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자녀들을 채찍으로 체벌한 아버지가 징역형을 선고 받았다고 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52세의...

by 유로저널  /  on May 19, 2009 06:46


자녀들을 채찍으로 체벌한 아버지가 징역형을 선고 받았다고 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52세의 남성은 교육 훈계 차원에서 7~12세 자녀 세 명을 채찍으로 체벌해 왔다. 그는 해당 체벌이 잔혹했다는 지적을 부인하면서, 오직 좋은 목적을 위해 행해진 체벌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판사는 그의 체벌이 잔혹하고 부적절한 것이었다고 결론을 내리면서 징역형을 선고했다. 이 남성은 자녀들이 식사 시간에 늦거나, 밖에서 놀다가 늦게 들어오거나 하는 등, 자신이 정한 규율을 어길 경우에 체벌을 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자녀들은 결국 경찰에 이를 신고했으며, 출동한 경찰은 자녀들이 자신들을 떠나지 말아달라고 애웠했다고 증언, 그들이 아버지의 체벌을 매우 두려워했음을 증명했다. Cardiff Crown Court에서 열린 법정에서 세 명의 자녀들은 직접 법정에 출두하지 않고 영상을 통해 증언 내용을 전했다. 이들은 심지어 잠자리에 들라는 명령에 따라 침실로 이동하는 도중 동작이 느리다고 채찍으로 맞은 적도 있다고 증언했으며, 항상 맞은 자국을 남겼을 만큼 체벌 강도가 매우 강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그들은 아버지의 체벌을 피하기 위해 체벌에 사용되는 채찍을 정기적으로 숨기곤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해당 남성은 체벌을 단지 자녀들의 훈계용으로만 사용했으며, 규율을 지키도록 교육했고, 자녀들의 탈선을 원하지 않았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리고, 채찍으로 체벌 시 손바닥을 때리기만 했으며, 흥분했거나 감정적일 때는 체벌을 피했다고 덧붙였다. 법정은 이 남성에게 27개월의 징역형을 선고했다.

유로저널 전성민 기자


@유로저널 ONLY 뉴스 에 게재된 각국 기사 내용은 한국 언론들이나 포탈싸이트에 보도되지 않았거나, 본지가 직접 취재한 기사들만을 보도합니다.

 

 

URL
http://eknews.net/xe/15323
Date (Last Update)
2009/05/19 06:46:45
Read / Vote
3582 / 0
Trackback
http://eknews.net/xe/15323/8e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노딜 브렉시트 후 영국 거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10가지 imagefile 2019-09-04 2402
12023 영국, 마가렛 대처 전 총리 별세 (1면) imagefile 2013 / 04 / 10 3679
12022 영국 중산층, 자녀 사립학교 감당 못 해 imagefile 2014 / 07 / 08 3672
12021 5월부터 동유럽 이민자도 英 국가수당 혜택 imagefile 2011 / 03 / 08 3650
12020 영국, 주 4일 근무제 시행에 대해 논의 시작 imagefile 2014 / 07 / 08 3648
12019 보수당, 차기 선거 이후 인권법 폐지 서약 (1면) imagefile 2013 / 10 / 01 3645
12018 영국 정부, 자동차산업 육성 위해 정책 U턴 imagefile 2011 / 07 / 12 3636
12017 단기 징역형 범죄자, 74%가 재범 저질러 imagefile 2010 / 11 / 16 3628
12016 영국 남편들, 이혼시 더 많은 위자료 내야할 듯 imagefile 2006 / 06 / 01 3625
12015 테스코, 英 최초로 드라이브 스루(drive-thru) 개시 imagefile 2010 / 08 / 24 3619
12014 영국 내 빈부격차 ‘상상초월’ imagefile 2014 / 03 / 18 3614
12013 런던 블랙캡 메이커 망가니즈, 법정관리에 들어가 imagefile 2012 / 10 / 23 3610
12012 지난 해 발생한 혐오 범죄 52,028건 imagefile 2010 / 12 / 07 3605
12011 영국 ,소득세 부과 기준 조기 상향될 듯 imagefile 2013 / 03 / 22 3596
12010 英 주택가격, 4월에 또 하락 imagefile 2011 / 05 / 10 3585
12009 英 경찰, 즉석 지문조회장치 구비 imagefile 2011 / 08 / 16 3584
» 채찍으로 자녀 체벌한 아버지 징역형 imagefile 2009 / 05 / 19 3582
12007 거리에서 가장 많이 버려지는 쓰레기는 콜라캔 imagefile 2010 / 03 / 09 3541
12006 영국에서 가장 위험한 교차로 Best 10 imagefile 2007 / 12 / 14 3536
12005 영국 정보기관 제임스 폴리 참수한 지하드 단원 신원 확인 중 imagefile 2014 / 08 / 26 3532
12004 런던 거주 청년들, ‘화나고 지루해’ (1면) imagefile 2014 / 07 / 15 3528
Board Search
2 3 4 5 6 7 8 9 10 11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