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절반이 넘는 프랑스인은 원자력 발전소를 단계적으로 폐쇄하기를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일요신문(JDD)의 의...

by eknews09  /  on Jun 05, 2011 23:11

sond.jpg

 

절반이 넘는 프랑스인은 원자력 발전소를 단계적으로 폐쇄하기를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5, 일요신문(JDD)의 의뢰로 여론조사 기관인 Ifop이 벌인 설문조사 결과를 따르면, 프랑스인의 62%는 프랑스 내 원자력 발전소를 단계적으로 폐쇄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15%의 응답자는 이른 시일 안에 원자력 발전소 건설계획을 철회해야 한다고 대답했으며, 설문 대상자의 22%만이 새로운 원자력 발전소 건설 계획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자력 발전의 안전성에 대한 질문에는 응답자의 45%걱정스럽다.’라는 견해를 밝혔으며 55%는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지난달 30, 독일 정부가 주요 원자력 발전소의 가동을 오는 2022년까지 영구히 중단하겠다는 결정을 발표한 이후 프랑스 내에서도 원자력 발전의 미래에 대한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독일 정부는 독일 내 17개 대형 원자력 발전소의 가동을 오는 2021년까지 단계적으로 중단하며, 최근 건설된 3개의 원자력 발전소는 2022년까지만 가동함으로써 독일 내 원자력 발전 의존율을 대폭 낮추겠다는 결정을 발표했다.

이로써 독일 정부는 오는 2022년까지 독일 내 필요 전력량의 22%에 해당하는 새로운 발전방식을 찾아야 하는 숙제를 안게 됐다.

하지만 독일 정부의 이러한 결정에 대한 프랑스 정부의 반응은 냉담하다.

프랑수아 피용 총리는 "독일 정부의 용기있는 결정을 존중한다."라고 말하면서도 "프랑스 정부는 원전 폐쇄가 프랑스의 미래를 위해 적절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는 견해를 밝혔으며 에릭 베송 산업장관 또한, "다른 유럽 국가보다 40% 이상 저렴한 전력 생산 비용은 원자력 발전의 덕분이다."라고 말하며 원자력 발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최근 2012년 대선 출마의사를 밝힌 프랑수아 올랑드 전 사회당 대표는 "프랑스 내 원자력 발전 의존율을 단계적으로 감소하는 방안을 지지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미국에 이어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원자력 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는 프랑스에는 현재 58개의 원전이 가동 중이며, 프랑스 내 소비 전력량의 75%를 원자력 발전으로 충당하고 있다.    

 

 

URL
http://eknews.net/xe/142781
Date (Last Update)
2011/06/05 23:11:41
Read / Vote
3241 / 0
Trackback
http://eknews.net/xe/142781/e6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6661 프랑스인, "점심시간은 소중하다." imagefile 2012 / 12 / 04 3491
6660 알프스, 눈사태로 세 명 사망. imagefile 2009 / 04 / 14 3483
6659 프랑스 아동 복지 수준, 29개국 가운데 13번째 imagefile 2013 / 04 / 14 3478
6658 사르코지, 정책 만족도 소폭 증가. imagefile 2011 / 11 / 14 3478
6657 유럽인들 평균 수명의 지속적인 증가 추세 imagefile 2013 / 04 / 21 3474
6656 파리에서 가장 위험한 지역은 20구, 15구는 세 번째. imagefile 2009 / 03 / 17 3473
6655 프랑스 대학, 취업을 위한 도약대 imagefile 2013 / 12 / 29 3467
6654 프랑스 교도소 수감률 118%. imagefile 2012 / 12 / 17 3450
6653 신학기 학교등록금, 식당 가격 오른다 imagefile 2014 / 07 / 08 3433
6652 프랑스 그르노블 산악개발 박람회 ‘마운틴 플래닛 2014’, 4월 개최 imagefile 2014 / 02 / 01 3428
6651 자크 시라크, 공금횡령 혐의 재판 시작. imagefile 2011 / 03 / 07 3424
6650 파리 국철 A선 (RER A), 더 안락해지다... 2006 / 05 / 30 3424
6649 프랑스, 장기체류증 등 완화된 이민법 추진한다. imagefile 2012 / 10 / 01 3413
6648 사르코지, 2012년 대선 ‘가망 없다.’ image 2011 / 03 / 18 3404
6647 옥수수를 둘러싼 미국 기업과 프랑스의 싸움 imagefile 2013 / 08 / 11 3400
6646 프랑스 대기오염, EU 권고수준 크게 웃돌아. imagefile 2012 / 09 / 03 3389
6645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발표된 프랑스 여성관련 8개 지표 imagefile 2014 / 03 / 09 3371
6644 프랑스, 가난한 이민자 비율, OECD 평균 웃돈다. imagefile 2012 / 12 / 04 3367
6643 프랑스 빈부격차 심화(1면) imagefile 2015 / 05 / 26 3350
6642 뚜르 드 프랑스 첫 구간, 필리페 질베르 우승. imagefile 2011 / 07 / 04 3342
Board Search
6 7 8 9 10 11 12 13 14 15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