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경제부담으로 인한 난방 빈곤, 프랑스인 10명 중 1명 올해 동계 기간 동안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난방의 어려움을...

by eknews10  /  on Nov 06, 2018 17:48

경제부담으로 인한 난방 빈곤, 프랑스인 10 1




올해 동계 기간 동안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난방의 어려움을 겪는 가정이 늘어날 것으로 보여 해결책이 요구되고 있다. 겨울이 다가옴에 따라 가스 가격은 다시 상승을 예고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난방비 절약을 위해 추운 겨울을 보내는 프랑스인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에너지 효율 옴부즈만의 조사에 따르면 올해 겨울 경제적 이유로 에너지 소비를 줄여야만 하는 프랑스인은 30% 이른다. 국제 유가 상승으로 인해 난방용으로 사용되는 에너지원인 천연가스와 경유가격의 상승이 주요 원인이라고 조사를 인용한 프랑스 일간지 트리뷴이 알렸다.


환경보호를 위해 난방을 최소화 하는 가구도 존재하지만 프랑스인 1/3 경제적 문제로 에너지 소비를 제한할 밖에 없다. 특히 난방을 전혀 하지 못하는 가구도 있다. 난방비 절약을 위해 집안 전체를 막고 난방을 하지 않을 경우 습기 등으로 인해 건강에도 치명적 영향을 미칠 있다고 조사기관은 우려했다.


실제로 46 가정의 가스 요금은 최근 동안 지속적으로 증가했으며 앞으로 나아질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유가 급등으로 인해 가스규제요금은 올해 3월과 4 소폭 하락을 제외하고 지난 1 동안 16,4% 상승했다. 들어 번째다. 11월에는 작년 동일 시기와 비교해 가스 요금은 5,79% 상승했다.   


energie.jpg



또한 이번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10 1(9%) 에너지 요금을 지불하는 어려움을 겪었으며 수치는 1 동안 변동이 없었다.


지난 9 프랑스 가구 1501개의 표본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작년 겨울 동안 추위로 타격을 입었다고 답한 사람은 15%였다.


가스 요금과는 달리 전기 요금 상승은 조금 느렸던 것으로 조사되었다. 2017 8 1,7% 상승했던 전기요금은 올해 2 0,8% 상승했으며 지난 8월에는 0,5% 하락했다.


작년 동계 추방 중지 기간 전후로 에너지지 공급업체는 54 4 건의 전기 폐쇄 또는 사용 제한을 실시했다. 11 1일부터 다음해 3 31일까지 적용되는 동계 추방 중지 기간 동안 공식적으로 에너지 공급업체는 가스와 전기를 완전 차단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반면 업체는 가스통이나 경유 다른 종류의 에너지 공급을 중지하거나 거부할 있다.  

 

<사진출처 : 트리뷴>

 

 

 

 

 

 

 

 

 

 

 

 

 

 

URL
http://eknews.net/xe/528148
Date (Last Update)
2018/11/06 17:48:33
Read / Vote
553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28148/dd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577 프랑스, 3월 무역 적자 53억 유로로 재 상승 imagefile 2019 / 05 / 14 277
6576 프랑스에서 집 구하기, 인종차별 여전 imagefile 2019 / 05 / 14 639
6575 프랑스 대학 비유럽권 학생 학비인상 법령화, 가을 신학기부터 적용 imagefile 2019 / 05 / 14 678
6574 패션의 혁명가 이브 생 로랑 (Yves Saint Laurent) (1936 - 2008) imagefile 2019 / 05 / 13 787
6573 프랑스, 9월 부터 전자 스쿠터 보도에서 추방 imagefile 2019 / 05 / 13 370
6572 프랑스 특수부대 지옥에서 4명의 인질 구조해 imagefile 2019 / 05 / 13 547
6571 1901, 조르주 뒤크로 (Georges Ducrocq) 의 조선기행 imagefile 2019 / 05 / 10 353
6570 파리의 그날 저녁 2019 / 05 / 10 386
6569 4월 그리고 5월 의 파리의 이모저모 2019 / 05 / 10 324
6568 파리지엔느가 사랑하는 숨은 곳 파리의 서민적이고 멋있는 프랑스 레스토랑 2019 / 05 / 08 463
6567 도로위의 다른 위험에 긴장 연속 imagefile 2019 / 05 / 08 384
6566 프랑스, 평균 임금 상승했지만 임금 격차는 커져 (1면) imagefile 2019 / 05 / 07 710
6565 프랑스, 상반기 기업인 신뢰도 상승 imagefile 2019 / 05 / 07 286
6564 프랑스, 2019년 1분기 정규직과 소기업 채용 상승 imagefile 2019 / 05 / 07 315
6563 프랑스 유명 음식점, 인종차별 메뉴이름 사과 imagefile 2019 / 05 / 07 648
6562 프랑스 직장인 5명 중 1명, 현직에서 의미 못 찾아 imagefile 2019 / 05 / 07 251
6561 프랑스의 살아있는 작가 미셸 우엘벡(Michel Houellebecq)의 영예 imagefile 2019 / 05 / 07 642
6560 프랑스 정부, 2019년 구매력 지원으로 경기향상 견인 기대(1면) imagefile 2019 / 04 / 23 555
6559 프랑스 여론, 노동시간 연장에 부정적 imagefile 2019 / 04 / 23 670
6558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후, 사기 기부 사이트 속출 imagefile 2019 / 04 / 23 789
Board Search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