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테레사 메이 총리 사임 요구하는 보수당 목소리 높아 테레사 메이 총리의 사임을 요구하는 보수당 내 목소리가 크...

by admin_2017  /  on Apr 30, 2019 18:24

테레사 메이 총리 사임 요구하는 보수당 목소리 높아



테레사 메이 총리의 사임을 요구하는 보수당 내 목소리가 크다. 총리는 부활절 휴가 기간 동안 노동당과 여야 합의 브렉시트 탈퇴안 협상을 지속했다. 테레사 메이 총리는 유럽연합 의회 선거 전 탈퇴안 합의를 이끌어 내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그러나 보수당 내부는 총리의 탈퇴안 비준에 실패하면 사임을 요구하고 있다. 



5. 테레사 메이 총리의 사임을 요구하는 보수당 내 목소리가 크다 사진.jpg


브렉시트 이후 EU학생들의 고등교육 학비가 변동하지 않을 것임을 확정해 달라는 질문에 영국 교육부장관이 답변을 거부했다. 비비씨의 보도에 따르면 유럽 국가 학생들은 브렉시트 이후 높은 학비를 지불해야 한다. 수학 과목마다 다르나 많게는 만파운드에서 사만 파운드까지 차이가 난다. 야당의원들과 고등 교육 지도자들의 우려가 높다. 유럽 국가 학생들은 기존에 영국 현지인들과 비슷한 금액의 학비를 부담해왔다. 2020년 교육부 발표대로 브렉시트 이후에는 대폭 상승된 학비를 부담해야 한다. 교육부 관계자에 따르면 영국인과 마찬가지로 유럽국 학생들은 학자금 대출을 신청 할 수 있다.  


140여개 대학 연합측은 정부의 미온한 대응이 유럽 국가 학생들의 유출로 이어질 것이라 전망했다. 노동당 은 고등 교육 연합 측 대변인 앤 코피와의 인터뷰를 통해 브렉시트가 영국의 경제와 공공 서비스 영역을 훼손함과 더불어 교육에까지 해악을 미칠 것이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가디언지의 보도에 따르면 고등 교육에 있어 유럽 학생들의 학비 부담을 증가시키는 테레사 메이 총리 현재 협상안을 유럽 연합 측이 수용 할 수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출처: 가디언즈, 비비씨 



영국 유로저널 홍선경기자
 eurojournal24@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딜 브렉시트 후 영국 거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10가지 imagefile 2019-09-04 1627
11976 영국 HIGH ST 주요 소매점, 지난 2년간 거의 1,000 개 폐업으로 위기 imagefile 2019 / 06 / 26 156
11975 영국 가정의(GP) 부족에 예방 가능 질환자 수 급증해 imagefile 2019 / 06 / 26 168
11974 영국인 10명중 한 명인 550만 명, 총 1조 파운드 가치의 제2 주택 소유 (1면) imagefile 2019 / 06 / 19 348
11973 영국 노동당,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 차단 위한 법안 승인 실패 imagefile 2019 / 06 / 19 263
11972 英 보수당 대표 1차 경선, 존슨 압도적 1위 'BREXIT 가능성 높아져' imagefile 2019 / 06 / 19 193
11971 '한-영 자유무역협정(FTA)' 타결, 브렉시트후에도 '무관세 수출' (1면) imagefile 2019 / 06 / 12 621
11970 킹스톤, 런던에서 가장 안전한 지역 2019 / 06 / 12 299
11969 킹스톤 지역 국회의원 에드워드 데이비, 자민당 대표 도전장 imagefile 2019 / 06 / 12 197
11968 영국 입국시 우리 국민 대상 자동입국심사[E-passport gate] 제도 시행 2019 / 06 / 12 1232
11967 美-英, 브렉시트 이후 무역협정에 의료서비스 시장개방에 충돌 2019 / 06 / 12 201
11966 英 EU 의회선거, 브렉시트당 약진해 'NO DEAL' 가능성 고조 (1면) imagefile 2019 / 06 / 05 908
11965 英 노동당, 브렉시트 타협안에 대한 2차 국민투표 실시 주장 imagefile 2019 / 05 / 20 3504
11964 차량 리스 빠르게 성장하는 신세대 모터 금융, imagefile 2019 / 05 / 20 323
11963 핸드폰 스크린의 푸른빛이 수면 방해, imagefile 2019 / 05 / 20 375
11962 구글 화웨이의 안드로이드 사용 제한, imagefile 2019 / 05 / 20 294
11961 아마존 박스 포장 인력 기계로 대체해 imagefile 2019 / 05 / 20 1232
11960 브렉시트, 6월 3일 총리의 4차 협상안이 마지막 전망 (1면) imagefile 2019 / 05 / 20 422
11959 맨체스터 공항 전력 이상 87개 항공편 줄줄이 취소돼 imagefile 2019 / 05 / 20 456
11958 중고차 신뢰도 등급 최악으로 도요타 불명예 imagefile 2019 / 05 / 20 333
11957 샤워 60초 줄이면 연간 난방비 최대 절약 £500 imagefile 2019 / 05 / 13 226
Board Search
2 3 4 5 6 7 8 9 10 11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