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주 함부르크총영사관(총영사 신성철)와 빌리 브란트 재단과 함께 공동 주관으로 11월 11일 독일 뤼벡 수공업협회에...

Posted in 독일  /  by eknews04  /  on Nov 17, 2019 21:48

크기변환_KakaoTalk_20191111_234955252.jpg



주 함부르크총영사관(총영사 신성철)와 빌리 브란트 재단과 함께 공동 주관으로

11 11일 독일 뤼벡 수공업협회에서 한반도 평화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한반도 통일에 대한 새로운 접근이라는 주제로 열린 세미나에는

주제 발표연사로는 독일의 국제·지역연구소 부원장이자 GIGA 산하 아시아연구소장인

파트릭 쾰너 교수, 헬무트 슈미트 대학 (연방군 대학교) 미카엘 스타아크 교수,

통일부 교육원에 근무하는 김지영박사가 연사로 참여하였고,

패널토론의 사회는 독일 언론 디자이트(Die Zeit)의 마티아스 나스 국제특파원이 맡았다.

이 날, 행사에는 300여명의 관객이 참석하여 한반도 현 상황에 대해서

수준 높은 세미나를 들었다.




크기변환_신성철 총영사.JPG




세미나에 앞서 신성철 총영사는 인사말에서 베를린 장벽 붕괴 30주년을 기념하며

함부르크에 있는 총영사관과 빌리 브란트 재단이 함께하는 평화와 통일 세미나는

큰 의미가 있다라면서 축사했다.



이어 “2018평창 동계올림픽 개최를 계기로 남북간의 대화의 물꼬가 잡혔고,

북핵 위협에 대응하여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반도 안보, 평화가 문 대통령의 지속적인 노력의 결과로

평화정책으로 이어나가고 있었지만, 현재 한반도 상황이 우리의 기대와 달리 크게 진전되지 못하고

답보상태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분단 이후 70여년 동안 지속되어 온 남북의 적대적 긴장과 남북간에 쌓인

불신과 적대 행위의 벽을 철거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아서 우리는 여전히 평화의

과정의 초기 단계에 있으며, 갈 길이 멀지만,

우리는 역사가 천천히 발전될 것이라고 믿고, 인내심을 가지고 천천히 진보할 것이라는

희망을 포기해서는 안된다라면서



우리는 이러한 상항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을

위한 긴 과정의 일부분이라고 생각하고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계속 노력해야 할 것이라며



빌리 브란트가 염원했던 독일 통일처럼 한반도에도 소원이 꼭 이루어지길 바라면서

이 세미나를 듣고 한반도의 현실을 직시할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크기변환_베티나 그라이너 빌리 브란트 재단 이사장.JPG




이어 베티나 그라이너 빌리 브란트 재단 이사장은함부르크 총영사관과

빌리 브란트 재단이 공동으로 뜻 깊은 한반도 평화 세미나를 함께 주최할 수

있게 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한반도에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가 정착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크기변환_파트릭 퀼너 교수.JPG





첫번째 강연연사로 나온  파트릭 퀄너 교수는 북한의 비핵화에 관해서 동부아시아에 대한

포괄적인 견해와 북한의 핵 정책, 그리고 선택 가능한 해결 방안과 정상 외교의 결과와 전망을 발제했다.



퀼너교수는 “ 2019년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의 회원국인 독일은 군축 및 무기통제에

자극을 주었다.”라면서 특히 핵무기 및 미사일 군비 문제는 2017년 김정은과

도널드 트럼프가 갈등을 확대했다."며



워싱톤과 평양 사이 그리고 남북 사이의 정상회담은 정상적인 중기 양자 관계, 한반도 평화체제,

핵 위협 완화를 달성할 수 있는 기회와 향후 협력을 위해 2018년 오픈 되었지만

비핵화 문제에 대해서는 미국과 북한의 입장은 여전히 멀다고 했다.



하지만 결코 한반도 통일은 포기해서는 안되며 한반도 통일을 지지하는

주변국에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 말했다.




 크기변환_미카엘 스타아크 교수.JPG


 


두번째 연사로 나온 헬무트슈미츠 대학 스타아크 교수는 휴전, 아니면 통일을 위한 출발?” 이라는

테마로 발표했다. 

