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4월 19일자 메트로 지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이후로 적어도 열 두 명의 노숙자들이 추위로 숨졌고 세 명은 추위...

by eunews  /  on May 30, 2006 00:15
4월 19일자 메트로 지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이후로 적어도 열 두 명의 노숙자들이 추위로 숨졌고 세 명은 추위를 조금이라도 피해보고자 불을 지폈다가 그것이 화제로 이어져 사망했다. 여러 인권단체들이 추산한 정보에 의하면 프랑스에서는 현재 8만에서 10만 명에 달하는 인구가 거리의 삶을 사는 노숙자이다. Michel Brugi_re에게 있어서는 지난 해 겨울도 여느 겨울들이 그랬던 것처럼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그는 “노숙자 수용시설에 배치되어 있는 침대의 수는 그 전년도에 비해 조금 늘어났습니다. 그러나 이들 기관이 노숙자들에게 제공하는 생활 여건이나 체류 기간에 대해서는 변한 것이 없습니다.” 라고 말한다.
파리를 제외한 프랑스 대도시에 있는 긴급 수용시설들은 본 센터와 멀리 떨어져 있는 데다가 노숙자들이 데리고 다니는 개들도 받고 있지 않다. 이들이 부부라 해도 일단 이 시설에 들어오면 따로 떨어져서 잠을 자야 하기도 한다. 가장 문제가 심각한 것은 그들이 이곳에 머무를 수 있는 기간이 단 몇 밤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사회부 장관 Catherine Vautrin씨의 목적은 바로 논리적으로만 생각하는 응급 조치에서 “년 중 내내 뻗칠 수 있는 도움의 손길”로의 전환이다. 세계 의사 협회는 여름에도 노숙자 수용시설의 문을 열도록 하는 이 새로운 법안을 환영하고 있다.
Michel Brugi_re 씨는 “보통 매년 3월 31일이 되면 수용시설은 문을 닫아버립니다. 그 때부터 노숙자들은 혼자 힘으로 난관을 극복해야만 합니다. 물론 사람들은 날씨가 좋을 때보다 눈이 온다던가 혹은 영하 5도의 날씨에 벤치에 앉아 있는 노숙자들에게 더욱 동정이 가게 마련입니다. 그러나 날씨가 선선한 봄, 여름, 가을에도 집 없이 생활하기란 힘들기 마찬가지 입니다.” 라고 주장했다.
한편, Jean-Paul Fantou라 불리우는 한 노숙자가 파리에서 단식투쟁을 벌인지 30일이 지났다. 그는 이번 투쟁으로 정치인들에게 겨울만 지나면 '유령'이 되어 사람들의 머리 속에서 잊혀지는 노숙자들의 힘겨운 삶을 다시 한번 짚어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프랑스=유로저널 ONLY 뉴스>

 

 

URL
http://eknews.net/xe/102
Date (Last Update)
2006/05/30 00:15:33
Read / Vote
5398 / 0
Trackback
http://eknews.net/xe/102/f8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5 성폭행범, 핸드폰에 버젓이 사진 개재해... imagefile 2006 / 06 / 01 2284
34 “마리 앙뚜와네뜨(Marie-Antoinette)” imagefile 2006 / 06 / 01 3723
33 50대 일하기에 참 괜찮은 나이죠 imagefile 2006 / 06 / 01 2720
32 프랑스 중부와 알프스 편 imagefile 2006 / 06 / 01 3097
31 샹젤리제 의 루이뷔통 매장 영업, 일요일에도 ? imagefile 2006 / 06 / 01 2769
30 불만에 빠진 프랑스 병원 imagefile 2006 / 06 / 01 2441
29 인종차별 발언으로 유죄선고 받은 장-마리 르 펜 2006 / 06 / 01 2421
28 위장등록으로 몸살 앓는 파리 소르본 대학 2006 / 06 / 01 2745
27 오드리 또뚜(Audrey Tautou ) imagefile 2006 / 06 / 01 2725
26 프랑스 중부와 알프스 편 imagefile 2006 / 05 / 30 2592
25 불법 거주자, 파리의 성당에서 시위 2006 / 05 / 30 2548
24 파리 국철 A선 (RER A), 더 안락해지다... 2006 / 05 / 30 3518
23 에이귀이에르 (Eygui_res) 에서의 공포… imagefile 2006 / 05 / 30 2215
22 파리 노숙자, 점점 많아져… imagefile 2006 / 05 / 30 3045
21 외국인들을 위해 힘쓰는 한 프랑스 유치원 imagefile 2006 / 05 / 30 3627
20 인종차별 논쟁의 대상이 된 프랑스 imagefile 2006 / 05 / 30 3431
19 도미니끄 드 빌팽, 라이벌에 대한 조사 실시… ? imagefile 2006 / 05 / 30 2896
18 이란 핵 문제 관련 회의, 독일과 파리 에서… imagefile 2006 / 05 / 30 3339
17 프랑스, 첨단기술분야 투자 프로젝트 발표 2006 / 05 / 30 3057
16 거식증, 식이장애 그 이상의 문제죠 imagefile 2006 / 05 / 30 4057
Board Search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