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수정 삭제
10월 29일 자 르 몽드 지가 전 날인 28일 일어난 화재소식을 전했다.

화재가 난 곳은 부슈-뒤-론(Bouches-du-Rhône)지역의 마르세이유(Marseille). 이곳에서 버스 한 대가 화염에 휩싸인 채 발견된 것이다. 이 사고로 버스에 타고 있던 한 젊은 여성이 지금까지도 생사의 기로에 놓여있다. 최근 도심과 주변지역 폭력 사태로 우려를 표하던 프랑스에서는 지금까지 적어도 7대의 차량이 불길 속으로 사라 졌는데 그 중 6대 차량의 화재 사고가 파리 지역에서 발생했다. 그러나 지금까지는 폭력사태로 심한 중상을 입거나 삶과 죽음의 경계를 드나드는 이는 없었다. 이번 사고는 당시 현장에 있던 이들의 진술에 의해 어느 정도 윤곽이 잡혔고 경찰 측은 이를 바탕으로 사건의 진위를 조사할 수 있었다. 끔찍했던 순간을 목격했던 이들의 설명에 따르면 마르세이유 시내-북쪽지역 노선을 오가는 버스 한 대가 몇 명의 젊은이들로부터 ‘공격’을 받았다. 이들은 정류장에서 해당 버스를 타려고 했지만 그들의 뜻대로 되지 않자 ‘무슨 이유로 자신들을 태우지 않았는지 확인하기 위해’ 같은 장소에서 해당 버스가 역 노선으로 다시 되돌아 오기를 기다렸다. 밤 9시 15분. 이들 청소년 무리는 얼굴을 가린 채 10명 남짓한 승객이 타고 있던 버스의 문을 거의 강제로 연 다음 버스 내부에 석유를 뿌리고 불을 질렀다. 그리고 그들은 유유히 사라졌다고 한다.

사고의 희생양은 세네갈 출신의 마르세이유 여성 거주민

이번 사고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여성은 올해 26세의 세네갈 계인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로 몸에 심한 화상을 입어 의료진들에 의해 응급실로 후송, 현재 치료를 받고 있으나 그녀의 상태는 심각하다. 마르세이유에 위치한 시립 병원의 한 관계자는 “신체 면적의 70%가 화상의 영향을 입었습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야간에만 운행되던 마르세이유의 심야 버스는 사고가 일어난 이후 버스기사들의 안전에 대한 권리 주장운동으로 운행되지 않고 있다. 한 버스 운전자는 “지금 당장 본부에서 기사들의 안전문제에 관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입니다. 이번 사고도 우연의 일치가 아닙니다. 우리는 업무 중 종종 이러한 위험한 상황에 노출되기 때문입니다.”라고 주장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13 佛, 코로나19 극복 위한 경제회복에 1천억 유로 투입 file admin_2017 2020.09.16 831
6812 프랑스 언론 노조, 정경 유착 위험 수위에 이르렀다고 경고 유로저널 2007.09.29 832
6811 중국차 2008년 프랑스에도 상륙 유로저널 2007.09.21 833
6810 프랑스 내 신종 인플루엔자 사망자 11명. file 유로저널 2009.09.01 833
6809 취업도 중요하지만 ‘안전함’도 중요... file 유로저널 2006.11.28 834
6808 프랑스 국내 생산 자동차 갈수록 줄어들어 file 유로저널 2007.11.16 834
6807 프랑스, 지중해 플라스틱 폐기물 배출 최고 file eknews10 2019.06.12 834
6806 파리, 여성 인력 지원 활성화 도시 8위 file eknews10 2019.08.14 834
6805 숫자로 보는 깐느 영화제 file 유로저널 2007.05.22 835
6804 프랑스 임금 인상률, 물가상승률에 미치지 못해 admin_2017 2018.08.22 835
6803 열정의 여인 마담 클리코 그리고 샴페인 뵈브 클리코 admin_2017 2019.07.23 835
» 마르세이유(Marseille)서 버스화재, 젊은 여성 화상으로 생사의 기로에 file 유로저널 2006.11.01 836
6801 「유로2008」, 프랑스 무승부로 대회시작 (1면) file 유로저널 2008.06.12 836
6800 2018년 파리 임대료 1,7% 상승 file eknews10 2019.08.07 838
6799 프랑스 기업과 가계 부채 기록적 수준(1면) file eknews10 2019.08.28 838
6798 도로법규 위반행위 처벌 대폭 강화 유로저널 2007.11.23 839
6797 프랑스 2018년 실업률, 전년 대비 개선 file eknews10 2019.01.02 844
6796 자녀와 서점으로 나들이 가라 file 유로저널 2006.11.22 845
6795 젊은이와 여성, ‘박봉’의 희생자들... 유로저널 2006.12.14 846
6794 프랑스, 2분기 국내총생산 -0,6% 하락 전망. file 유로저널 2009.05.13 846
Board Pagination ‹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51 Next ›
/ 35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