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스테판 에셀이 잠든 날, 바스티유 광장에 모여든 사람들이 가져다 놓은 추모의 촛불들. (사진 : 리베라시옹) 전...

by eknews09  /  on Mar 04, 2013 21:26

498050AFP.jpg

스테판 에셀이 잠든 날, 바스티유 광장에 모여든 사람들이 가져다 놓은 추모의 촛불들. (사진 : 리베라시옹)

 

 

 

전세계에 450만부가 팔리면서, 프랑스는 물론, 유럽, 뉴욕까지 분노 신드롬을 일으켰던 소책자, <분노하라>의 저자, 2차 대전 때에는 나치에 저항하던 레지스탕스였고, 이후 외교관, 인권운동가로 활약했던 스테판 에셀이 95세를 일기로 지난 2월 27일 숨을 거두었다.

프랑스의 외교관으로, 전 레지스탕스 대원으로 또한 유태인 아버지를 둔 탓에 유태인수용소에 잡혀있다가 구사일생으로 탈출하기도 했던 에셀은 1세기에 거쳐, 매우 독특하면서도 놀라운 일생을 살았다. 2010년 출간된 <분노하라>는 전대미문의 신드롬을 일으키며, 말년의 스테판 에셀을 전세계적인 멘토의 자리에 올려놓았다.

 

 

1917년 베를린에서 태어난 에셀은 7살에 어머니를 따라 파리로 건너왔다. 에셀의 어머니와 아버지, 그리고 어머니로 하여금 파리로 건너오게 한 어머니의 연인이자 아버지의 절친인 앙리 삐에르 로셰의 이야기는, 프랑수와 트뤼포에 의해 영화<줄과 짐>으로 만들어지면서, 전설이 된다. 19살, 프랑스인으로 귀화하고, 에콜 노말에 들어가 공부한 그는 2차대전이 발발하자 드골을 따라 레지스탕스로 활약하다가, 게슈타포에 의해 체포되어 죽음의 직전에서 탈출한다. 전쟁이 끝나자, 유엔에 들어가 외교관 활동을 시작한 그는 세계인권선언문 작성하는 멤버의 1인이 된다. 이후 베트남, 알제리 등지에서 외교관 생활을 했다. 은퇴 이후로는 인권운동, 환경운동, 반전운동등 전방위의 운동가로 약한 자들의 편에 서서 쉼없는 운동가로서의 활약을 펼쳐왔다. 2010년 출간되어 전세계에 번역된 <분노하라> 외에도 <세기와 함께 춤을>(1997), <국경없는 시민>(2008), <희망의 길>, <참여하라>(2011) 등 13권의 저서를 남기기도 했다. 한국에서도 이미 출간된 <분노하라>, <정신의 진보를 위하여>,<분노한 사람들에게>, <참여하라> 외에 그의 자서전 등이 곧 번역 출간될 예정이다.

 

  

Après sa mort, des lecteurs du Monde.fr se sont souvenus de leurs rencontres, brèves, fortuites ou indirectes, avec Stéphane Hessel. Des mots reviennent sans cesse : simplicité, jeunesse d'esprit, humanisme, engagement, humour, poésie.

사진 : AP

 

스테판 에셀은 죽기 전 리베라시옹과 가진 인터뷰에서 자신의 가장 소중한 인생의 보물에 대해 이렇게 털어 놓는다. “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하게 다가왔던 일은 사랑하는 것이었다. 사랑한다는 것은 경이로운 일이다. 나는 많이 사랑할 수 있는 행운을 누렸다. 그것이야말로 내 인생에서 내가 누린 가장 놀라운 일이다. 내가 사랑할 수 있는 사람들을 만났다는 것. 그리고 나는 아주 많이 사랑했다.”

 

스테판 에셀이 사망한 날, 파리의 바스티유 광장에는 수많은 인파가 모여, 그의 죽음을 추모했다. 제네바의 유엔 인권위원회에서는 그를 위한 1분간의 추모의 묵념시간을 같은 날 가지기도 했다. 전세계 언론은 일제히 그의 죽음을 추모하고, 일생 동안 그가 남긴 업적과 실천해온 가치들을 기리는 특집 기사들을 앞 다투어 실었다.

 

장례식은 3월 7일(목) 파리 몽파르나스 묘지에서 이뤄진다.

