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Normal 0 21 false false false FR JA X-NONE ...

by eknews09  /  on May 20, 2013 02:51

Sans titre.jpg

(리옹 3대학의 강의 모습/ AFP)

 

자국어에 대한 자긍심이 어느 나라보다 강한 프랑스에서 대학내 영어 강의로 인한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프랑스 고등교육부 장관 제네비에브 피오라조는 대학내에서 영어로 진행되는 수업을 확대 실시하는 법안을 제안했으며 이는 특히 외국 대학과 연계된 수업 또는 유럽연합(EU)에서 지원하는 프로그램의 수업등을 영어로 진행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이번주에 이 사안은 국회에서 심의되었으며 그 과정에서 프랑스 지식인, 정치인등이 개입하며 논쟁이 가속화 되었다. 아카데미 프랑세즈는 공개적으로 정부에 이번 법안 철회를 요구하였다. 그들은 특히 1994년도에 명시된 법 조항 중 프랑스내의 교육에 사용되는 언어는 당연히 프랑스어여야만 한다는 사항을 강조하며, 영어 수업이 자국어에 끼칠 위협을 명시하였다.

 

그러나 피오라조 장관은 이번 사안에 대한 미디어를 통한 과도한 논쟁을 아쉬워하며, ‘천리길도 한 걸음부터라고 점진적으로 진행될 고등교육 과정의 영어 수업 발전 사안의 첫걸음으로 생각하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상과 대학에서 영어로 수업을 한다고 해서 아무에게도 해가 되지는 않는다. 우리는 모국어에 대한 확신을 가져야 하며, 나역시 프랑스어 사용권에 어떠한 피해가 가는것에 반대하는 입장이다"라고 덧붙였다.

 

40여명의 국회 의원들은 법안 반대를 위한 모임을 결성하였다. 대중운동연합(UMP)의 다니엘 파스껠 의원은 "프랑스가 갖고있는 기술, 과학등 여러분야에 대한 영향력을 잃게 될 것이다"라고 말하며, 한번 모국어 사용 기반이 흔들리기 시작하면 모국어가 사라지는 것도 시간문제라고 반박했다. 국민 전선의 마린 르팽 위원장은 이번 의제를 무효화 시킬것을 올랑드 대통령에게 공개적으로 요구하며 "프랑스가 자국의 언어를 영어에게 양보하는 것은 국가적으로 중대한 위협이다. 프랑스가 영어의 세계화의 체제속에 동참하는 것보다 자국어의 강점을 고수하는 것이 결과적으로 더 유리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시엉스뽀 교수이자 사회당 의원인 쟝이브 르데오는 "사람들은 뭔가 착각하고 있다"며 모든 대학에서 영어로 수업을 할 필요는 없지만, 엘리트들의 경우 영어 사용은 기본적이라며 장관의 법안 제안에 찬성하는 입장을 보였다. 또한 파트릭 브로쉬 사회당 의원은 영어 강의를 통해 외국의 인재를 양성할 수도 있으며 그들에게 프랑스어를 배울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될 수도 있다며 전세계 어디에서나 통용되는 학위를 위해서도 영어 수업이 학위 이수 과정에 포함되는 것은 장려할 만한 일이라고 표현했다.

 

이번 법안은 학생들에게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교원 인력 부족등이 문제점으로 제시되고 있으며, 법안 표결은 오는 22일로 예정되어 있다.

 

프랑스 유로저널 김영아 기자

eurojounal09@eknews.net

 

 

 

 

URL
http://eknews.net/xe/417200
Date (Last Update)
2013/05/20 02:51:50
Read / Vote
4444 / 0
Trackback
http://eknews.net/xe/417200/ae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6768 마오리족 전사 머리, 뉴질랜드에 반환. imagefile 2011 / 05 / 09 4702
6767 LVMH, 불가리 지분 51% 인수 합병. imagefile 2011 / 03 / 07 4668
6766 프랑스, 하루빨리 공공부문 개혁해야 2006 / 05 / 30 4659
6765 경제위기속, 다시 붐비는 파리의 공중목욕탕 imagefile 2013 / 02 / 25 4645
6764 에어프랑스, 콩코드기 추락지역에 추모역 조성한다. imagefile 2011 / 07 / 26 4619
6763 유럽의 최고 경영대학원 순위 프랑스가 싹쓸이 imagefile 2007 / 07 / 11 4551
6762 <거대 도시 파리>의 꿈 - 그랑 파리(Grand Paris) 프로젝트(1면) imagefile 2013 / 03 / 11 4503
6761 수치로 본 2013년 바칼로레아 시험 imagefile 2013 / 06 / 17 4487
6760 TGV, 폭탄 위험에 노출 2006 / 05 / 30 4462
6759 파리에서의 쇼핑하기 imagefile 2006 / 01 / 02 4454
» 프랑스 대학 영어 강의 도입으로 인한 논쟁 뜨거워 imagefile 2013 / 05 / 20 4444
6757 히잡(무슬림 여성들의 베일) 착용한 젊은 여성, 폭행 사건 신고해 imagefile 2013 / 06 / 17 4417
6756 러시아 귀화의사 밝힌 브리지트 바르도. imagefile 2013 / 01 / 10 4413
6755 금주의 프랑스 미술 등 예술 전시회 소식 imagefile 2013 / 11 / 04 4407
6754 카톨릭 신부가 동성연애 게이의 결혼을 옹호한다. file 2012 / 12 / 28 4385
6753 실업 보험 개정 - 실업 보험 적자 해소와 노동자 권리 보호 사이에서 갈등 imagefile 2014 / 01 / 20 4381
6752 프랑스 원자력 안전기구, 원전 폐쇄 안 한다. imagefile 2012 / 01 / 07 4368
6751 A31 고속도로, 속도위반 1위. imagefile 2011 / 05 / 16 4366
6750 프랑스 미술 시장을 뒤흔드는 세금 인상 imagefile 2013 / 07 / 07 4361
6749 770억유로 : 2012년 프랑스 관광수입 imagefile 2013 / 02 / 18 4345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