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프랑스, 2019년 창업률 기록 갱신 프랑스가 2019년 11월까지 창업률이 크게 상승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프랑스 일...

by eknews10  /  on Jan 14, 2020 19:44

프랑스, 2019 창업률 기록 갱신




프랑스가 2019 11월까지 창업률이 크게 상승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프랑스 일간지 레제코에 따르면 2019 11월까지 창업 수는 750000개로 앞선 동일시기 대비 폭으로 상승했다. 프랑스가 2018 말부터 시작된 노란 조끼운동으로 경제적 혼란에 대한 우려가 컸지만 결과적으로 선전한 해였다는 평이 따른다.


2019, 동안 가장 많은 창업을 보인 회사 유형은 소인기업으로 400000개가 생겼으며 전년 대비 25% 상승률을 보였다. 다른 형태의 회사 창업에 비해 설립 규정이 유연하고 세금 혜택이 요인이다.  


법인회사의 또한 증가 추세를 보여 동안 200000개의 회사가 창설되었다. 하지만 평균 창업률에는 다소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프랑스는 마크롱 정부 전반기 2 동안 창업을 유도하는 다양한 정책을 시행했다. 무엇보다 저금리로 자금 조달이 용이해지고 낮은 성장률에도 불구하고 급격한 침체는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브뤼노 무라 페르난데스 경제학자는 설명했다.



cré.jpg



또한 기술 발전의 영향도 크다. 인터넷 플랫폼을 기반으로 Uber 같은 유형의 스타트업 기업들이 늘어난 것이다. 이러한 시대 흐름과 함께 프랑스인들의 기업과 기업가 정신에 대한 문화적 세대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젊은 세대에서 봉급자 보다는 창업이 경제적, 미래적으로 낫다는 인식이 강하다는 평이다.


예를 들어 이공학대학 졸업생의 진로는 10 전에는 금융계, 미국 유학 그리고 대기업 간부가 최고의 수순으로 꼽혔지만 지금은 벤처 창업이 가장 인기를 얻고 있다. 대기업 또한 임원직 고용을 위해 벤처 경험자를 선호하고 있는 추세다. 헤드 헌트계에 따르면 최근 대기업에서 간부직으로 실패한 경험이 있는 벤처 경영자를 찾아달라는 요청이 늘고 있다.


반면 창업의 단점도 간과할 없다. 창업이 늘어난 만큼 폐업율도 높다.


소인 기업의 경우 창업 3 여전히 활동을 하고 있는 곳은 1/3 불과하며 소득이 낮은 곳도 많다. 2017 프랑스 통계청의 조사에 따르면 소인기업의 평균 소득은 470유로로 빈곤선 아래다. 또한 소인기업의 1/3 봉급자로 창업이 추가 소득을 얻기 위한 수단이다.


이러한 기업생존율 감소는 소인기업 외에도 전통적 기업에서도 찾아 있다. 전체 평균을 보면 창업 5 폐업율은 절반에 가까우며 10 후는 70% 높아졌다.

 

 

 



<사진 출처 : 르 피가로>          

 

 

URL
http://eknews.net/xe/550686
Date (Last Update)
2020/01/14 19:44:31
Read / Vote
799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50686/fb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6813 프랑스, 성당 문화유물 500여 곳 훼손 심각, 개보수 절실 imagefile 2019 / 05 / 21 830
6812 프랑스 언론 노조, 정경 유착 위험 수위에 이르렀다고 경고 2007 / 09 / 28 831
6811 취업도 중요하지만 ‘안전함’도 중요... file 2006 / 11 / 28 832
6810 중국차 2008년 프랑스에도 상륙 2007 / 09 / 21 832
6809 「유로2008」, 프랑스 무승부로 대회시작 (1면) imagefile 2008 / 06 / 12 833
6808 프랑스 내 신종 인플루엔자 사망자 11명. imagefile 2009 / 09 / 01 833
6807 프랑스, 지중해 플라스틱 폐기물 배출 최고 imagefile 2019 / 06 / 11 833
6806 파리, 여성 인력 지원 활성화 도시 8위 imagefile 2019 / 08 / 13 833
6805 마르세이유(Marseille)서 버스화재, 젊은 여성 화상으로 생사의 기로에 file 2006 / 11 / 01 834
6804 프랑스 국내 생산 자동차 갈수록 줄어들어 imagefile 2007 / 11 / 16 834
6803 숫자로 보는 깐느 영화제 file 2007 / 05 / 21 835
6802 프랑스 임금 인상률, 물가상승률에 미치지 못해 2018 / 08 / 21 835
6801 열정의 여인 마담 클리코 그리고 샴페인 뵈브 클리코 image 2019 / 07 / 23 835
6800 2018년 파리 임대료 1,7% 상승 imagefile 2019 / 08 / 06 838
6799 프랑스 기업과 가계 부채 기록적 수준(1면) imagefile 2019 / 08 / 27 838
6798 도로법규 위반행위 처벌 대폭 강화 2007 / 11 / 23 839
6797 자녀와 서점으로 나들이 가라 imagefile 2006 / 11 / 22 842
6796 프랑스 수도권, 올해 상반기 범죄 급증 imagefile 2019 / 07 / 16 842
6795 프랑스 2018년 실업률, 전년 대비 개선 imagefile 2019 / 01 / 01 843
6794 프랑스, 2분기 국내총생산 -0,6% 하락 전망. imagefile 2009 / 05 / 12 845
Board Search
6 7 8 9 10 11 12 13 14 15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