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 글로벌 제약회사 바이어 구조조정…독일서만 4500명 감축 독일 거대 제약회사인 바이어(Bayer AG)가 독일에서...

by admin_2017  /  on Apr 09, 2019 19:55
독일, 글로벌 제약회사 바이어 구조조정…독일서만 4500명 감축

독일 거대 제약회사인 바이어(Bayer AG)가 독일에서 4500개에 달하는 일자리를 없앨 예정이다. 바이어는 몬산토(Monsanto)를 인수한 이후 사업을 재구성하면서 전세계적 고용축소를 예고한 바 있다. 

독일 내지용 - 경제2.JPG

경제전문지 블룸버그 통신(Bloomberg)은 바이어가 630억 달러를 들인 몬산토 인수 건 이후 수익창출을 위해 애쓰고 있다고 전하며, 전세계적으로 10%, 즉 1만 2000 명에 달하는 직원들을 구조조정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고용노동법이 강력한 독일에서 이와 같은 인사조치를 단행하는 것이 불필요한 정치적 논란을 불러올 수 있다고 분석했다. 바이어 대변인은 구조조정에 대해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았지만, 바이어 주가는 월요일 0.4% 하락했다. 

바이어가 극단적인 구조조정을 단행하는 배경으로 블룸버그는 바이어의 최고경영자 베르너 바우만(Werner Baumann) 사장이 주주들의 엄청난 압박 아래 놓여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몬산토가 미국에서 연이은 소송에 휘말리면서, 바우만 사장은 몬산토 인수 건이 바이어의 장기적 성장을 이끄는 결정이었는지 증명해야 할 상황에 처해있기 때문이다. 

익명을 요구한 바이어 관계자는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인사조치로 독일에서 현재 총 3만 2100 여명을 고용하고 있는 바이어가 직원의 14%를 감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보기술과 행정을 담당하는 분야에서만 3000여개의 일자리가 사라질 예정이다.

공식적으로 얼만큼의 일자리가 사라지게 될 지는 발표된 바 없지만, 바이어는 이번 인사조치를 2021년까지 단행할 예정이다. 전세계적으로 농업분야에서 4100여명, 소비자건강 분야에서 1100명, 연구개발 분야에서 900명 등 분야를 망라하고 10%의 바이어 일자리가 사라질 전망이다.    

<사진: 블룸버그 통신(Bloomberg) 캡쳐>

독일 유로저널 박진형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048 독일, 경기침체 본격화 신호 여러 곳에서 포착돼…전문가들 경고 imagefile 2019 / 08 / 20 633
9047 전기차 급부상에 독일 전통 자동차 산업 혁신 불가피 imagefile 2019 / 08 / 20 562
9046 메르켈 총리, 휴가복귀 하자마자 연정 갈등, 기후 변화 등 산적한 문제 시달려 imagefile 2019 / 08 / 20 410
9045 독일 내무부 장관, 시리아로 휴가 간 난민들 지위 박탈 경고 imagefile 2019 / 08 / 20 1761
9044 독일 법원, 네오나치의 정치적 타겟리스트 비공개 한 연방수사기관 결정 합당 imagefile 2019 / 08 / 20 852
9043 독일, 신혼부부 열네 쌍 중 한 쌍은 동성혼 file 2019 / 08 / 20 362
9042 독일 정부, 구동독 지역 위해 도입됐던 ‘연대세(稅)’ 폐지 나서 (1면) imagefile 2019 / 08 / 13 1012
9041 독일 환경부 장관, 비닐봉투 사용 전면금지 정책 추진 imagefile 2019 / 08 / 13 688
9040 음식배달업체 딜리버루(Deliveroo), 독일에서 철수 결정 imagefile 2019 / 08 / 13 3147
9039 독일 국회의원들, 이어지는 환경보호 압박에도 여전히 항공편 선호 imagefile 2019 / 08 / 13 839
9038 독일, 극우정당 반(反)난민 비디오에 달린 혐오댓글 대대적 수사 나서 imagefile 2019 / 08 / 13 701
9037 독일 아이들, 하루 설탕섭취량 권장량 훨씬 뛰어넘어 imagefile 2019 / 08 / 13 2353
9036 독일, 희귀종 케퍼케일리 죽인 혐의로 두 남성 집단폭행 당해 imagefile 2019 / 08 / 13 527
9035 독일, 새로운 에너지원 찾아 수소개발에 집중 (1면) imagefile 2019 / 08 / 06 695
9034 독일, 인터넷 속도 세계 33위에 그쳐…안정적 네트워크 절실 imagefile 2019 / 08 / 06 752
9033 독일, 바르샤바 항쟁 75주년 맞아 폴란드에 깊은 유감 표해 imagefile 2019 / 08 / 06 1479
9032 독일 극우정당, 범죄 수치 왜곡으로 외국인 혐오 부추기는 것으로 드러나 imagefile 2019 / 08 / 06 416
9031 트럼프 美대통령 안티파(Antifa) 공격에 독일 진보진영 발끈 imagefile 2019 / 08 / 06 1022
9030 독일, 구글에 EU에서 녹음된 오디오 파일 청취금지 결정 통보 imagefile 2019 / 08 / 06 585
9029 독일 연방경찰, 지난 해 난민송환 중 71명 경찰관 부상 당해 imagefile 2019 / 08 / 06 351
Board Search
3 4 5 6 7 8 9 10 11 12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