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유럽인들 독일의 글로벌 역할 기대…프랑스, 영국은 하락세 새로 발표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유럽인들은 독일이...

by admin_2017  /  on Mar 26, 2019 19:28
유럽인들 독일의 글로벌 역할 기대…프랑스, 영국은 하락세

새로 발표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유럽인들은 독일이 세계 무대에서 더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독일 내지용 - 사회 (1).jpg

열 개의 유럽연합 회원국을 대상으로 이번 설문조사를 진행한 퓨 리서치 센터에 따르면, 응답자의 절반 가량인 47%는 독일의 역할이 10년 전에 비해 더욱 중요해졌다고 대답했다. 36%는 독일의 역할이 10년 전에 비해 여전히 중요하다고 대답했고, 15%만이 독일의 역할이 덜 중해졌다고 응답했다. 

이에 비해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회 회원국으로 전통적으로 세계 무대에서 영향력을 행사해 온 프랑스와 영국에 대한 평가는 부정적이었다. 프랑스의 역할이 10년 전에 비해 더욱 중요해졌다고 응답한 참여자들은 25%에 그쳤고, 영국은 이보다 낮은 21%에 머물렀다. 프랑스의 역할이 10년 전 보다 덜 중요해졌다고 응답한 참여자들은 28%로 긍정평가를 앞섰고, 영국의 역할이 10년 전보다 덜 중요해졌다고 응답한 참여자들은 무려 38%로 영국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가 두드러졌다. 

독일의 역할에 대한 긍정평가는 국가별로 다르게 나타났다. 그리스 응답자들은 81%, 이탈리아와 스페인 응답자들은 대략 56%, 유럽연합 평균은 47%로 나타난 데 비해, 영국 응답자들은 오직 37%만이 독일의 역할을 긍정평가 해 견제심리를 드러냈다. 

<사진: 도이체 벨레(Deutsche Welle) 전재>

독일 유로저널 박진형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048 독일, 경기침체 본격화 신호 여러 곳에서 포착돼…전문가들 경고 imagefile 2019 / 08 / 20 628
9047 전기차 급부상에 독일 전통 자동차 산업 혁신 불가피 imagefile 2019 / 08 / 20 561
9046 메르켈 총리, 휴가복귀 하자마자 연정 갈등, 기후 변화 등 산적한 문제 시달려 imagefile 2019 / 08 / 20 404
9045 독일 내무부 장관, 시리아로 휴가 간 난민들 지위 박탈 경고 imagefile 2019 / 08 / 20 1737
9044 독일 법원, 네오나치의 정치적 타겟리스트 비공개 한 연방수사기관 결정 합당 imagefile 2019 / 08 / 20 849
9043 독일, 신혼부부 열네 쌍 중 한 쌍은 동성혼 file 2019 / 08 / 20 354
9042 독일 정부, 구동독 지역 위해 도입됐던 ‘연대세(稅)’ 폐지 나서 (1면) imagefile 2019 / 08 / 13 1010
9041 독일 환경부 장관, 비닐봉투 사용 전면금지 정책 추진 imagefile 2019 / 08 / 13 684
9040 음식배달업체 딜리버루(Deliveroo), 독일에서 철수 결정 imagefile 2019 / 08 / 13 3131
9039 독일 국회의원들, 이어지는 환경보호 압박에도 여전히 항공편 선호 imagefile 2019 / 08 / 13 837
9038 독일, 극우정당 반(反)난민 비디오에 달린 혐오댓글 대대적 수사 나서 imagefile 2019 / 08 / 13 700
9037 독일 아이들, 하루 설탕섭취량 권장량 훨씬 뛰어넘어 imagefile 2019 / 08 / 13 2350
9036 독일, 희귀종 케퍼케일리 죽인 혐의로 두 남성 집단폭행 당해 imagefile 2019 / 08 / 13 522
9035 독일, 새로운 에너지원 찾아 수소개발에 집중 (1면) imagefile 2019 / 08 / 06 691
9034 독일, 인터넷 속도 세계 33위에 그쳐…안정적 네트워크 절실 imagefile 2019 / 08 / 06 748
9033 독일, 바르샤바 항쟁 75주년 맞아 폴란드에 깊은 유감 표해 imagefile 2019 / 08 / 06 1477
9032 독일 극우정당, 범죄 수치 왜곡으로 외국인 혐오 부추기는 것으로 드러나 imagefile 2019 / 08 / 06 413
9031 트럼프 美대통령 안티파(Antifa) 공격에 독일 진보진영 발끈 imagefile 2019 / 08 / 06 1012
9030 독일, 구글에 EU에서 녹음된 오디오 파일 청취금지 결정 통보 imagefile 2019 / 08 / 06 584
9029 독일 연방경찰, 지난 해 난민송환 중 71명 경찰관 부상 당해 imagefile 2019 / 08 / 06 351
Board Search
3 4 5 6 7 8 9 10 11 12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