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 넌 누구니 ? 한 여학생이 밤 늦게 집으로 가고 있었다. 그런데 어떤 남자가 뒤를 계속 따라오는 것이다. 두...

by admin_2017  /  on Nov 19, 2018 00:14
extra_vars1 :  
extra_vars2 :  
★ 넌 누구니 ? 

한 여학생이 밤 늦게 집으로 가고 있었다.
그런데 어떤 남자가 뒤를 계속 따라오는 것이다. 
두려움에 떨던 여학생은 앞에서 걸어오는 아주머니에게 후다닥 달려가 말했다.
"엄마, 나 너무 늦었지?" 
그러자 뒤에 따라오던 남자가 다가와서 하는 말,

"엄마, 얘는 누구야?"

★ 술집과 주당

엄청나게 술에 취한 취객이 종업원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술을 더 달라고 하며 고집을 부렸다.

종업원은 더 이상 술을 마시면 안 된다며 그 취객에게 택시를 잡아 줄 테니 댁으로 가라고 권유했다.

취객은 화난 눈으로 종업원을 잠시 쳐다보더니 술집을 나갔다.
잠시 후 그 취객이 옆 문으로 다시 들어오더니 술을 달라며 소리를 질렀다.

다시금 종업원은 술을 더 이상 드릴 수 없다며 나가시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취객은 화난 표정으로 종업원을 잠시 쳐다보더니 술집을 나갔다.

몇 분 후 다시 뒷문으로 그 취객은 들어와 아직 전혀 술에 취하지 않았으니 술을 달라고 떼를 썼다. 
종업원이 이번에는 단호하게 
"손님, 택시를 불러드릴까요? 경찰을 부를까요?"
라고 말하자 취객은 고개를 홱 들고 소리를 지르려고 하다가 조용히 한마디 했다. 

"이상하다. 어떻게 가는 술집마다 네가 일하고 있냐 ?"


★ 암소 두 마리와 경제학

전통적 자본주의에서는 암소가 두 마리 있다. 
하나를 팔아서 숫소를 산다.
소가 불어나고 경제규모가 커진다.
소를 팔아서 그 수입을 가지고 은퇴한다. 

미국 회사의 경우,
암소가 두 마리 있다. 한 마리를 판 다음,
나머지 한 마리에게 4마리분 젖을 짜라고 억지로 시킨다.
그러다가 소가 죽으면 매우 놀란다. 

프랑스 회사들은,
암소가 두 마리 있다.
당신은 소 3마리를 원하기 때문에 파업한다.

★ 아이가 만든 차(茶)

하루는 엄마가 외출하자 아빠가 나를 돌보게 되었다. 
아빠는 거실에서 신문 읽기에 열중하고 있었는데 나는 맹물로 '차'(茶)를 만들어 아빠에게 드렸다. 
내가 여러 잔의 차를 아빠에게 갖다 주자 아빠는 맛있는 차라며 칭찬해 주었다. 
그 때 엄마가 집에 돌아왔다. 아빠는 엄마한테 거실에 앉아 내가 차 만드는 것을 보라고 했다. 
아빠는 내가 차를 만드는 게 '가장 귀여운 짓'이라고 했다. 엄마는 기다렸고, 나는 차 한 잔을 들고 거실로 와 아빠에게 드렸다. 
아빠는 엄마가 보는 앞에서 차를 모두 마셨고, 그 모습을 본 엄마가 말했다.

 "당신은 아이가 손이 닿아 물을 얻을 수 있는 곳이 변기 말고 또 있다고 보세요?"

★ 감시 카메라

속도단속을 위한 레이다 장치에 익숙한 한 비번 경찰관이 학교 인근을 규정속도를 지키면서 지나가는데 카메라 번쩍이면서 그의 번호판을 촬영하는 것이었다. 

레이다 장치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 그는 속도를 더 늦춰 가지고 다시 통과해 보았다. 

다시 카메라가 번쩍였다. 속도를 더 느리게 해서 다시금 통과해 봤다.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필시 장치가 잘 못 설치된 것"이라고 그는 생각했다. 

몇 주 후 경찰관의 집으로 교통위반 딱지가 왔다. 

딱지 석 장은 모두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는 데 대한 것이었다.

 

 

URL
http://eknews.net/xe/528904
Date (Last Update)
2018/11/19 00:14:42
Read / Vote
1027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28904/ef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709 유로저널 1164호 유머 2018 / 12 / 31 1061
708 유로저널 1163호 유머 2018 / 12 / 17 1371
707 유로저널 1162호 유머 2018 / 12 / 10 1118
706 유로저널 1161호 유머 2018 / 12 / 02 946
705 유로저널 1160호 유머 2018 / 11 / 26 1011
» 유로저널 1159호 유머 2018 / 11 / 19 1027
703 유로저널 1158호 유머 2018 / 11 / 11 973
702 유로저널 1157호 유머 2018 / 11 / 05 827
701 유로저널 1156호 유머 2018 / 10 / 28 1133
700 유로저널 1155호 유머 2018 / 10 / 14 746
699 유로저널 1154호 유머 2018 / 10 / 07 893
698 유로저널 1153호 유머 2018 / 09 / 30 1068
697 유로저널 1152호 유머 2018 / 09 / 24 969
696 유로저널 1151호 유머 2018 / 09 / 24 867
695 유로저널 1150호 유머 2018 / 09 / 09 690
694 유로저널 1149호 유머 2018 / 09 / 03 836
693 유로저널 1148호 유머 2018 / 08 / 26 781
692 유로저널 1147호 유머 2018 / 08 / 19 886
691 유로저널 1146호 유머 2018 / 08 / 12 722
690 유로저널 1145호 유머 2018 / 08 / 06 846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