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Normal 0 false false false FR JA X-NONE ...

by eknews09  /  on Apr 23, 2012 17:49

55647.JPG

 

프랑스 여성의 평균 수명이 유럽 내에서 가장 높은 반면 질병 없이 건강한 노년 연령은 지속적인 내림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9, 프랑스 국립 인구학연구소(Ined)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 2010년 프랑스 여성의 평균 수명은 85.3세로 2008년의 84.8세보다 소폭 증가하면서 유럽 내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프랑스 남성의 평균 수명은 78.2세로 역시 2008년의 77.8세보다 소폭 증가하면서 스웨덴과 스페인에 이어 유럽 내에서 여덟 번째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질병 없이 건강한 노년을 보내는 연령은 프랑스 여성의 경우 63.5세로 유럽 내에서 열 번째에 해당했으며 남성의 경우 61.9세로 열네 번째 수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나 프랑스인이 높은 평균 수명에 불구하고 건강한 노년을 보내지는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유럽 내에서 질병 없는 건강한 노년 연령이 가장 높은 나라는 여성의 경우 71.6세를 기록한 몰타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71세의 스웨덴과 67.6세의 그리스, 67.2세의 불가리아 등이 뒤를 이었다.

남성의 건강한 노년 연령이 가장 높은 나라는 71.7세의 스웨덴이며 70.2세의 몰타와 66.4세의 그리스, 65.9세의 아일랜드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건강한 노년 생활을 바라는 기대치 또한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0년 건강한 노년을 희망하는 프랑스 남성의 비율은 79.1% 2008년의 80.6%보다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여성 또한 2010년에 74.4%를 기록하면서 2008년의 76.1%보다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프랑스 국립통계청(Insee)의 통계에 따르면 이 같은 경향은 지난 2006년부터 시작된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 유럽 내에서 평균 수명이 가장 낮은 나라는 여성의 경우 77.4세를 기록한 루마니아와 불가리아이며, 남성의 경우 68세를 기록한 리투아니아의 평균 수명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URL
http://eknews.net/xe/380225
Date (Last Update)
2012/04/23 17:49:06
Read / Vote
3084 / 0
Trackback
http://eknews.net/xe/380225/b0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6648 프랑스 파리에 한국 여행객을 위한 관광안내소 오픈 imagefile 2014 / 05 / 13 3340
6647 5월 교통사고 사망자, 올해 들어 처음으로 감소. imagefile 2011 / 06 / 14 3334
6646 내무부, 교통 표지판 1천 개 추가 신설. imagefile 2011 / 05 / 23 3334
6645 파리 롤랑 가로스 결승전, 세레나 윌리엄스 우승 imagefile 2013 / 06 / 09 3331
6644 비만 인구 증가에 근심만 더하는 프랑스 imagefile 2006 / 09 / 19 3326
6643 인종차별 논쟁의 대상이 된 프랑스 imagefile 2006 / 05 / 30 3326
6642 새해 벽두 파리 교외에서 자동차 방화 imagefile 2008 / 01 / 04 3323
6641 부르카 금지 법안 다음 달 전격 시행. imagefile 2011 / 03 / 07 3316
6640 유전자 치료로 파킨슨병 정복에 새 국면 열리나 ? imagefile 2014 / 01 / 12 3309
6639 프랑스, 위조지폐 압수 건 30% imagefile 2006 / 08 / 04 3307
6638 보졸레 여행 imagefile 2006 / 05 / 30 3295
6637 전기차, 고속도로 통행료와 주차비 할인한다. imagefile 2012 / 10 / 08 3294
6636 오는 7월 예정된 프랑스 담배값 인상 가을로 미뤄져 imagefile 2013 / 05 / 13 3280
6635 뚜르 드 프랑스, 카델 에반스 우승.(1면) imagefile 2011 / 07 / 26 3265
6634 개에 물려 죽는 사고의 절반은 5세 미만 아동. imagefile 2011 / 05 / 23 3264
6633 ‘톨레랑스의 나라’ 프랑스 이민 2세들의 속사정 imagefile 2016 / 01 / 19 3260
6632 이란 핵 문제 관련 회의, 독일과 파리 에서… imagefile 2006 / 05 / 30 3258
6631 노예해방의 날 맞이하여 프랑스 곳곳에서 추모행렬 이어져 imagefile 2008 / 05 / 15 3255
6630 2014년 1월 담배값 재인상, 판매량은 계속 하락 imagefile 2014 / 01 / 07 3254
6629 무연 95 휘발유, 리터당 1,55유로 고공 행진. imagefile 2011 / 05 / 10 3254
Board Search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