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메르켈 총리, 하버드大서 자유진영의 리더 등극 …독일 진보세력은 회의적 반응 2019년 졸업축사를 위해 미국 하버...

by eknews10  /  on Jun 04, 2019 01:40

메르켈 총리, 하버드大서 자유진영의 리더 등극 독일 진보세력은 회의적 반응

 



2019년 졸업축사를 위해 미국 하버드 대학교를 방문한 독일 앙겔라 메르켈(Angela Merkel) 총리의 연설이 긍정적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축사에서 메르켈 총리는 국가주의를 초래하는 무지와 편협의 벽을 무너뜨리라는 메시지를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독일 진보세력은 오바마 대통령 퇴임 후 자유진영의 확실한 리더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메르켈 총리에 대해 회의적 반응을 보였다.




 독일 내지용 - 사회3.jpg




미국의 대표 일간지 워싱턴 포스트(The Washington Post)는 메르켈 총리의 하버드 졸업축사를 상세히 보도하며, 어떻게 그가 자유진영의 리더로 떠오르게 되었는지 분석했다.



 

이번 축사에서 메르켈 총리는 국가주의 극복을 동독출신인 자신의 과거와 연결해 풀어나갔다. 그는 나는 모든 것이 변할 수 있다는 것을 경험한 사람이라며 절대 변하지 않을 것 같은 것들이 사실은 얼마든지 변할 수 있다는 교훈이 졸업생들과 나누고 싶은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메르켈 총리는 벽은 무너질 수 있고 독재는 끝날 수 있다우리는 지구온난화를 막을 수 있고, 기아를 정복할 수 있고, 질병을 끝낼 수 있으며, 아이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고, 또 망명과 추방을 불러오는 근본적 문제에 맞서 싸울 수 있다는 희망적인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절대 거짓을 진실인 것처럼 진실을 거짓인 것처럼 말하지 말라는 당부의 말을 끝으로 축사를 끝맺었다.



 

메르켈 총리답지 않은 감정적인 연설을 두고 워싱턴 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을 이름 한 번 말하지 않고 만신창이로 만든 연설이자 우리가 그토록 기다렸으나 2016년 민주당 후보들에게서는 볼 수 없었던 연설이라고 극찬했다. 이어서 워싱턴 포스트는 진보적 비전을 가지고 보수 진영을 이끄는 메르켈 총리는 다수의 독일인이 변화를 원할 때가 언제인지 파악하는 데 탁월한 능력을 가졌다고 치켜세우며, 독일이 메르켈 총리의 지도 아래 동성결혼 합법화와 탈원전 등 점차 진보적으로 나아갔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워싱턴 포스트는 현재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녹색당 등 독일의 전통적인 진보 세력은 메르켈 총리에 대한 해외의 긍정적 평가에 동조하지 않을 것이라며, 독일 진보세력이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보수여당에 근본적 회의를 가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사진: 워싱턴 포스트(The Washington Post) 전재>

 

독일 유로저널 박진형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004 독일, 대학 신입생 학업능력 떨어져 imagefile 2019 / 07 / 02 584
9003 독일, EU-남미 FTA 협정 체결로 수출증진 기대 imagefile 2019 / 07 / 02 202
9002 독일, 국적법 개정으로 테러리스트 조직과 일부다처제 배척 (1면) imagefile 2019 / 07 / 02 204
9001 독일, 7월 1일부터 아동수당, 연금 일제히 상승 imagefile 2019 / 07 / 02 304
9000 독일 환경부, 중유와 가솔린 등에 환경세 도입…전기세 낮춰 부담 덜기로 imagefile 2019 / 07 / 02 158
8999 독일 정부, 지중해 상 난민구조 이유로 체포된 자국민 옹호 2019 / 07 / 02 161
8998 독일, 이른 폭염으로 관측이래 가장 더웠던 6월 기록 2019 / 07 / 02 155
8997 메르켈 총리, 베를린 행사 도중 손 떨어 건강이상설 제기 imagefile 2019 / 07 / 02 106
8996 독일, 폭력적 극우주의 확산에 사회적 긴장 고조 (1면) imagefile 2019 / 06 / 24 326
8995 독일, 미중 무역전쟁에도 중국과 경제협력 모색 imagefile 2019 / 06 / 24 295
8994 극우주의 폭력에 총격피살 된 독일 정치인을 위한 추모기도회에 수백 명 참석 imagefile 2019 / 06 / 24 206
8993 독일 보수여당, 지역 선거 앞두고 극우주의 대응전략 두고 당내 이견 계속돼 imagefile 2019 / 06 / 24 309
8992 베를린 외곽 대형 아시아 푸드마켓 인신매매 범죄에 악용되는 것으로 밝혀져 imagefile 2019 / 06 / 24 358
8991 오스트리아, 독일 관광객들이 사용하는 국경 샛길 봉쇄조치 imagefile 2019 / 06 / 24 277
8990 독일 법원, 동물실험 윤리적 문제에 우주여행 중 햄스터 실험 제지 imagefile 2019 / 06 / 24 175
8989 독일 대연정, 부동산세 세제개혁 합의…여름 휴가 전 도입 예정(1면) imagefile 2019 / 06 / 18 372
8988 독일 극우정당 AfD, 구동독 지역 괼리츠 시장 선거 패배 imagefile 2019 / 06 / 18 305
8987 독일, 작년 무기수출 규모 재작년에 비해 급감해 2019 / 06 / 18 142
8986 주독미군 일부 폴란드로 이전…독일 안보정책 개편 불가피 2019 / 06 / 18 258
8985 독일, 동성애 전환치료 전면금지 도입 예정 imagefile 2019 / 06 / 18 426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