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프랑스의 무료 일간 메트로 지는 5월 3일자에서 어려운 삶을 살고 있는 한 이민 가정을 소개했다. 이 가정은 ...

by eunews  /  on May 30, 2006 01:46


프랑스의 무료 일간 메트로 지는 5월 3일자에서 어려운 삶을 살고 있는 한 이민 가정을 소개했다.
이 가정은 바로 디아바떼(Diabat_)씨 가족. 이들이 프랑스에서의 합법적 거주권을 획득하고자 노력한지도 어언 20년이 지났다. 프랑스 경시청은 빠른 시일 내에 디아바떼씨의 프랑스 거주 문제에 대한 판결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올해로 만 다섯 살이 되는 캄보 디아바떼(Kambo Diabat_) 어린이는 그가 다니는 유치원(111번지, Parmentier가, 11구)에서 스타가 되었다.
매일 아침 이 유치원을 지나는 이는 “디아바떼 가족의 법적 문제의 해결을 위해 학교는 하나가 되었다” 라는 문구가 적인 현수막을 보게 된다. 이것은 20년 간의 '은둔'생활을 보낸 후, 상황을 좀더 명확하게 하기 위해 경시청에서 발표하는 내용을 조만간 들어야만 할 캄보의 부모를 돕기 위한 일환으로 시작되었다.

고된 일상
1987년 12월 7일, 압둘라예 디아바떼(Abdoulaye Diabat_)씨는 프랑스 행을 결심하고 그의 고국 말리를 떠나게 된다. “좀더 나은 삶을 살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파리에 정착한 다음 첫 체류 증 신청을 했었죠.”라고 말하며 압둘라예씨는 그 당시 일을 떠올렸다. 그의 첫 번째 체류증 신청은 불행하게도 몇 달이 지나 프랑스 경시청으로부터 거절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프랑스에서 먹고 살아야만 했던 그는 당시 체류증이 절실히 필요한 상태였다.
그는 마침내 아는 친구의 체류증을 빌리기로 결심한다. “그렇게 해서 첫 일자리를 가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처음으로 제가 프랑스에서 맡은 일은 건설현장 일이었습니다.” 라고 그가 설명했다.
그로부터 10년 후, 그의 부인이 프랑스로 와 합류했고 이들은 이 곳 타지에서 캄보(Kambo)와 파뚜(Fatou)를 낳았다.
디아바떼씨의 가족들은 작년 8월 살고 있는 아파트(11구)에서 추방당했다.
그 후, 프랑스의 구호단체 Samu social의 도움으로 생활하고 있다. 압둘라예씨는 “우리 가족은 이곳에서 저 곳으로 옮겨가며 살고 있습니다. 길거리에 나 앉는 것 보다는 낫다고 할 수 있죠. 하지만 삶이 힘겹습니다. 우리 아이들에게는 큰 소리로 말을 하거나 장난감을 가지고 놀 권리도 주어지지 않습니다. 곳곳에는 쥐들이 돌아다닙니다”라고 말했다. 이들 가족이 현재 살고 있는 수용시설에는 불법 체류자로 낙인 찍힌 다른 이민자 가족들도 함께 살고 있다. 그러나 압둘라예씨가 '삶이 고되다'고 말한 것을 증명이라도 하듯, 약 50 가족이 사용하는 공동부엌에는 전기 쁠라끄가 네 개 밖에 없다. 그는 “매일 저녁 똑 같은 상황이 연출 됩니다… 여자들은 가족을 위해 어떻게든 먹을 것을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삶과의 힘겨운 싸움을 해야만 합니다.”라고 한탄했다.

자발적 지지
경찰 측의 검열 및 연행이 계속되자, 캄보가 다니는 유치원의 학부모들은 '캄보 가족 지원 위원회'를 만들었다.
학부모 연합 FCPE의 회원인 엠마뉴엘 빠쎄리유-지베르(Emmanuelle Passerieux-Gibert)씨는 “국경 없는 교육 위원회의 도움으로 탄원서에 서명을 하게끔 했고 앞서 말씀 드렸듯이 지원 회를 창립했습니다. 또 11구의 사회당 의원들을 만나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하여 유치원은 재빨리 '하나'가 되었습니다. 캄보는 우리 아이들의 학우입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 가족을 위해 사람들이 힘을 합하여 적극적으로 무언가를 할수록 이 가족은 추방될 위험으로부터 점점 멀어지게 되리라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라고 덧붙여 말했다.
프랑스 유로저널 지사장 이재원
eurojournalfr@yahoo.co.kr

 

 

