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프랑스 유명 음식점, 인종차별적 메뉴이름 사과 프랑스의 유명 쉐프 중 한 사람인 크리스토프 아담이 운영하는 식당...

by eknews10  /  on May 07, 2019 17:46

프랑스 유명 음식점, 인종차별적 메뉴이름 사과




프랑스의 유명 쉐프 사람인 크리스토프 아담이 운영하는 식당 체인점 메뉴에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이름의 샐러드 메뉴가 기재되면서 논란이 일자 급하게 메뉴를 없애고 사과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프랑스 일간지 파리지엥이 알렸다.


프랑스 대표 제과 하나인 에클레르 전문가이기도 크리스토프 아담은 에끌레르 제니라는 회사를 설립하고 파리에 데포 레갈이라는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그는 지난 중국 상하이에 에크레르 제니 개점했으며 일본에도 개의 매장을 가지고 있다.


지난 4 29 트위터를 통해 논란이 제기된 메뉴는 새우를 넣은 월남쌈으로 이름이 칭총 샐러드였다. 트위터 메세지는 당일 저녁 번이 넘게 공유되었고 많은 네티즌은 일상에 뿌리내린 인종차별의 전형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많은 인터넷 유저들이 지적했듯이 칭총 샐러드 칭챙총이라는 아시아인 비하 표현을 연상하게 한다. 표현은 중국인의 불어 발음을 비하하는 것으로 아시아인들에 대한 인종차별적 인식을 내포하고 있다.


racisme.jpg



또한 표현이 프랑스에서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표현으로 쓰이고 있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일임에도 불구하고 여과 없이 메뉴이름으로 사용한 데포 레갈식당의 의도를 이해하기 어렵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러한 강한 반발이 SNS 통해 확산되자 쉐프 아담은 다음날인 4 30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과의 글을 기재하면서 진화에 나섰다.


그는 댓글을 즉시 메뉴판에서 해당 음식을 제거했다 이러한 이름이 붙여진 것은 아시아 언어를 서투르게 모방한 것에 불과한 것이지 인종 차별적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서 아시아 공동체와 고객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명시했다.


하지만 아담 쉐프의 해명이 비판을 누그러트리진 못한 것으로 보인다. 체인점인 회사에서 새로운 음식을 시작할 거쳐야 과정들이 있는데도 인종차별적 이름에 대해 누구도 인식하지 못했다는 것이 문제라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특히 칭총이라는 표현이 아시아인들을 모욕하기 위한 표현이라는 것을 몰랐다는 듯이 해명하는 식당측의 변명은 매우 무책임하며 진정성이 없는 사과라는 비판도 있다. 네티즌은 아시아인에게 칭총이라는 것은 흑인 경멸어인 니그로 같은 의미라고 꼬집었다.    

 

 


<사진출처 : 빠리지엥>

 

 

URL
http://eknews.net/xe/537647
Date (Last Update)
2019/05/07 17:46:31
Read / Vote
452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37647/36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593 IMF, 프랑스 공공부채 우려 imagefile 2019 / 06 / 11 309
6592 프랑스, 빈곤 생활 노동자 백만 여명 imagefile 2019 / 06 / 11 221
6591 프랑스 1분기 경제성장 0,3%, 가계 신뢰도 회복세(1면) imagefile 2019 / 06 / 04 190
6590 프랑스 유럽의회 선거, 극우정당과 녹색당 선전 imagefile 2019 / 06 / 04 270
6589 프랑스, 2018년 교통사고 사망률 최저 기록 imagefile 2019 / 06 / 04 392
6588 프랑스, 2019년 고용 상승 전망 imagefile 2019 / 06 / 04 256
6587 프랑스, ‘녹색 일자리’ 상승세 imagefile 2019 / 06 / 04 319
6586 프랑스, 2018년 성장률 1,7%로 상향 조정(1면) imagefile 2019 / 05 / 21 188
6585 프랑스, 2018년, 외국인 관광객 최고 기록 갱신 imagefile 2019 / 05 / 21 288
6584 프랑스 1분기 실업률 8,7%로 소폭 감소 imagefile 2019 / 05 / 21 152
6583 프랑스, 4월 창업율 다소 감소 imagefile 2019 / 05 / 21 210
6582 프랑스, 성당 문화유물 500여 곳 훼손 심각, 개보수 절실 imagefile 2019 / 05 / 21 202
6581 배우 알랭 들롱 (Alain Delon) 의 명예 황금종려상 논란 imagefile 2019 / 05 / 20 463
6580 칸 (Cannes) 의 72회 축제 imagefile 2019 / 05 / 20 172
6579 마크롱 대통령 취임 2주년 여론, 부정평가 높아(1면) imagefile 2019 / 05 / 14 250
6578 프랑스, 1분기 관광산업 부진 imagefile 2019 / 05 / 14 258
6577 프랑스, 3월 무역 적자 53억 유로로 재 상승 imagefile 2019 / 05 / 14 163
6576 프랑스에서 집 구하기, 인종차별 여전 imagefile 2019 / 05 / 14 274
6575 프랑스 대학 비유럽권 학생 학비인상 법령화, 가을 신학기부터 적용 imagefile 2019 / 05 / 14 342
6574 패션의 혁명가 이브 생 로랑 (Yves Saint Laurent) (1936 - 2008) imagefile 2019 / 05 / 13 342
Board Search
4 5 6 7 8 9 10 11 12 13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