그는 핵 질서와 비확산, 국제질서, 북미간의 대화, 남북의 휴전에 대한 네 가지의 차원의 갈등을 설명했다.

남한의 바라는 한반도의 평화는 휴정이며, 핵무기와 전쟁 없는 한반도, 또한 핵 중거리 시스템도 없는

한반도를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타아크 교수는 독일 통일과 한반도의 통일을 비교하면서 “현재 남북과 과거 동서독의 상황은

매우 다르므로 독일의 상황은 국내 통합과정을 위해서는 참고가 될 수 없지만,

통일을 위한 대외 및 안보정책 차원에서는 독일의 사례가 좋은 교훈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주변 강대국의 합의 아래 이루어진 독일 통일에서 보듯이 한국의 통일도 안정적이고

지속적이기 위해서는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주변 강대국들의 이해관계를 일치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통일이 될 경우 한국 혼자서는 엄청난 경제적인 부담을 감당하기 힘들기 때문에 국제사회의 지원과 투자가 필요하며, 이를 위해 주변국과 우호관계를 유지하고 파트너십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일이 곧바로 일어날 것은 아니지만 독일 통일에서 볼 수 있듯이

생각보다 빨리 다가올 수 있다”며 “독일 통일 당시 서독이 준비가 돼있지 않았다.

한국은 다양한 계획을 갖고 통일을 잘 대비할 수 있다면 좋을 것이며,

한반도 통일이 언제 될지는 모르지만 분단국은 반드시 통일이 될 것이라는 낙관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크기변환_김지영 박사.JPG

 




세 번째 연사로 나선 김지영 박사는 ‘남북관계와 새 한반도 체제’를 주제로 한반도 평화 구축을 위한
주요과제에 대해 발표했다.


김 박사는 한반도의 지정학적 변화와 김정은 정권 군사력 강화 및 경제전환,
한국 외교 및 안보 자율성 증대에 대해 설명하고,
 “한국정부는 평화공존과 공동번영이라는 비전을 가지고
북핵 문제의 해결 및 평화정착, 지속 가능한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현이라는
목표를 실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강한 안보, 상호 존중, 국민 소통, 우리 주도, 국제협력을 통해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만들어 나가고 있음”을 강조했다.




 

크기변환_패널토론에서 우측에서 첫 번째 마티아스 나스 기자.JPG


 

 

 끝으로 마이타스 나스의 사회로 세미나 발표한 참석자들과 패널토론이

이어졌으며, 강연 후, 참석자와 강연자들과 함께 주제와 관련된

심도 깊은 질의응답이 시간이 있었다.


 


크기변환_좌로부터 신성철 총영사, 김지영박사, 그라이너 재단 이사장, 스타아크 교수, 나스 기자, 퀼너 교수, 김학성 부총영사.JPG


 

