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프랑스, 국제 유가 상승으로 인해 인플레이션 지속 프랑스 10월 인플레이션은 2,2%로 한 해 동안 급격한 상승은 없...

by eknews10  /  on Nov 06, 2018 17:41

프랑스, 국제 유가 상승으로 인해 인플레이션 지속




프랑스 10 인플레이션은 2,2% 동안 급격한 상승은 없었지만 지속될 경우 구매력 감소로 이어질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지난 통계청 보고서에 따르면 10 물가상승률은 2,2% 1 전과 비교하면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고 프랑스 일간지 레제코가 알렸다. 인플레이션 상승의 요인은 국제 유가 상승으로 인한 에너지 가격과 에너지 세금 상승으로 분석된다. 또한 최근 동안 연이은 담배값 인상도 물가 상승을 급격화 시켰다.   


2017 여름부터 급등한 석유 배럴당 가격은 최근 주간 76달러 선으로 안정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가운데 연말에는 인플레이션 소폭 감소를 기대하고 있다. 통계청은 12 한해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1,8% 예상했다.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인한 프랑스인들의 에너지 소비가 크게 감소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겨울철 난방과 자동차 연료 소비는 필연적이라 다른 분야의 소비가 줄어 전체 구매력의 하락을 초래할 있다는 우려가 따른다. 실제로 통계청의 2013 조사에 따르면 프랑스인 167 명이 거주지와 직장으로 출퇴근 하고 있으며 80% 자동차를 이용하고 있다.


inflation.jpg



이러한 에너지 가격 상승은 시골지역과 도시 외곽지역민이 가장 영향을 많이 받는다. 일자리 부족으로 인해 다른 지역으로 직장을 다니는 인구가 많기 때문이다. 인구 10 명이 넘는 도시의 경우 출퇴근을 위해 자동차를 이용하는 사람은 43% 정도다. 지역간 불균형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외곽 도시나 지방 주민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는 부분 하나다. 


구매력 저하는 경제발전의 가장 저해 요소다. 글로벌 금융기업 오스트럼 어셋 매니지먼트는 유럽 전체 프랑스의 구매력 저하는 심각한 경제문제가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배럴 80달러에 근접한 국제 유가는 가계의 관심사일 밖에 없다. 소비자들이 자동차 없이는 경제활동을 없기 때문에 소비 비용을 중재할 밖에 없으며 이는 구매력 하락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또한 석유 가격이 추가적으로 상승한다면 경제성장에는 치명적일 있다. GDP 55% 차지하는 소비는 프랑스 경제의 주요 동력이기 때문이다. 경제부에 따르면 배럴당 10달러 상승은 인플레이션율을 0,3포인트 증가시켜 구매력을 감소시킨다.

 

<사진출처 : 제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577 프랑스, 3월 무역 적자 53억 유로로 재 상승 imagefile 2019 / 05 / 14 279
6576 프랑스에서 집 구하기, 인종차별 여전 imagefile 2019 / 05 / 14 641
6575 프랑스 대학 비유럽권 학생 학비인상 법령화, 가을 신학기부터 적용 imagefile 2019 / 05 / 14 699
6574 패션의 혁명가 이브 생 로랑 (Yves Saint Laurent) (1936 - 2008) imagefile 2019 / 05 / 13 799
6573 프랑스, 9월 부터 전자 스쿠터 보도에서 추방 imagefile 2019 / 05 / 13 372
6572 프랑스 특수부대 지옥에서 4명의 인질 구조해 imagefile 2019 / 05 / 13 550
6571 1901, 조르주 뒤크로 (Georges Ducrocq) 의 조선기행 imagefile 2019 / 05 / 10 359
6570 파리의 그날 저녁 2019 / 05 / 10 391
6569 4월 그리고 5월 의 파리의 이모저모 2019 / 05 / 10 329
6568 파리지엔느가 사랑하는 숨은 곳 파리의 서민적이고 멋있는 프랑스 레스토랑 2019 / 05 / 08 471
6567 도로위의 다른 위험에 긴장 연속 imagefile 2019 / 05 / 08 391
6566 프랑스, 평균 임금 상승했지만 임금 격차는 커져 (1면) imagefile 2019 / 05 / 07 712
6565 프랑스, 상반기 기업인 신뢰도 상승 imagefile 2019 / 05 / 07 290
6564 프랑스, 2019년 1분기 정규직과 소기업 채용 상승 imagefile 2019 / 05 / 07 317
6563 프랑스 유명 음식점, 인종차별 메뉴이름 사과 imagefile 2019 / 05 / 07 652
6562 프랑스 직장인 5명 중 1명, 현직에서 의미 못 찾아 imagefile 2019 / 05 / 07 252
6561 프랑스의 살아있는 작가 미셸 우엘벡(Michel Houellebecq)의 영예 imagefile 2019 / 05 / 07 651
6560 프랑스 정부, 2019년 구매력 지원으로 경기향상 견인 기대(1면) imagefile 2019 / 04 / 23 561
6559 프랑스 여론, 노동시간 연장에 부정적 imagefile 2019 / 04 / 23 679
6558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후, 사기 기부 사이트 속출 imagefile 2019 / 04 / 23 791
Board Search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