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프랑스 유명 음식점, 인종차별적 메뉴이름 사과 프랑스의 유명 쉐프 중 한 사람인 크리스토프 아담이 운영하는 식당...

by eknews10  /  on May 07, 2019 17:46

프랑스 유명 음식점, 인종차별적 메뉴이름 사과




프랑스의 유명 쉐프 사람인 크리스토프 아담이 운영하는 식당 체인점 메뉴에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이름의 샐러드 메뉴가 기재되면서 논란이 일자 급하게 메뉴를 없애고 사과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프랑스 일간지 파리지엥이 알렸다.


프랑스 대표 제과 하나인 에클레르 전문가이기도 크리스토프 아담은 에끌레르 제니라는 회사를 설립하고 파리에 데포 레갈이라는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그는 지난 중국 상하이에 에크레르 제니 개점했으며 일본에도 개의 매장을 가지고 있다.


지난 4 29 트위터를 통해 논란이 제기된 메뉴는 새우를 넣은 월남쌈으로 이름이 칭총 샐러드였다. 트위터 메세지는 당일 저녁 번이 넘게 공유되었고 많은 네티즌은 일상에 뿌리내린 인종차별의 전형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많은 인터넷 유저들이 지적했듯이 칭총 샐러드 칭챙총이라는 아시아인 비하 표현을 연상하게 한다. 표현은 중국인의 불어 발음을 비하하는 것으로 아시아인들에 대한 인종차별적 인식을 내포하고 있다.


racisme.jpg



또한 표현이 프랑스에서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표현으로 쓰이고 있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일임에도 불구하고 여과 없이 메뉴이름으로 사용한 데포 레갈식당의 의도를 이해하기 어렵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러한 강한 반발이 SNS 통해 확산되자 쉐프 아담은 다음날인 4 30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과의 글을 기재하면서 진화에 나섰다.


그는 댓글을 즉시 메뉴판에서 해당 음식을 제거했다 이러한 이름이 붙여진 것은 아시아 언어를 서투르게 모방한 것에 불과한 것이지 인종 차별적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서 아시아 공동체와 고객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명시했다.


하지만 아담 쉐프의 해명이 비판을 누그러트리진 못한 것으로 보인다. 체인점인 회사에서 새로운 음식을 시작할 거쳐야 과정들이 있는데도 인종차별적 이름에 대해 누구도 인식하지 못했다는 것이 문제라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특히 칭총이라는 표현이 아시아인들을 모욕하기 위한 표현이라는 것을 몰랐다는 듯이 해명하는 식당측의 변명은 매우 무책임하며 진정성이 없는 사과라는 비판도 있다. 네티즌은 아시아인에게 칭총이라는 것은 흑인 경멸어인 니그로 같은 의미라고 꼬집었다.    

 

 


<사진출처 : 빠리지엥>

 

 

URL
http://eknews.net/xe/537647
Date (Last Update)
2019/05/07 17:46:31
Read / Vote
518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37647/c0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6624 수압 분사식 셰일가스 추출 금지 법안 가결. imagefile 2011 / 05 / 16 3556
6623 파리 관광객 최고기록 경신. imagefile 2012 / 09 / 03 3554
6622 육아: 프랑스 아빠들 ‘최우수 성적’ 받다 imagefile 2007 / 01 / 17 3545
6621 사랑의 역사 - 프랑스 역사 속에서 imagefile 2013 / 11 / 11 3541
6620 관광객들이 사랑하는 나라 프랑스, 하지만 그들에게 불친절한 프랑스… imagefile 2006 / 07 / 24 3516
6619 파리의 주택난 해소를 위해 사무실을 주거시설로 변경 imagefile 2014 / 05 / 18 3502
6618 프랑스, 신형 과속감지 카메라 도입한다. imagefile 2010 / 01 / 25 3484
6617 프랑스 영화의 전설 장 뤽 고다르, 칸 영화제 불참선언에 차가운 반응 imagefile 2014 / 05 / 20 3483
6616 주차위반 벌금 17유로로 인상된다. imagefile 2011 / 07 / 26 3475
6615 독거생활에 고립되는 프랑스인들 점점 많아져 2016 / 12 / 07 3472
6614 에어버스, 인도 항공과 120억 유로 수출 계약. imagefile 2011 / 01 / 15 3467
6613 프랑스 문화생활정보 imagefile 2014 / 01 / 21 3461
6612 프랑스 이혼 절차, 쌍방 합의시 훨씬 간편해진다. imagefile 2014 / 01 / 06 3461
6611 동성애결혼법 반대 단체들, 엘리제궁에서 직접 대통령 면담 imagefile 2013 / 01 / 21 3449
6610 프랑스인 86%, 안락사 합법화에 찬성. imagefile 2012 / 10 / 08 3448
6609 프랑스 문화 생활 정보 imagefile 2014 / 01 / 05 3444
6608 프랑스, 요가 시장 급속도로 확대 imagefile 2013 / 10 / 14 3443
6607 과속 감지 카메라, 6억 3천만 유로 벌금 징수. imagefile 2012 / 01 / 07 3434
6606 프랑스 문화생활 정보 imagefile 2014 / 04 / 06 3426
6605 <분노하라>의 저자 스테판 에셀, 95세를 일기로 영면하다 (1,2면) imagefile 2013 / 03 / 04 3425
Board Search
4 5 6 7 8 9 10 11 12 13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