URL
http://eknews.net/xe/51493
Date (Last Update)
2006/05/30 01:46:36
Read / Vote
1928 / 2
Trackback
http://eknews.net/xe/51493/193/trackback
List of Articles
  1. 01 Jun 2006 02시 04분 샹젤리제 의 루이뷔통 매장 영업, 일요일에도 ? 프랑스의 한 유력 언론지가 5월 14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작년 10월경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대로변에 문을 연 루이뷔통 매장이 일요일에도 영업을 할 것인지에 대한 여부를 가리기 위해 행정법원의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  /  by : 유로저널  /  reply : 0
  2. 01 Jun 2006 02시 02분 불만에 빠진 프랑스 병원 프랑스 공립 병원의 직원들이 11일 하나로 뭉쳤다. 병원노조들이 그들의 직업환경과 직위 개혁안을 반대하기 위해 하루 동안 파업을 촉구한 것이다. 파리 공립병원 사무국은 평균 25%, 몇몇 분야에서는 80%에 육박하는 병원직원...  /  by : 유로저널  /  reply : 0
  3. 01 Jun 2006 02시 02분 불만에 빠진 프랑스 병원 프랑스 공립 병원의 직원들이 11일 하나로 뭉쳤다. 병원노조들이 그들의 직업환경과 직위 개혁안을 반대하기 위해 하루 동안 파업을 촉구한 것이다. 파리 공립병원 사무국은 평균 25%, 몇몇 분야에서는 80%에 육박하는 병원직원...  /  by : 유로저널  /  reply : 0
  4. 01 Jun 2006 02시 02분 불만에 빠진 프랑스 병원 프랑스 공립 병원의 직원들이 11일 하나로 뭉쳤다. 병원노조들이 그들의 직업환경과 직위 개혁안을 반대하기 위해 하루 동안 파업을 촉구한 것이다. 파리 공립병원 사무국은 평균 25%, 몇몇 분야에서는 80%에 육박하는 병원직원...  /  by : 유로저널  /  reply : 0
  5. 01 Jun 2006 02시 01분 인종차별 발언으로 유죄선고 받은 장-마리 르 펜 프랑스의 대법원인 파기원은 5월 11일 인종 차별 및 인종 증오를 부추긴 발언을 한 프랑스 극우 정치인 장-마리 르 펜을 상대로 유죄 판결을 내렸다. 지금으로부터 약 3년 전인 2003년 4월 국민전선(FN) 당수인 르 펜은 프랑...  /  by : 유로저널  /  reply : 0
  6. 01 Jun 2006 02시 01분 인종차별 발언으로 유죄선고 받은 장-마리 르 펜 프랑스의 대법원인 파기원은 5월 11일 인종 차별 및 인종 증오를 부추긴 발언을 한 프랑스 극우 정치인 장-마리 르 펜을 상대로 유죄 판결을 내렸다. 지금으로부터 약 3년 전인 2003년 4월 국민전선(FN) 당수인 르 펜은 프랑...  /  by : 유로저널  /  reply : 0
  7. 01 Jun 2006 02시 01분 인종차별 발언으로 유죄선고 받은 장-마리 르 펜 프랑스의 대법원인 파기원은 5월 11일 인종 차별 및 인종 증오를 부추긴 발언을 한 프랑스 극우 정치인 장-마리 르 펜을 상대로 유죄 판결을 내렸다. 지금으로부터 약 3년 전인 2003년 4월 국민전선(FN) 당수인 르 펜은 프랑...  /  by : 유로저널  /  reply : 0
  8. 01 Jun 2006 02시 00분 위장등록으로 몸살 앓는 파리 소르본 대학 르 피가로 지는 지난 13일 프랑스 소르본 대학 일부 학과에 등록만 한 채 학교생활을 전혀 하지 않는 일부 학생들의 실태를 고발했다. 일간지에 따르면, 학교에 등록한 학생들 중 10~20%는 행정적으로 등록만 한 후 수업에 ...  /  by : 유로저널  /  reply : 0
  9. 01 Jun 2006 02시 00분 위장등록으로 몸살 앓는 파리 소르본 대학 르 피가로 지는 지난 13일 프랑스 소르본 대학 일부 학과에 등록만 한 채 학교생활을 전혀 하지 않는 일부 학생들의 실태를 고발했다. 일간지에 따르면, 학교에 등록한 학생들 중 10~20%는 행정적으로 등록만 한 후 수업에 ...  /  by : 유로저널  /  reply : 0
  10. 01 Jun 2006 02시 00분 위장등록으로 몸살 앓는 파리 소르본 대학 르 피가로 지는 지난 13일 프랑스 소르본 대학 일부 학과에 등록만 한 채 학교생활을 전혀 하지 않는 일부 학생들의 실태를 고발했다. 일간지에 따르면, 학교에 등록한 학생들 중 10~20%는 행정적으로 등록만 한 후 수업에 ...  /  by : 유로저널  /  reply : 0
