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폴란드 시민들, EU긴축정책에 반대하는 시위나서 시간이 좀 걸렸지만, 결국 시민들의 불만이 거리에서 표출되기 시...

by eknews11  /  on Sep 17, 2013 21:25

폴란드 시민들, EU긴축정책에 반대하는 시위나서


시간이 좀 걸렸지만, 결국 시민들의 불만이 거리에서 표출되기 시작했다. 비록 폴란드는 그동안 다른 이웃국가들이 겪었던 경제위기의 그늘에서 벗어나 있었지만, 지난 9월 초부터 폴란드의 수도 바르샤바에서는 수천 명이 긴축정책에 항의하는 거리행진에 나서고 있다. 유럽에서 경제위기가 본격화된 지 6년이 지나서야 그 악영향이 감지되고 있는 것이다. 사용자들의 편의에 맞춰 노동의 유연성을 증가시키는 개혁조치와 고용의 악화가 이번 시위의 주된 동기이다. 
스페인 일간 엘 파이스 El País지는 지난 9월 15일자 보도를 통해 EU통계청(Eurostat)의 자료를 인용하여 폴란드의 상황을 분석했다. 이에 따르면 다른 유럽국가의 입장에서 폴란드의 상황은 여전히 부러워할 만하다. 상황이 악화되고 있다고는 하지만 폴란드의 성장률은 매년 1%를 기록하고 있으며 실업률 또한 10%를 넘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폴란드는 2004년 EU에 가입할 당시, 높은 경제성장률을 자랑하며 “동유럽의 기적”이라 불렸던 때를 그리워하고 있다. 


1379265797_803126_1379266089_noticia_normal.jpg 

지난 14일 폴란드 연대노조 시위 참가자들이 바르샤바 거리에서 도날드 터스크 현 폴란드 총리의 동상을 옮겨가고 있다.


현재 노조를 비롯한 시민들은 중도우파인 도날드 터스크 현 폴란드 총리의 경제개혁을 긴축정책으로 간주하며 반대를 벌이고 있다. 공산주의의 몰락 이후 유일하게 재선에 성공한 터스크 총리의 신임에 금이 가고 있는 것이다. EU의 입장에서 이는 반가운 일이 아니다. 과거 폴란드 정권은 대중영합적이었고 반EU를 표방했기 때문이다. EU는 지난 2007년, EU에 협조적인 터스크가 총리에 선출되자 브뤼셀에서 극진히 환대한 바 있다. 
“그전에도 반대시위는 있었지만, 이번 시위의 의미는 더 큽니다. 나흘 동안 모든 거리에서 시위를 볼 수 있었어요.” 폴란드 언론 TVN24의 기자 막달레나는 바르샤바에서 전화로 상황을 전했다. 그녀의 설명에 따르면 노조의 시위가 있기 이전에 이미 노동 및 복지의 상황이 악화되고 있었다. 과거 폴란드의 시민들은 연금을 수령하기 위해 65세까지 근무를 했지만, 이제 은퇴나이는 67세로 연장되었다. 또한 노동계약서의 기본적인 조건들 또한 과거보다 적은 권리를 보장하고 있다. “터스크 총리는 젊은 노동자들의 투표를 잃는 것이 두렵지 않은 것 같습니다.” 막달레나 기자가 말했다. 실제로 EU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고용된 청년들 중 절반은 노동기본법이 규정하는 권리들을 계약서를 통해 제대로 보장받고 있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무엇보다 역설적인 것은, EU의 긴축정책 권고안에 따라 실시한 터스크 총리의 경제정책에 대해서 다시 EU가 이의 부당함을 지적하는 있는 현 상황이다. 아직 2015년의 총선까지는 많은 시간이 남았지만, EU와 현 폴란드 정권이 보여주고 있는 엇나감은 야당에게 날개를 달아주고 있다. 이제 폴란드 시민들은 EU의 긴축정책을 따를 때 생길 수 있는 위험을 경고하기 시작했다. 

스페인 유로저널 최영균 기자
eurojournal29@eknews.net 

 

 

URL
http://eknews.net/xe/423830
Date (Last Update)
2013/09/17 21:25:44
Read / Vote
1481 / 0
Trackback
http://eknews.net/xe/423830/37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동유럽 국가 내 유로저널 지사장, 기자, 인턴기자, 통신원을 모집합니다. 2011-06-16 9813
공지 2015년 11월 9일 이후 동유럽 기사는 유럽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2017-06-09 1896
961 체코 국가채무, 90년 대 이래 최초 감소 2013 / 10 / 15 1358
960 폴란드 금융권, 서유럽 금융권보다 성장 가능성 전망 높아 2013 / 10 / 15 1423
959 오스트리아 흡연 근로자의 노동생산성 논란 2013 / 10 / 07 1741
958 10월 체코 총선, 부패 청산이 최대 관건 2013 / 10 / 07 1723
957 중부 유럽 유통업계,서유럽 기업들이 장악 2013 / 10 / 06 1748
956 중부유럽 500대 기업중 폴란드 업체가 가장 많아 2013 / 09 / 25 2256
955 체코, 중소기업의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률 유럽 2위 2013 / 09 / 17 1996
954 EU 기금 최대 수혜국 폴란드에 외국 기업 몰려 2013 / 09 / 17 2499
» 폴란드 시민들, EU긴축정책에 반대하는 시위나서 image 2013 / 09 / 17 1481
952 오스트리아, 당뇨병 환자 빠르게 증가 추세 imagefile 2013 / 09 / 11 3977
951 루마니아 '생필품 부가세 대폭 인하,자동차 등 소비세 인상' 2013 / 09 / 11 2802
950 체코 은퇴자들, 은퇴 연금보다 근무 연장 더 원해 2013 / 09 / 04 1700
949 프라하 아파트 시세, 지난 3년 간 10% 하락 2013 / 08 / 28 2428
948 폴란드,헝가리 의대 재학 외국인 유학생 증가 추세 2013 / 08 / 28 5528
947 헝가리 GDP, 7 분기째 지속적으로 소폭 상승 2013 / 08 / 21 2043
946 폴란드 대학, 학생수 감소로 경영 위기 2013 / 08 / 08 2690
945 폴란드 방문 외국인,관광보다는 비지니스가 우선 imagefile 2013 / 07 / 25 3719
944 체코항공 등 체코 기업, 한국인 직원 구인에 적극나서 imagefile 2013 / 07 / 24 3348
943 중동부 유럽, 금리인하 통해 통화 완화시켜 2013 / 07 / 16 2513
942 헝가리, EU의 초과 재정적자 시정절차(EDP) 9년 만에 졸업 2013 / 07 / 02 1796
Board Search
5 6 7 8 9 10 11 12 13 14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