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2010.05.12 09:20

유로저널 760호 유머

조회 수 1127 추천 수 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Extra Form
extra_vars1 |||||||||||||||||||||
extra_vars2 |||||||||||||||||||||||||||||||||||||||||||||||||||||||||||||||||||||||||||||||||
경상도 신혼부부

-비행기 안에서

서울 신부 : 자기! 나 자기 팔베개하구 자도 돼?
서울 신랑 : 응? 응, 그래.

이를 본 경상도 신부 : (샘나서) 보이소!
                      저 팔베개해도 됩니꺼?
경상도 신랑 : 와, 니 졸리나? 마 디비자문 될끼
              아이가?!


-해변에서

서울 신부 : (신랑을 툭 치고는 애교 있는 몸짓으로 뛰어가며) 자기야! 나 잡아봐라~.
서울 신랑 : (뒤따라가며) 자기~ 사랑해!

이걸 보고 샘이 난 경상도 신부, 신랑을 툭 친다는게 너무 세게 치고 말았다.
경상도 신부 : (아차하며 뛰어간다.) 보이소~ 나 잡아보이소~
경상도 신랑 : (잔뜩 화가 나 씩씩대며) 니, 내손에 잡히면 쥑이 삔다!


골동품

헹가레군이 골동품 가게 주인이 되어 나이 어린 계집종을 치근덕거렸다. 참다 못한 계집종이 부인 신나리양에게 일러바치자, 신나리양은 밤중에 몰래 계집종 방에 들어가 불을 끄고 누어서 기다렸다.
그런 줄도 모르는 헹가레군이 살짝 들어와서 더듬거리는 것을 신나리양 쪽에서 꼭 붙잡고 늘어졌다.
한동안 열을 올리던 헹가레군은,
“과연 우리 마누라보다 몇백 배는 낫구나!”
하고 연신 지껄여댔다.
그러자 부인 신나리양이 벌떡 일어나더니 꽥 소리를 질렀다.

“이놈의 바람쟁이야! 이렇게 값진 골동품도 못 알아보면서 무슨 골동품 장사를 한다는 거야!”


그걸 보곤 알 턱이 없지

무더운 여름날 오후, 송강새는 친구 두 사람과 숲속을 산책하고 있었다. 그 숲은 산속에 자리 잡고 있어서 골짜기에는 항상 물이 흐르고 있었으며, 군데군데 제법 많은 물이 고여 있는 웅덩이들이 있었다. 그들이 그곳에 이르게 되자 세 사람은 동시에 한바탕 물로 첨벙 뛰어 들어갔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곳은 숲이 우거져 음산한 분위기까지 풍겨 사람들이 잘 들르지 않는 곳이다. 그래서 그들은 별 염려 없이 물속으로 들어갔다. 물론 수영복 따윈 있을 리도 없어, 세 사람은 원초적 상태로 홀랑 벗고 물속에 들어간 것이었다.
잠시 후 물속에서 나와 바위에 걸터앉아 일광욕까지 즐겼다. 그때 그들 가까이에 한 무리의 여자들이 나타났다.
미모의 젊은 여자들이 너무 가까이까지 이르자 그들은 순간적으로 어쩔줄 몰라 덤벙댔다.
두 사람은 얼른 옷으로 하복부를 가렸지만 송강새는 머리에 셔츠를 뒤집어쓴 채 그녀들 앞에 서 있었다.
그것을 본 여자들은 깜작 놀라 얼른 도망쳐 버렸다. 여자들이 가버리자 두 사람은 셔츠를 뒤집어 쓴 송강새에게 그 이유를 물었다.
“송형은 어째서 아랫도리를 먼저 가리지 않고 머리를 가리었소. 아랫도리를 열어놓고 머리만 가렸으니 그 여자들이 송형의 아랫도릴 보지 않겠느냔 말이오?”
그러자 송강새는 겸언쩍은 듯 가만히 말했다.

“자고로 사람은 얼굴 생김새를 보고 누군지 알아보는 것 아니겠어요? 그 여자들이 내 아랫도릴 보고 내가 누군지 어떻게 안단 말이오!”






골프의 오비이락

▲5B

Booking (골프장 예약하고)
Ball (공 치고)
Bath (목욕하고)
Beer (맥주 마시고)
Bed (잠자리로...)

▲2락

오비(OB) 내면 2가지 즐거움이 있다.
베푸는 즐거움(우정의 샷) 챙기는 기쁨

▲또다른 오비이락의 해석

OB二落. 즉,OB 내면 2타 날아간다.

골프 사자성어

三高焦餘(삼고초려) :
3명의 고수와 골프를 치면 초조해지고 여유를 잃는다.
多打好身(다타호신) :
많이 치니 운동이 돼서 몸에 좋고

小打好心(소타호심) :
조금 치니 점수가 좋아서 마음이 좋고

多打好打(다타호타) :
내가 많이 치니 상대점수가 좋아서 남이 좋아하고

小打好囊(소타오랑) :
조금 치니 돈이 안 나가서 주머니가 좋더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7 한인신문 521 유머 한인신문 2008.04.06 953
186 한인신문 520 유머 한인신문 2008.04.06 2701
185 한인신문 519 유머 한인신문 2008.04.06 1230
184 한인신문 518 유머 한인신문 2008.04.06 1176
183 한인신문 517 유머 한인신문 2008.04.06 1308
182 한인신문 516 유머 한인신문 2008.04.06 1381
181 한인신문 515 유머 한인신문 2008.04.06 991
180 한인신문 514 유머 한인신문 2008.04.06 1302
179 한인신문 513 유머 한인신문 2008.04.06 998
178 한인신문 512 유머 한인신문 2008.04.06 971
177 한인신문 511 유머 한인신문 2008.04.06 898
176 한인신문 510 유머 한인신문 2008.04.06 1080
175 한인신문 509 유머 한인신문 2008.04.06 1209
174 한인신문 508 유머 한인신문 2008.04.06 947
173 한인신문 507 유머 한인신문 2008.04.06 1118
172 한인신문 506 유머 한인신문 2008.04.06 961
171 한인신문 505 유머 한인신문 2008.04.06 999
170 한인신문 504 유머 한인신문 2008.04.06 1417
169 한인신문 503 유머 한인신문 2008.04.06 1146
168 유로저널 789호 유머 유로저널 2010.12.15 1127
Board Pagination ‹ Prev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 42 Next ›
/ 4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