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유로저널 에이미 기자가 전하는 프랑스 단신 오늘 프랑스인들은 무엇을 논의 하는가! 노트르담 성당 화재후 납 중...

by admin_2017  /  on Aug 12, 2019 19:41
유로저널 에이미 기자가 전하는 프랑스 단신
오늘 프랑스인들은 무엇을 논의 하는가!

노트르담 성당 화재후 납 중독 위험

지난 4월, 노트르담 성당 화재 후 노트르담 성당의 첨탑과 지붕에서 수백 톤의 납이 녹아 공기의 오염이 우려되고 있다.
주변 학교 어린이들에게 실시된 납 중독 테스트 결과에 따르면 이 지역이 큰 위험에 처해 있음을 발견하고 주변의 학교는 임시휴교에 들어가고 환경단체와 노조원들은 이 지역의 공기를 오염시키는 납 입자에 대한 경고에 관한 회의에 참석하여 파리의 오염 수준을 정기적으로 보고 할 것을 당국에 요청 했다.


환경단체와 노조원들의 환경개선 촉구.jpg
환경단체와 노조원들의 환경개선 촉구

보건 당국은 납의 노출을 피하기위해 빠른시일내 환경 개선을 발표했지만,
비평가들은 당국이 납 오염으로부터 근로자와 주민들 보호에 빠르게 움직이지 않고 있다고 밝히자 노트르담을 책임지고 있는 문화부 장관은 다음주에 더 강력한 오염 제거 대책을 마련하면서 작업이 재개 될 것이라고 밝혔다.


납 오염 제거 작업.jpg
납 오염 제거 작업

오염 제거 작업 방법으로는 제거 작업 3일전 건조시켜 지면에 젤 을 뿌려 납을 흡수하는 방법과 또, 다른 방법은 토양을 청소하기 위해 화학 제를 사용하는 고압 워터 제트를 사용하는 방법이다.

당국자들은 지난 달 주요 작업을 계획하고 작업영역 외부의 오염을 발생시키지 않도록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4월 15일 부터 폐쇄 된 이 지역엔 아직도 관광객이 계속 몰려들어 기념품점 이나 식당은 여전히 영업을 하며 당국의 특별한 제재가 없으므로 무엇인가가 숨기고 있는듯한 당국의 자세에 프랑스인들의 반감을 사고 있다.

프랑스 유로저널 에이미리 기자
eurojournal25@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6669 프랑스 앙제 대형 유통매장, 계산원 없는 전면 자동화 첫 시험 imagefile 2019 / 08 / 27 88
6668 프랑스, 비정규직의 정규직 진입 장벽 여전히 높다 imagefile 2019 / 08 / 27 126
6667 프랑스, 과일 야채 권장량 섭취 4인 가족 월 최대 비용 222유로 imagefile 2019 / 08 / 27 131
6666 < 파리지엔느의 휴가 > 두번째 이야기 image 2019 / 08 / 26 103
6665 파리의 전투 2020 imagefile 2019 / 08 / 26 88
6664 프랑스인 10명 중 9명, 조세제도에 부정적(1면) 2019 / 08 / 20 136
6663 프랑스, 가을 새 학기, 대학생 생활비 2% 상승 imagefile 2019 / 08 / 20 90
6662 프랑스 2분기 실업률, 10년 만에 최저치 imagefile 2019 / 08 / 20 60
6661 상하이 대학 랭킹 100위권, 프랑스 대학은 3곳 imagefile 2019 / 08 / 20 122
6660 비싸지는 바캉스 비용, 휴가 포기하는 프랑스인 증가 imagefile 2019 / 08 / 20 159
6659 < 파리지엔느의 휴가> 첫번째 이야기 image 2019 / 08 / 19 198
6658 G7 2019 프랑스와 푸틴의 만남 imagefile 2019 / 08 / 19 74
6657 프랑스, 6월 대외무역 적자 다시 상승; 하반기도 부정적(1면) imagefile 2019 / 08 / 13 86
6656 프랑스, 2분기 신규 일자리 창출 둔화 imagefile 2019 / 08 / 13 82
6655 파리 노트르담 성당 화재로 인한 납 오염 우려 imagefile 2019 / 08 / 13 113
6654 파리, 여성 인력 지원 활성화 도시 8위 imagefile 2019 / 08 / 13 52
6653 프랑스, 상반기 자동차 판매량 감소 imagefile 2019 / 08 / 13 73
6652 8월에 떠난 영원한 여인 콜레트( Colette ) image 2019 / 08 / 12 91
» 노트르담 성당 화재후 납 중독 위험 imagefile 2019 / 08 / 12 77
6650 <헤밍웨이의 파리의 축제> 1921년- 1926년 image 2019 / 08 / 07 98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