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영국 정부의 빈곤 가정 지원 수준이 G8 국가들 가운데 러시아를 제외하고는 최하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BB...

by 한인신문  /  on Mar 19, 2009 23:51


영국 정부의 빈곤 가정 지원 수준이 G8 국가들 가운데 러시아를 제외하고는 최하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BBC가 보도했다. 빈곤 아동 지원 자선단체인 Save the Children은 G8 국가들의 빈곤층 지원 수준을 검토한 뒤, 영국 정부는 올해 예산안에 빈곤 가정 지원 예산으로 30억 파운드를 책정할 것으로 요청하고 나섰다. Save the Children은 노동당 정부의 아동 빈곤 근절 선언 10주년을 맞이하여 이 같은 요청을 전했다. 정부는 아동 빈곤 근절이 시행되기 시작한 1998 이래로 현재까지 약 600,000명의 어린이들이 상대적 빈곤에서 해방 되었으며, 최근 정책의 성과로 추후 500,000명이 추가로 빈곤에서 해방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고 전하고 있다. 정부는  국가 평균 가계 소득의 절반 이하 수준의 소득으로 생활하는 이들을 빈곤층으로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아동 빈곤 대응 단체(Child Poverty Action Group)는 토니 블레어 전 총리가 공언한 대로 오는 2010년까지 아동 빈곤을 절반으로 줄이고, 최종적으로 2020년까지 이를 100% 근절하기 위해서는 여전히 700,000명의 어린이들을 빈곤으로부터 구출해야 하는 만큼, 아직 갈 길이 멀다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특히, 아동 빈곤 대응 단체는 최근 경기 침체의 여파로 인해 정부가 빈곤 아동 근절을 우선 순위로 염두하지 않게 될 것을 우려했다. 조사에 따르면, 영국 정부가 빈곤층 지원에 할당하는 예산은 연간 12억 파운드로 GDP(국내 총생산)의 불과 0.06%에 지나지 않았으나, 미국의 경우는 그 규모가 3천 7백언 파운드에 달하며 GDP의 2.7%나 되었으며, 일본 역시 GDP의 0.3%를 이에 할당하는 등 대부분 영국보다 높은 비율의 예산을 빈곤층 지원에 할당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인신문 전성민 기자


@유로저널 ONLY 뉴스 에 게재된 각국 기사 내용은 한국 언론들이나 포탈싸이트에 보도되지 않았거나, 본지가 직접 취재한 기사들만을 보도합니다.

 

 

URL
http://eknews.net/xe/14948
Date (Last Update)
2009/03/19 23:51:21
Read / Vote
3148 / 0
Trackback
http://eknews.net/xe/14948/c8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노딜 브렉시트 후 영국 거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10가지 imagefile 2019-09-04 1996
11951 영국, 브렉시트 이후 EU 규범대신 독자적 체계 구축 2019 / 11 / 19 400
11950 스리랑카 연쇄 폭발 테러범 영국 유학 출신 imagefile 2019 / 04 / 30 403
11949 英 재무부 장관, “이번 브렉시트 합의안, 경제 악화시키겠지만 정치적 혜택 제공” 2018 / 12 / 03 405
11948 영국 집값 하락에 5% 보증금 지불한 첫 집 구매자들 타격 imagefile 2019 / 08 / 21 407
11947 영국 여학생 자해율, 20년 만에 2배 급등 imagefile 2018 / 09 / 04 408
11946 영국 도로교통법, 안전벨트 미착용 가중 처벌 등 강화 imagefile 2019 / 07 / 24 408
11945 영국 중등학교, 20년 사이 외국어 학습자 반토막 imagefile 2019 / 03 / 04 409
11944 영국 제조업 지수 최저치 기록, 유로화 대비 파운드화 하락 imagefile 2019 / 02 / 06 410
11943 약 70만명의 유럽인, 브렉시트 이후 영국 거주 허락받아 (1면) imagefile 2019 / 06 / 26 410
11942 영국과 BREXIT전 수교, '한국은 이미 완료, 일본은 거부' 2019 / 07 / 03 413
11941 영국 집 렌트비, 향후 15% 오를 가능성 제기 2018 / 08 / 13 417
11940 영국 대법원, 이민국의 잘못에 £50,000 부과 imagefile 2018 / 07 / 17 418
11939 영국 구직 시장 호황중 imagefile 2018 / 08 / 28 419
11938 웨일즈 거주 외국인들도 투표 가능 imagefile 2018 / 02 / 07 421
11937 영국 정부, 화학 무기 방어 시설 건설 예정 imagefile 2018 / 03 / 20 422
11936 英, 낙후지역 중심으로 자유무역지대 창설 본격 착수 imagefile 2019 / 08 / 07 422
11935 영국, 지브롤터 해협에서 국가 튼 스페인 해군에 공식 항의 2018 / 12 / 10 423
11934 영국 영세 점포들, 이자율 상승되면 폐업 속출 전망 imagefile 2018 / 10 / 16 425
11933 브렉시트 후 EU 예산에 생길 큰 타격, 대안 찾기에 난항 중 2018 / 12 / 31 425
11932 내년 시행 예정이던 ‘기준평가’에 빨간불 imagefile 2018 / 04 / 09 427
Board Search
5 6 7 8 9 10 11 12 13 14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