06@eknews.net

 

@유로저널 ONLY 뉴스 에 게재된 각국 기사 내용은 한국 언론들이나 포탈싸이트에 보도되지 않았거나, 본지가 직접 취재한 기사들만을 보도합니다.

 

 

URL
http://eknews.net/xe/76869
Date (Last Update)
2010/08/04 01:00:31
Read / Vote
4013 / 0
Trackback
http://eknews.net/xe/76869/7d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5370 유럽에선 재정 긴축해도 부채가 줄어들지 않자 남·북 갈등 imagefile 2013 / 05 / 02 4319
5369 유로존 제조업 하락세, 11월에 다소 완화 imagefile 2012 / 12 / 06 4299
5368 유로존 수출, 노동 개혁으로 신장 imagefile 2012 / 08 / 01 4294
5367 빈곤국 라트비아까지 유로존 가입 신청 imagefile 2013 / 02 / 20 4279
5366 유럽 가스 실크로드,'나부코 프로젝트’무산 위기 imagefile 2012 / 07 / 11 4232
5365 유로존 반등세 주춤 imagefile 2012 / 08 / 01 4215
5364 EU의 대기오염제한, 영국은 2030년까지 준수 불가 imagefile 2014 / 07 / 15 4214
5363 크로아티아, 다시 침체 국면으로 imagefile 2014 / 01 / 21 4200
5362 EU, 비행기 내 액체 반입에 관한 규정 완화 imagefile 2014 / 02 / 03 4178
5361 국가부도 면한 키프로스,5년간 개혁 험로 예고 imagefile 2013 / 03 / 28 4176
5360 EU 경기 침체 극복위해 일본과 FTA 필요성 강조해 imagefile 2012 / 07 / 25 4164
5359 EU·스위스 ‘세금 전쟁' imagefile 2007 / 02 / 16 4145
5358 포르투갈 정국으로 유로존 7월 경기 기대심리 저하 imagefile 2013 / 07 / 11 4143
5357 몰타 경제, 사이프러스보다 훨씬 건실 imagefile 2013 / 05 / 14 4134
5356 EU, 일본산 수입품 방사능 검사 강화 imagefile 2011 / 04 / 11 4126
5355 유로 센트 동전 사라질까? imagefile 2013 / 05 / 20 4101
5354 유럽 마약 사용 실황- 독일의 허용 하 통제 원칙 imagefile 2014 / 03 / 03 4071
5353 세계 대학 순위 TOP 100 내 아일랜드 대학 3곳 imagefile 2014 / 05 / 12 4046
» 독일군,아프간 비밀정보 美 특수부대에 전달 imagefile 2010 / 08 / 04 4013
5351 EU 인구, 올해 5억 명 돌파 imagefile 2010 / 08 / 01 4009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