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모두를 위한 결혼 반대 단체들, 올랑드와 직접 면담 (사진 : 르파리지앙) 사상 최대 수준의 인원이 참여했던 지...

by eknews09  /  on Jan 21, 2013 21:36

 

모두를 위한 결혼 반대 단체들, 올랑드와 직접 면담

 

 

2489731_photo-1358439473079-2-0_625x390.jpg 

(사진 : 르파리지앙)

 

사상 최대 수준의 인원이 참여했던 지난 13일의 대규모 시위에 이어, 동성애자들의 결혼을 반대하는 단체들은 대통령 프랑수와 올랑드와의 직접 대화를 요구해왔고, 이것이 받아들여져, 1월 25일(금) 엘리제궁은 이들은 맞이할 것으로 르빠리지앙지가 전했다.

 

엘리제궁은 이 단체들의 대표와의 직접 대화를 대통령이 받아들였고, 이는 이들과의 협상을 통한 타협점을 찾기 위한 것이기 보다는

모두를 위한 결혼이 반드시 법으로 채택되어야 함을 이들에게 강력하게 설득하기 위함이라고 엘리제궁의 대변인은 덧붙였다. 이 협회는 모두를 위한 결혼 법제화의 연기와 함께 이 법안에 대한 국민투표를 요구하고 있다.

 

지난 13일의 집회를 지휘했던 동성애자 결혼 반대 운동의 대표 프리지도 바르조(Frigide Barjot)는 대통령과의 직접 면담의 결과에 따라 다음 집회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하면서, 만일 이 법안이 연기되지 않는다면 새로운 집회가 곧바로 있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13일, 주최측이 들인 경비만 1백만유로, 동원된 버스 30대, TGV 5대, 자원봉사자 1만명의 대대적인 집회에는 최소 38만명(경찰집계)이 참여했고, 이들은 현재 휴식기간 중이던 샹드 마르스 주변의 잔디를 크게 훼손하여 파리시는 이 집회단체들에게 잔디 훼손에 대한 대가로 10만유로를 청구한 바 있으나, 이들은 예산이 없다는 이유로 이를 배상할 것을 거부한 바 있다.

 

프랑스 카톨릭 추기경이 이번 법안이 통과되면, 근친상간이나 일처다부제로 나아가는 문란한 가족, 성관계로 이어지는 봇물이 될 거라는 자극적 발언으로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지만, 이러한 발언은 카톨릭 신자들의 적극적인 <모두를 위한 결혼법> 반대에 불을 붙인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카톨릭교회의 강력한 조직력을 등에 업은 <모두를 위한 결혼법> 반대의 목소리가 예상보다 점점 거세어지는 상황에서, 올랑드 대통령이 과연 당초의 법안에서 후퇴하지 않고끝까지 관철해 나갈지가 주목된다. 

 

[프랑스 유로저널 정수리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6668 동성애자 결혼은 찬성 입양은 반대 imagefile 2008 / 01 / 31 3638
6667 사랑의 역사 - 프랑스 역사 속에서 imagefile 2013 / 11 / 11 3615
6666 파리의 주택난 해소를 위해 사무실을 주거시설로 변경 imagefile 2014 / 05 / 18 3585
6665 프랑스 이혼 절차, 쌍방 합의시 훨씬 간편해진다. imagefile 2014 / 01 / 06 3581
6664 파리 관광객 최고기록 경신. imagefile 2012 / 09 / 03 3580
6663 수압 분사식 셰일가스 추출 금지 법안 가결. imagefile 2011 / 05 / 16 3576
6662 육아: 프랑스 아빠들 ‘최우수 성적’ 받다 imagefile 2007 / 01 / 17 3573
6661 프랑스, 신형 과속감지 카메라 도입한다. imagefile 2010 / 01 / 25 3546
6660 관광객들이 사랑하는 나라 프랑스, 하지만 그들에게 불친절한 프랑스… imagefile 2006 / 07 / 24 3532
6659 재개장한 베르사이유 궁전 &laquo; 거울의 방 &raquo; imagefile 2007 / 06 / 26 3526
6658 프랑스 영화의 전설 장 뤽 고다르, 칸 영화제 불참선언에 차가운 반응 imagefile 2014 / 05 / 20 3525
6657 프랑스인 86%, 안락사 합법화에 찬성. imagefile 2012 / 10 / 08 3518
6656 프랑스인 59%, 프랑스의 이민자 유입에 반대해 imagefile 2016 / 03 / 08 3503
6655 프랑스 문화 생활 정보 imagefile 2014 / 01 / 05 3500
6654 에어버스, 인도 항공과 120억 유로 수출 계약. imagefile 2011 / 01 / 15 3499
6653 프랑스 문화생활정보 imagefile 2014 / 01 / 21 3496
6652 주차위반 벌금 17유로로 인상된다. imagefile 2011 / 07 / 26 3496
6651 과속 감지 카메라, 6억 3천만 유로 벌금 징수. imagefile 2012 / 01 / 07 3489
6650 독거생활에 고립되는 프랑스인들 점점 많아져 2016 / 12 / 07 3487
6649 프랑스인 90%, 휴대용 음주측정기 기대 효과 없다. imagefile 2012 / 07 / 16 3481
Board Search
4 5 6 7 8 9 10 11 12 13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