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이상한 3단 논법 식당에 들어온 손님이 삼겹살을 주문하였다. 삼겹살이 나오자 손님은 삼겹살을 취소하고 소주 ...

by admin_2017  /  on Jan 19, 2021 02:10
extra_vars1 :  
extra_vars2 :  

★이상한 3단 논법
식당에 들어온 손님이 삼겹살을 주문하였다.
삼겹살이 나오자 손님은 삼겹살을 취소하고 소주 한 병을 다시 주문하였다.
손님이 소주를 마신 뒤 식당을 나가려 하자
주인이 소주 값을 요구하였다.
"손님, 소주 값을 주셔야죠?"
"소주 대신 삼겹살을 돌려주지 않았소?"
"하지만 삼겹살 값도 받은 적이 없습니다."
*"삼겹살은 나도 먹은 적이 없지 않소."

★ 작문 시간 
아들이 아버지에게 물었다.
"아빠 나는 어떻게 태어났어요?"
"응, 너는 황새란 놈이 업어 왔지."
"그럼 아빠는 어떻게 태어났어요?"
"아빠도 황세가 업어왔지."
"그렇다면 선조들도 모두 황새가 업어 왔겠네요?"
"그래, 그렇단다."
다음날 작문 시간에
아들은 이렇게 쓰고 있었다.
"우리 집안은 선조가 황새라. 일체의 성행위가 없었다."

★착각
자칭 유능한 사원이라고 까불대던 사람이 사장을 찾아가서 말했다.
“사장님, 다음 주에 사표를 제출하겠습니다.”
사장이 고개를 푹 숙인 채 말이 없자, 또다시 말했다.

“사장님, 끝까지 도와드리지 못해서 죄송합니다.”
고개를 치켜든 사장이 말했다.
“다음 주까지 기다리란 말인가?”

★우리 마님
멋진 부인 : 지참금도 많은 데다 많은 돈을 벌어놓고 일찍 죽은 부인.
독한 부인 : 지참금, 혼숫감도 별 볼일 없고 변변한 돈벌이도 없었으면서 병약하여 남편의 많은 재산을 축내고 죽은 부인.
치사한 부인 : 많은 지참금을 가져왔지만 상당한 액수를 다시 친정으로 빼돌리고 죽은 부인.
미운 부인 : 약간의 지참금은 있었지만 죽을 때까지 맞벌이 한번 안하고 죽은 부인.
황당한 부인 : 지참금과 번 돈이 많았지만 몽땅 써 버리고 죽은 부인.
그런데, 지참금이나 혼수도 없이 시집와 아직까지 맞벌이 한번 안 해도 꿋꿋하게 장미꽃다발까지 받으면서 잘 살고 있는 부인은?
우리 마~ 님!

★영업사원의 성공 비결
집집마다 찾아다니며 외판을 해서 대성공을 한 영업사원이 성공 비결을 밝혔다.
“그건 첫마디가 중요합니다.
문을 열어주는 여자에게 무조건 이렇게 말하는 겁니다!
‘아가씨, 어머님 계신가요?’라고 말이죠.”

★관계자 외 출입금지
한 산부인과에 임신부가 진통을 하면서 실려 왔다. 소리를 지르면서 실려 가는 침대카 옆에 남편으로 보이는 남자가 따라 가며 아내를 위로했다.
“여보! 조금만 참아! 조금만….”

곧 부인이 병원 복도를 지나 분만실로 들어가자 남편이 함께 들어가려 했다. 그때 간호사가 문에 붙어있는 문구를 가리키며 말했다.
“관계자 외 출입금지입니다! 밖에서 기다려 주세요!”
그러자 남편이 소리쳤다.

“이것 보쇼! 내가 관계자요!”

★이왕이면
한 중년남자가 아내에게 선물할 털장갑을 사기 위해 백화점 선물 코너에 들렀다.
그러나 막상 아내의 손 크기가 어느 정도인지 감이 잡히지 않았다. 손님의 고민을 알아 챈 여점원이 말했다.
"사모님의 손 크기를 잘 모르시는군요. 그럼 제 손을 한번 만져보세요."
남자는 친절한 여점원의 제의로 아내의 손 크기를 어림잡아 장갑을 살 수 있었다.
그런데 잠시 뒤 조금 전에 장갑을 사 갔던 그 남자가 다시 돌아왔다.
친절하고 아름다운 여점원이 물었다.
"뭐가 잘못됐나요?"
남자가 대답했다.

"저........ 사는 김에 이왕이면 브래지어도 같이 샀으면 하는데요......"


★너도 한번 먹어봐
형제 개구리가 살았는데 형 개구리는 파리를 안 잡아
먹고 밤낮 벌만 잡아먹는 게 아닌가. 동생 개구리가 이
상해서 물었다.
"형은 무슨 맛으로 벌만 먹지?"
그에 형  개구리가 대답했다.

"톡쏘는 맛으로."





 

 

URL
http://eknews.net/xe/566555
Date (Last Update)
2021/01/19 02:10:58
Read / Vote
494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66555/b6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789 유로저널 1245호 유머 2021 / 02 / 28 493
788 유로저널 1242호 유머 2021 / 02 / 02 639
» 유로저널 1241호 유머 2021 / 01 / 19 494
786 유로저널 1240호 유머 2021 / 01 / 05 445
785 유로저널 1239호 유머 2020 / 12 / 21 470
784 유로저널 1238호 유머 2020 / 12 / 15 526
783 유로저널 1237호 유머 모음 2020 / 12 / 01 1534
782 유로저널 1236호 유머 2020 / 11 / 17 778
781 유로저널 1235호 유머 2020 / 11 / 03 479
780 유로저널 1233호 유머 2020 / 10 / 20 1276
779 유로저널 1232호 유머모음 2020 / 10 / 05 912
778 유로저널 1231호 유머 2020 / 09 / 28 648
777 유로저널 1230호 유머 2020 / 09 / 28 551
776 유로저널 1229호 유머 2020 / 09 / 01 952
775 유로저널 1228호 유머 2020 / 08 / 18 614
774 유로저널 1227호 유머 2020 / 08 / 03 640
773 유로저널 1226호 유머 2020 / 08 / 03 915
772 유로저널 1225호 유머 2020 / 06 / 30 757
771 유로저널 1224호 유머 2020 / 06 / 15 758
770 유로저널 1223호 유머 2020 / 06 / 01 789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