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프랑스 2분기 고용창출 소폭 증가(1면) 프랑스 통계청INSEE의 지난 주 발표에 따르면 해외영토를 포함한 프랑스 ...

by eknews10  /  on Sep 17, 2019 20:01

프랑스 2분기 고용창출 소폭 증가(1)




프랑스 통계청INSEE 지난 발표에 따르면 해외영토를 포함한 프랑스 2분기 고용창출은 0,2% 소폭 상승했으며 1분기 0,4% 절반 수준이다. 1분기 102000개에 비해 2분기에는 56200개로 그쳤다.


1분기에는 서비스업의 활성화로 고용창출이 예상치보다 높게 집계되었다. 하지만 2분기에 들어서면서 서비스업이 둔화되면서 일자리는 하향 조정되었다고 통계청 보고서를 인용한 프랑스 일간지 라트리뷴이 전했다.  


2분기의 저조한 고용현황에 대해 뮈리엘 페니코 노동부 장관은 기본적으로 장기적 추세가 중요하다며 지난 2 동안 50만개의 일자리가 창출된 점을 강조했다. 그는 정부가 역동적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2기업 1기업은 채용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프랑스의 고용 시장은 유럽 경제의 둔화에 비해 상대적으로 탄력적이라고 프랑스 은행BNP-Parisbas 경제학자 헬렌느 보숑은 평가했다.


프랑스도 저성장으로 들어섰지만 2018 중반 이후 분기당 평균 성장률 0,3% 유지하는 것은 긍정적이라는 설명이 따른다. 불확실성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이러한 안정성은 주목할 만하다.


프랑스 경기는 무엇보다 국내 수요가 지탱하고 있다. 또한 상반기 동안 개선된 비즈니스 환경은 성장률에 영향을 끼쳤다고 헬렌느 보숑은 알렸다. 국외를 보면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으로 인한 타격도 전망되지만 독일의 경기 둔화가 유로존 전체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2분기 동안 고용은 민간 부문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민간부문 2분기 고용창출은 45800개로 1분기 100400개보다 절반 이하로 프랑스 경기의 둔화의 지표가 된다.



emploi.jpg



공공부문은 나은 추세다. 일자리 창출은 1분기 2200개에서 2분기 10500개로 대폭 증가했다. 1 동안 고용 증가는 민간부문은 251200, 공공부문은 18700개가 증가해 증가수는 269900개로 1,1% 상승률을 보였다.


세부적으로 보면 제조업 고용창출은 1분기 8000개에서 2분기 1400개로 크게 감소했다. 건설업도 1분기의 1/3 수준인 6500개에 머물렀다. 가장 하락세를 보인 분야는 상업으로 1분기 74300개에서 2분기 33900개로 집계되었다. 임시고용은 1 동안 5500개가 감소했다.


2분기 고용창출은 둔화를 보였지만 1 통계를 보면 긍정적이다.


앞선 동안 일자리 창출은 182000개인 반면 이번 동안은 240000개로 조사되었다. 경제활동 인구가 줄어들었으며 실업자는 올해 말까지 8,3% 하락추세를 이어갈 전망이라고 통계청은 밝혔다.


한편 향후 프랑스 경기는 가계소비가 관건이다. 정부의 경제 지원으로 인해 가계구매력이 향상되고 있지만 아직은 소비

반등으로 이어지지 않고 있다. 경제 불확실성으로 프랑스인들은 소비에 신중한 경향을 보이고 있다는 설명이 따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낮은 금리와 세금 감축, 인플레이션 그리고 노동시장의 역동성은 구매력을 뒷받침해 가계 신뢰도는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구매력 상승이 효과를 보이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통계청은 평했다.

 

 

 

 



<사진출처 : 트리뷴>

 

 

 

URL
http://eknews.net/xe/545438
Date (Last Update)
2019/09/17 20:01:24
Read / Vote
781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45438/58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6728 프랑스 정부, 취업 이민 쿼터제 실시 예고 imagefile 2019 / 11 / 12 679
6727 프랑스 보건 환경, 치료 접근성 높은 반면 흡연율, 음주율 높아 imagefile 2019 / 11 / 12 219
6726 프랑스, 소규모 자영업자 평균 수입 낮고 분야별 격차 크다 imagefile 2019 / 11 / 12 347
6725 프랑스, 민간부문 고용 창출 상승세 imagefile 2019 / 11 / 12 219
6724 인권의 논란 imagefile 2019 / 11 / 12 359
6723 프랑스 3분기 성장률 0,3%(1면) imagefile 2019 / 11 / 05 281
6722 프랑스, 살기 좋은 도시는 브장송 imagefile 2019 / 11 / 05 332
6721 프랑스, 노후차량 전환 지원금 조치 1년 후, 대체적으로 긍정적 imagefile 2019 / 11 / 05 281
6720 EU에서 과세율 가장 높은 국가는 프랑스 imagefile 2019 / 11 / 05 308
6719 프랑스, 고학력 청년층 취업문 좁아지고 급여는 감소 imagefile 2019 / 11 / 05 230
6718 끊이지 않는 사회의 논란 imagefile 2019 / 11 / 05 407
6717 프랑스, 10월 경기, 유로존 침체에도 불구하고 다소 개선(1면) imagefile 2019 / 10 / 29 461
6716 프랑스, 좀비기업율 5,6% imagefile 2019 / 10 / 29 388
6715 프랑스, 10월 기업환경 지수 저조 imagefile 2019 / 10 / 29 277
6714 프랑스 중소기업, 브렉시트 대비 미흡 imagefile 2019 / 10 / 29 341
6713 프랑스, 2018년 쇼핑관광 수입 30억 유로에 달해 imagefile 2019 / 10 / 29 207
6712 사랑의 매력, 사진의 매력 imagefile 2019 / 10 / 29 251
6711 미라보 다리에서 흘러간 사랑 image 2019 / 10 / 09 577
6710 제프 쿤스의 논란의 튜울립 imagefile 2019 / 10 / 09 551
6709 프랑스인, 2020년 정부 예산안에 비관적(1면) imagefile 2019 / 10 / 08 390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