좌로부터 신성철 총영사, 김지영박사, 그라이너 재단 이사장, 스타아크 교수, 나스 기자, 퀼너 교수, 김학성 부총영사




독일 유로저널 김복녀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한인 총연합회 전현직 임원,그리고 재유럽 한인 여러분 ! (통합관련 총회 소집 공고) 2011-09-05 53593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임시총회,통합 정관 부결로 '통합 제동 걸려' imagefile 2011-09-20 60342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두 단체에 대한 유총련의 입장(통합 정관 부결 후 정통유총련 입장) file 2011-10-31 49487
공지 유럽전체 '유총련’임시총회(회장 김훈)와 한-벨 110주년 행사에 500여명 몰려 대성황이뤄 imagefile 2011-11-16 68028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회장 김훈) , 북한 억류 신숙자씨 모녀 구출 촉구 서명운동 2011-11-23 55103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대정부 건의문(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1-11-23 57019
공지 유럽전체 유럽 한인들을 위한 호소문 (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1-11-23 53029
공지 유럽전체 존경하는 재 유럽 한인 여러분 ! (정통 유총련 김훈 회장 송년 인사) imagefile 2011-12-07 40142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대표 단체 통합을 마치면서(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2-02-22 27778
공지 유럽전체 해외 주재 외교관들에 대한 수상에 즈음하여(발행인 칼럼) 2012-06-27 33642
공지 유럽전체 유럽 한인 단체, 명칭들 한인사회에 맞게 정리되어야 2013-03-27 26645
공지 유럽전체 '해외동포언론사협회' 창립대회 개최로 동포언론사 재정립 기회 마련 imagefile 2017-05-11 23217
공지 영국 [유로저널 특별 기획 취재] 시대적,세태적 흐름 반영 못한 한인회, 한인들 참여 저조와 무관심 확대 imagefile 2017-10-11 13174
공지 유럽전체 유총련은 유럽한인들의 대표 단체인가? 아니면 유총련 임원들만의 단체인가? 2018-03-21 7785
공지 유럽전체 해외동포 언론사 발행인들,한국에 모여 첫 국제 포럼 개최해 imagefile 2018-10-20 5553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 1회 해외동포 언론 국제 포럼 성공리에 개최되어 imagefile 2018-10-30 8151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철원군 초청 팸투어 통해 홍보에 앞장 서 image 2019-06-07 3981
공지 유럽전체 (사) 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2회 국제포럼 깊은 관심 속에 개최 image 2019-06-07 3981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 3회 국제포럼 성황리에 개최해 imagefile 2019-11-06 794
5653 프랑스 사군자로 풀어낸 한국 전통 미니멀리즘 '묵향' 파리 관객 사로잡아 imagefile 2019 / 12 / 10 132
5652 동유럽 재 크로아티아 한인회 발족식, 많은 축하 속에 개최되어 imagefile 2019 / 12 / 10 166
5651 독일 재독 현대음악 작곡가 진은숙씨 바하 음악상 시상식 imagefile 2019 / 12 / 09 130
5650 독일 쾰른 시립 양로원 SBK(Sozial-Betriebe--Köln) 세계한인의 날 대통령 단체표창 수상 imagefile 2019 / 12 / 09 114
5649 독일 2019년 글뤽아우프 원로위로잔치-불편한 몸 이끌고 참석 imagefile 2019 / 12 / 09 471
5648 독일 2019년 본 한인 송년잔치-1, 2, 3세가 한자리에 모여 흥겨운 잔치 imagefile 2019 / 12 / 09 919
5647 독일 프랑크푸르트 한국문화회관 창립 16주년기념 문화행사 imagefile 2019 / 12 / 08 104
5646 독일 제26회 지도관 마스터스 국제태권도대회-한인 2세 차 현 개최 imagefile 2019 / 12 / 06 373
5645 독일 한반도 평화 기원 Bonn 국제클럽 송년음악회 개최 imagefile 2019 / 12 / 06 160
5644 독일 제5회 한국의 날 프랑크푸르트 지역한인회 문화대잔치 imagefile 2019 / 12 / 03 436
5643 독일 쾰른여성합창단 창단 30주년 기념 연주회 imagefile 2019 / 12 / 03 140
5642 프랑스 프랑스 한인 차세대 예술인의 위안부 이야기 '나비, 날개를 펼쳐라' 개최 imagefile 2019 / 12 / 02 77
5641 독일 한 뿌리 공감 강연회 -독일 한인 입양인과 한인동포를 위한- imagefile 2019 / 12 / 01 281
5640 영국 한국인의 맛과 정을 나누는 김장 축제 imagefile 2019 / 11 / 26 99
5639 독일 통일부 남북대화 설명회 imagefile 2019 / 11 / 26 131
5638 동유럽 주슬로바키아 대사관, 주재국 기업지원협의회 개최 imagefile 2019 / 11 / 26 232
5637 독일 재독코리언심포니오케스트라단 정기공연! imagefile 2019 / 11 / 25 393
5636 독일 2019 국제재생에너지포럼, 수소에너지 미래 논의 imagefile 2019 / 11 / 25 87
5635 독일 네온(NEON) – 현대 가야금 프로젝트 imagefile 2019 / 11 / 25 214
5634 독일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 기여한 독일강원도민회장 대통령 표창 imagefile 2019 / 11 / 19 129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