몽파르나스 묘지에서의 장례식에 앞서, 엘리제궁의 결정에 따라, 앵발리드에서 군대식 명예의식이 거행된다. 많은 정치인들은 에셀이 프랑스의 위인들이 잠들어 있는 팡테옹에 묻혀야 한다고 서명운동에 나서기도 했다. “스테판 에셀이 남긴 메시지, 분노할 만한 상황에서 분노해야 하는 유리의 의무를 일깨운 것은, 모든 형태의 불의를 받아들이지 말 것을 우리에게 요구한 것이었고, 이 메시지는 이제 우리 모두의 유산이 되었다. [...]우리에게는 이제 그의 기억을 전하고, 그가 호소한 가치들, 생각들을 우리 모두에게, 특히 젊은 세대에게 전하여 미래를 위한 모델로 삼아야 하는 임무가 남아있다. ” 청원서는 스테판 에셀이 팡테옹에 안치되어야 할 이유를 이렇게 적고 있다. 사회당의 오랜 지지자였던 스테판 에셀을 위한 이 청원서에는 녹색당의 에바졸리를 비롯, 다수의 사회당 의원, 심지어는 우파 대중민주연합 출신의 정치인들까지 가세함으로써, 스테판 에셀이 프랑스에서는 드물게 좌우 진영을 망라하여 일치된 존경을 받았던 인물이었음을 입증했다.

 

정수리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URL
http://eknews.net/xe/411913
Date (Last Update)
2013/03/04 21:26:07
Read / Vote
4043 / 0
Trackback
http://eknews.net/xe/411913/ba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6804 프랑스 학생단체 및 노조, 노동정책 CNE 철회 촉구 imagefile 2006 / 05 / 30 4187
6803 육아: 프랑스 아빠들 ‘최우수 성적’ 받다 imagefile 2007 / 01 / 17 4186
6802 2012년 과속단속 범칙금 7억 유로 예상. imagefile 2012 / 10 / 01 4165
6801 프랑스, 가난한 이민자 비율, OECD 평균 웃돈다. imagefile 2012 / 12 / 04 4161
6800 과속 감지 카메라, 6억 3천만 유로 벌금 징수. imagefile 2012 / 01 / 07 4119
6799 [ 주명선 기자의 전시회 리뷰 ] MAGRITTE LA TRAHISON DES IMAGES imagefile 2016 / 10 / 02 4118
6798 프랑스 문화생활 정보 imagefile 2014 / 04 / 06 4110
6797 미노토르의 미로가 되어버린 피카소 박물관 imagefile 2014 / 11 / 05 4106
6796 프랑스 대학, 취업을 위한 도약대 imagefile 2013 / 12 / 29 4105
6795 프랑스 정부 개입으로 야후사의 데일리모션매입 프로젝트 전면 중단 imagefile 2013 / 05 / 06 4105
6794 프랑스 그르노블 산악개발 박람회 ‘마운틴 플래닛 2014’, 4월 개최 imagefile 2014 / 02 / 01 4086
6793 ‘톨레랑스의 나라’ 프랑스 이민 2세들의 속사정 imagefile 2016 / 01 / 19 4058
6792 전기차, 고속도로 통행료와 주차비 할인한다. imagefile 2012 / 10 / 08 4051
» <분노하라>의 저자 스테판 에셀, 95세를 일기로 영면하다 (1,2면) imagefile 2013 / 03 / 04 4043
6790 수압 분사식 셰일가스 추출 금지 법안 가결. imagefile 2011 / 05 / 16 4037
6789 독거생활에 고립되는 프랑스인들 점점 많아져 2016 / 12 / 07 4035
6788 OECD, 내년 프랑스 경제 성장률 1,4%로 전망(1면) imagefile 2015 / 09 / 22 4012
6787 인종차별 논쟁의 대상이 된 프랑스 imagefile 2006 / 05 / 30 4009
6786 노예해방의 날 맞이하여 프랑스 곳곳에서 추모행렬 이어져 imagefile 2008 / 05 / 15 4007
6785 프랑스인 90%, 휴대용 음주측정기 기대 효과 없다. imagefile 2012 / 07 / 16 4005
Board Search
6 7 8 9 10 11 12 13 14 15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