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세계 4위’ 경제대국 독일,내년 GDP성장률 '0%대' 전망 ‘세계 4위’ 경제대국 독일이 올 2분기 경제성장률이 ...

by admin_2017  /  on Oct 31, 2019 20:55
‘세계 4위’ 경제대국 독일,내년 GDP성장률 '0%대' 전망


 ‘세계 4위’ 경제대국 독일이 올 2분기 경제성장률이 전분기 대비 마이너스를 찍은 데 이어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0%대에 머물 것으로 전망되었다.

국제금융센터 등에 따르면 유럽연합(EU)의 맹주인 독일의 경제는 미국과 유럽연합(EU)의 무역갈등이 거세지면서 가뜩이나 침체에 빠진 독일 경제가 더 타격을 입을 것이란 우려도 제기된다. 독일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0.5%, 내년에도 0.7% 수준에 그친다. 

여기에다 지난 18일 발효된 미국의 대(對) EU 관세부과는 독일 경제에 치명상을 입힐 수 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독일 국내총생산(GDP)에서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39%, 자동차 산업 비중은 14%에 달한다”며 “미국의 EU 관세부과로 독일 경기 침체 우려가 가시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1200-독일 2 사진.png

그간 세계 경제 성장을 이끌었던 중국과 독일이 주춤하면서 ‘글로벌 R의 공포’도 힘이 세지고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 총재는 최근 “올해 세계 실질 경제성장률은 2.6%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3.0%가 넘었던 글로벌 명목 성장률도 3% 미만으로 예상했다. 2017년과 지난해 6%대에 이르렀던 것과 비교하면 눈에 띄게 낮아진 수치다.

이 연구원은 “중국 독일의 경기 둔화로 향후 경기부양 정책 등이 강화될 수 있지만, 경기 불확실성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작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독일 유로저널 김지웅 기자
   eurojournal04@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47238
Date (Last Update)
2019/10/31 20:55:48
Read / Vote
3805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47238/010/trackback
List of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