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2008.07.11 11:37

한인신문 547호

조회 수 1344 추천 수 3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Extra Form
extra_vars1 |||||||||||||||||||||
extra_vars2 |||||||||||||||||||||||||||||||||||||||||||||||||||||||||||||||||||||||||||||||||
★ 버스 안에서

버스 맨 뒷자석에 아저씨 한 분이 계시고 바로 앞에 한 커플이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을 정도로 애정행각을 벌였다.
뽀뽀를 하며 만지작거리더니 둘이 아주 안방인 양 껴안고 부비고 난리가 났다.
마침 뒤에 앉아 계시던 이마 넓으신 아저씨가 인내심의 한계를 느끼셨는지 커플에게 외쳤다.
“여기가 모텔방이야 여관방이야~!”
버스에 타고 있던 사람들의 시선이 그 커플로 쏠려 있는데 바로 뒷좌석에서 자고 있던 분이 벌떡 일어나 삿대질을 하며 이렇게 말씀하셨다.

“당신이 내가 여기서 자든 말든 무슨 상관이야!”

★ 고민 상담

시집간 딸이 친정에 와서 남편이 바람을 파운다고 아버지에게 하소연하면서 대처 방안을 물었다.
잠자코 듣던 아버지가 조언했다.
“이 문제는 네 엄마에게 물어보는 게 더 나을 게다. 엄마가 잘 알고 있거든….”

★ 난 양반김이야!!

전국에서 한 가닥씩 하는 유명한 김밥들이 모여서 100m 달리기를 했다.
출발신호가 울리고 각 김밥들이 가문의 영광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달렸다.
그런데 어떤 김밥이 달리다가 옆구리가 터져버렸다.
하지만 밥. 단무지. 시금치. 계란. 맛살. 햄. 참깨는 시합을 포기하지 않고 달렸다.
한참을 달리다가 단무지가 뒤돌아 보니 김이 달리지 않고 바닥에 가부좌를 틀고 앉아 있었다.
단무지가 다급한 목소리로 말했다. “김아!! 빨리 뛰어!!”

김이 말했다. “안돼~! 난 양반김이야!!”

★ 웃기는 남자

 50대 : 사업 한다고 대출 받는 남자
 60대 : 이민 간다고 영어 배우는 남자
 70대 : 골프 안 맞는다고 레슨 받는 남자
 80대 : 거시기 안 된다고 비아그라 먹는 남자
 90대 : 여기저기 아프다고 종합검진 받는 남자



★ 외판원과 할머니

 전기청소기 외판원이 외딴농가의 문을 두드리자 한 할머니가 문을 열어주었다.
 외판원은 단도직입적으로 말했다.
 "자! 지금부터 할머니께 평생 잊지못할 놀라운 일을 보여 드리겠습니다."
 그러더니 외판원은 허겁지겁 흙을 퍼와 방바닥에 쫘악~ 뿌렸다.
 "할머니 저랑 내기를 하죠. 제가 이 신제품 진공청소기로 이 흙들을 모두 빨아들이면 할머니가 청소기 한대를 사시고, 못빨아들이면 제가 이 흙들을 모두 먹어버리겠습니다. 어때요?"
 그러자 할머니가 멍하니 안됐다는 듯이 외판원을 쳐다보다가 다시 집안으로 들어가서 커다란 숟가락을 하나 들고 나와 외판원에게 건네 주었다.
 "안됐수 젊은이. 여기는 전기가 안들어온다네."

★ 요즘같은 불경기에

고양이가 쥐를 쫓고 있었다.
처절한 레이스를 벌이다가 고양이가 그만 쥐를 놓쳐버렸다.
아슬아슬한 찰나에 쥐구멍으로 들어가 버린 것이다.
그런데 전혀 안타까워 하지 않던 고양이가 쥐구멍 앞에 쪼그려 앉아 갑자기 “멍멍! 멍멍멍!!”하고 짖어댔다.
그러자 숨어있던 쥐가 “뭐야. 벌써 가버렸나?”라고 했다.
그리고는 궁금해서 머리를 구멍 밖으로 내밀었는데 그 순간 고양이 발톱에 걸려들고 말았다.
의기 양양 쥐를 물고 가며 고양이가 하는 말.

“요즘같은 불경기에 먹고 살려면 적어도 2개 국어는 해야지!”


★ 얄미운 여자

 10대 : 얼굴이 예쁘면서 공부까지 잘하는 여자
 20대 : 성형수술을 했는데 티도 없이 예뻐진 여자
 30대 : 결혼 전에 오만 짓 다하고 돌아쳤는데도,            서방 잘 만나서 잘만 사는 여자
 40대 : 골프에 해외 여행에 놀러만 다녔어도 자식           들이 대학에 척척 붙어주는 여자
 50대 : 먹어도 먹어도 살 안찌는 여자
 60대 : 건강 복도 타고 났는데 돈복까지 타고난 여          자  
 70대 : 자식들 시집 장가 잘가고, 서방까지 멀쩡한           여자

★ 나도 필요해

데이트를 별로 해본 적이 없는 한 청년이 있었다.
어떻게 해서든 여자친구를 만들고 싶었지만 아무도 기회를 만들어주지 않았다.
그러던 어느 날 예쁜 여성과 데이트할 기회가 생겼다.그러나 데이트 약속이 갑자기 생긴 것이어서 미리 데이트 자금을 마련할 수 없었다.
이리저리 돈을 구하려고 했지만 마땅치가 않았다.
그래서 그는 아버지에게 휴대전화로 급히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데이트할 여자가 생겼으니 돈을 보내 주세요.’
이에 아버지로부터 문자가 바로 왔다.

