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토비라 전 법무부 장관, ‘노란 조끼’ 운동, 좌파의 책임이 크다 크리스티안느 토비라 전 법무부 장관이 ‘노란 조...

by eknews10  /  on Dec 18, 2018 19:06

토비라 법무부 장관, ‘노란 조끼운동, 좌파의 책임이 크다




크리스티안느 토비라 법무부 장관이 노란 조끼운동과 위기 상황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프랑스 좌파는 현재 아주 절망적 상황이라며 노란 조끼시위에 책임을 느껴야 한다고 밝혔다. 토비라 장관은 올랑드 정부에서 법무부 장관을 지냈으며 좌파진영을 대표하는 정치인이기도 하다.


프랑스 주간지 주르날 디망쉬와의 인터뷰를 가진 토비라 장관은 지금의 위기상황에 대해 좌파진영의 책임이 무겁고 무겁다라고 강조했다. 동안 침묵을 지켜오던 토비라 장관은 이번 노란 조끼운동으로 터져 나온 프랑스인들의 누적된 불만을 살피지 않은 책임이 좌파진영이 크다고 평한 것이다.  


그는 사회정의, 노동조건, 생활수준, 이동성, 소외, 빈곤, 고립 노란 조끼 구호는 명백한 좌파의 주제였다고 말했다. 좌파 진영이 보폭이 위축되고 역할을 수행하지 못함으로써 서민들의 생활은 더욱 어려워져 가고 있다고 보는 것이다.

이러한 맥락에서 그는 좌파진영에서 이번 노란 조끼운동의 정치적 출구를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taubira.jpg



토비라 장관은 좌파가 시위자들의 분노에 비전과 대안을 담은 진정한 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에 오늘 좌파진영은 매우 절망적이라 평하면서 지난 대선 이후 군소 정당으로 전락한 사회당과 좌파진영의 분열을 지적했다.


그는 좌파진영이 시대의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으며 자신들의 무능력을 깨닫지 못하고 있다고 단언했다. 또한 지금 프랑스의 좌파 진영은 비효율적이고 상상력이 부족하며 희망이 부재한 총체적 난국에 처해 있다며 그들의 각성을 촉구했다.


반면 정치 복귀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토비라 장관은 매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현재 자신이 정계로 돌아온다 하여도 지금의 문제를 해결할 있는 능력이 부족하다고 답했다.


좌파진영에서 인지도가 높은 정치인이 부재한 상태에서 토비라 장관의 역할을 기대해 볼만 하지만 아직은 때가 아니라는 입장 표명이다.  그는 오는 유럽의원 선거를 앞두고 녹색당과 사회당 그리고 브느와 아몽으로부터 합류 제안을 받았지만 모두 거절한 상태다.


한편 그는 마크롱 정부의 경제 사회정책은 사회역학이나 진보 측면에서 진지한 고민이 동반되지 않았다고 평했다. 또한 노란 조끼 대한 대책이 너무 늦은 것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사진출처: 르 피가로> 

 

 

URL
http://eknews.net/xe/530582
Date (Last Update)
2018/12/18 19:06:59
Read / Vote
571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30582/1e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508 프랑스 정부, 반유대주의 행위에 강력 대응 예고(1면) imagefile 2019 / 02 / 19 604
6507 프랑스 직접세, 7년 동안 25% 증가 imagefile 2019 / 02 / 19 432
6506 다수의 프랑스인, 일광 절약시간제 폐지 원해 imagefile 2019 / 02 / 19 369
6505 프랑스 ‘노란 조끼’운동, 반대 여론 처음으로 높아 imagefile 2019 / 02 / 19 383
6504 프랑스, 2018년 대외무역 적자 일로, 국내 시설 투자 필요 imagefile 2019 / 02 / 19 281
6503 프랑스, ‘국민 대토론’ 이후 마크롱 정부, 여론 환기 효과 적어(1면) imagefile 2019 / 02 / 12 401
6502 파리시, ‘담배 꽁초 없는 거리’ 지정 예정 imagefile 2019 / 02 / 12 894
6501 프랑스 감사원, 공공적자 상승과 경제 기반 약화 우려 imagefile 2019 / 02 / 12 270
6500 프랑스, 외교 갈등으로 이탈리아 주재 프랑스 대사 소환 imagefile 2019 / 02 / 12 262
6499 프랑스, 2018년 일자리 급감으로 실업률에 악영향 imagefile 2019 / 02 / 12 378
6498 오늘 프랑스인들은 무엇을 논의하는가 ! (간추린 뉴스 모음) 2019 / 02 / 05 498
6497 프랑스, 정부 재정 조치로 인한 경기 회복 기대(1면) imagefile 2019 / 02 / 05 466
6496 프랑스, 1월 물가상승률 1,2%, 둔화추세 유지 imagefile 2019 / 02 / 05 346
6495 프랑스, 심각한 주거빈곤 해결책 요원 imagefile 2019 / 02 / 05 820
6494 프랑스, 2018년 창업율 증가 추세 이어가 imagefile 2019 / 02 / 05 753
6493 국제 투명성기구, 부패실태 조사, 프랑스 21위 imagefile 2019 / 02 / 05 623
6492 다보스 여론조사, 미래 불신론 가장 높은 나라는 프랑스(1면) imagefile 2019 / 01 / 22 566
6491 프랑스 유수 기업들, 수익은 오르고 세금은 내리고 imagefile 2019 / 01 / 22 871
6490 IMF, 프랑스 2019년 성장률 하향 조정 imagefile 2019 / 01 / 22 746
6489 프랑스, 노딜 브렉시트로 인한 경제위기 우려 imagefile 2019 / 01 / 22 566
Board Search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