  11. 01 Jun 2006 01시 59분 오드리 또뚜(Audrey Tautou ) 다 빈치 코드 후 나의 삶… 올해 27세인 오드리 또뚜는 연극에 좀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하기 위해 잠시 영화 촬영을 중단할 계획이다. 영화 ‘아멜리 뿔랭(Amelie Poulain)’을 촬영한 지 5년이 지난 지금 프랑스 여배우 오...  /  by : 유로저널  /  reply : 0
  12. 01 Jun 2006 01시 59분 오드리 또뚜(Audrey Tautou ) 다 빈치 코드 후 나의 삶… 올해 27세인 오드리 또뚜는 연극에 좀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하기 위해 잠시 영화 촬영을 중단할 계획이다. 영화 ‘아멜리 뿔랭(Amelie Poulain)’을 촬영한 지 5년이 지난 지금 프랑스 여배우 오...  /  by : 유로저널  /  reply : 0
  13. 01 Jun 2006 01시 59분 오드리 또뚜(Audrey Tautou ) 다 빈치 코드 후 나의 삶… 올해 27세인 오드리 또뚜는 연극에 좀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하기 위해 잠시 영화 촬영을 중단할 계획이다. 영화 ‘아멜리 뿔랭(Amelie Poulain)’을 촬영한 지 5년이 지난 지금 프랑스 여배우 오...  /  by : 유로저널  /  reply : 0
  14. 30 May 2006 02시 29분 프랑스 중부와 알프스 편 르 퓌 앙 벨레와 티에르 화산의 원뿔 형 중 가장 가운데에 위치하고 있는 르 퓌는 암석의 돌출과 거대한 현무암 기둥들의 아찔하고도 멋진 장면을 이룬다. 이 도시에는 정상이 세계 있으며 각각의 정상들은 교회나 동상들로...  /  by : eunews  /  reply : 0
  15. 30 May 2006 02시 29분 프랑스 중부와 알프스 편 르 퓌 앙 벨레와 티에르 화산의 원뿔 형 중 가장 가운데에 위치하고 있는 르 퓌는 암석의 돌출과 거대한 현무암 기둥들의 아찔하고도 멋진 장면을 이룬다. 이 도시에는 정상이 세계 있으며 각각의 정상들은 교회나 동상들로...  /  by : eunews  /  reply : 0
  16. 30 May 2006 02시 29분 프랑스 중부와 알프스 편 르 퓌 앙 벨레와 티에르 화산의 원뿔 형 중 가장 가운데에 위치하고 있는 르 퓌는 암석의 돌출과 거대한 현무암 기둥들의 아찔하고도 멋진 장면을 이룬다. 이 도시에는 정상이 세계 있으며 각각의 정상들은 교회나 동상들로...  /  by : eunews  /  reply : 0
  17. 30 May 2006 02시 28분 불법 거주자, 파리의 성당에서 시위 지난 3일 파리 남부의 한 성당 내에서 새 이민법안에 반대하는 시위가 있었다. 프랑스 인권단체들의 지원을 받고 이번 농성에 참가한 170여명의 시위자들은 대부분이 불법이민자들이었다. 인권단체 관계자에 따르면, 이들은 생 이...  /  by : eunews  /  reply : 0
  18. 30 May 2006 02시 28분 불법 거주자, 파리의 성당에서 시위 지난 3일 파리 남부의 한 성당 내에서 새 이민법안에 반대하는 시위가 있었다. 프랑스 인권단체들의 지원을 받고 이번 농성에 참가한 170여명의 시위자들은 대부분이 불법이민자들이었다. 인권단체 관계자에 따르면, 이들은 생 이...  /  by : eunews  /  reply : 0
  19. 30 May 2006 02시 28분 불법 거주자, 파리의 성당에서 시위 지난 3일 파리 남부의 한 성당 내에서 새 이민법안에 반대하는 시위가 있었다. 프랑스 인권단체들의 지원을 받고 이번 농성에 참가한 170여명의 시위자들은 대부분이 불법이민자들이었다. 인권단체 관계자에 따르면, 이들은 생 이...  /  by : eunews  /  reply : 0
  20. 30 May 2006 02시 26분 파리 국철 A선 (RER A), 더 안락해지다... 파리의 국철 RER A 가 마침내 개축공사에 들어갔다. 30년이란 세월 동안 승객들을 위해 서비스 해 온 RER A 선의 이번 공사는 이 오랜 세월이 입증하듯 우연히 결정된 사안이 아니다. RER A 선은 파리 시외 교통 수단...  /  by : eunews  /  reply : 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