‘돈은 있으니 여자를 보내라.’


★ 요즘 아이들은 못 말려

수박밭에 온 꼬마가 마음에 드는 큰 수박을 가리키며 가격을 물었다.
수박밭 주인은 인심 쓰듯이 대답했다.
“8000원만 내렴”
꼬마가 주머니를 뒤져 보고서는 난처한 표정을 지으며 말했다.
“제가 가진 돈은 전부 5000원 뿐이에요.”
그러자 주인은 밭에 있는 중간 크기의 수박을 가리키면서 꼬마에게 권했다.
“저건 어때?”

“좋아요. 저걸로 하겠어요. 하지만 따지 말고 그대로 두세요. 1주일 후에 다시 올 거예요!”

★ 현명한 할머니

양로원 로비에 노인 두 사람만이 앉아 있었다.
할아버지가 할머니를 보고 말했다.
“임자가 뭘 바라는지 난 잘 알아.”
그러자 할머니가 우습다는 듯 말했다.
“알기는 뭘 안다고 그래요!”
그러자 할아버지가 음흉한 미소를 지으며 말했다.
“1만원을 준다면 저 흔들의자에서 한 번 해 줄 거구만”이라고 말했다.
할머니는 놀란 표정이었으나 아무 소리도 하지 않았다.
할아버지는 이야기를 계속했다.
“5만원 준다면 저기 있는 푹신한 소파에서 해 줄 거고. 10만원을 준다면 내 방으로 데리고 가서 낭만적으로 하룻밤을 즐기게 해 줄 거야.”
할머니는 백을 뒤지더니 꼬깃꼬깃 챙겨뒀던 10만원짜리 수표를 한 장 꺼냈다.
“내 방에 가서 낭만적인 시간을 갖자는 말이지?”라고 할아버지는 말했다.

“아뇨. 흔들의자에서 열 번요.”

★ 산신령도 남자여

못생긴 흥부아내가 발을 헛디뎌 호수에 빠졌다.
그러자 산신령이 미녀 셋을 데리고 나타나 흥부에게 물었다.
“네 마누라가 맞느냐?” “아닙니다. 제 마누라는 미녀가 아닙니다.”
결국 착한 흥부는 아내와 미녀 셋을 얻었다.
이 소문을 들은 놀부는 양귀비 같은 아내를 일부러 호수에 빠뜨렸다.
놀부는 산신령이 미녀 셋을 데리고 나타나기만을 기다리며 대성통곡을 하였는데….
한참 후. 산신령이 땀을 닦으며 나타나서는 이렇게 한마디 하고는 재빨리 물속으로 사라졌다.

“고맙다! 놀부야!”

★ 소음공해

동생이 음악을 좋아하는 어머니에게 생일선물로 아주 좋은 피아노를 사드렸다.
몇 주 지나 나는 동생에게 어머니가 피아노를 잘 하고 계시냐고 물었다.
“겨우 설득해서 클라리넷으로 바꾸게 했어.”

“어째서?”하고 나는 물었다.

“클라리넷을 불면서는 노래를 부르지 못 하잖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 한인신문 566호 유머 한인신문 2008.12.12 1065
62 유로저널 692호 유머 유로저널 2008.12.09 1021
61 한인신문 566호 유머 한인신문 2008.12.09 970
60 한인신문 565호 유머 한인신문 2008.11.28 1064
59 유로저널 691호 유머 유로저널 2008.11.26 1095
58 한인신문 564호 유머 한인신문 2008.11.21 994
57 한인신문 563호 유머 한인신문 2008.11.21 1165
56 한인신문 562호 유머 한인신문 2008.11.21 1115
55 유로저널 690호 유머 유로저널 2008.11.20 1406
54 유로저널 689호 유머 유로저널 2008.11.20 1161
53 유로저널 688호 유머 유로저널 2008.11.20 1493
52 한인신문 561호 유머 한인신문 2008.10.24 1082
51 유로저널 687호 유머 유로저널 2008.10.23 1105
50 유로저널 686호 유머 유로저널 2008.10.14 1184
49 유로저널 679 유머 유로저널 2008.08.26 1202
48 한인신문 551호 유머 file 한인신문 2008.08.08 1526
47 유로저널 676호 유머 유로저널 2008.08.05 1478
46 한인신문 548 유머 한인신문 2008.07.17 1511
45 유로저널 673 유머 유로저널 2008.07.17 1632
44 유로저널 672 유머 유로저널 2008.07.17 1663
Board Pagination ‹ Prev 1 ...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Next ›
/ 4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