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주 함부르크총영사관(총영사 신성철)와 빌리 브란트 재단과 함께 공동 주관으로 11월 11일 독일 뤼벡 수공업협회에...

Posted in 독일  /  by eknews04  /  on Nov 17, 2019 21:48

크기변환_KakaoTalk_20191111_234955252.jpg



주 함부르크총영사관(총영사 신성철)와 빌리 브란트 재단과 함께 공동 주관으로

11 11일 독일 뤼벡 수공업협회에서 한반도 평화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한반도 통일에 대한 새로운 접근이라는 주제로 열린 세미나에는

주제 발표연사로는 독일의 국제·지역연구소 부원장이자 GIGA 산하 아시아연구소장인

파트릭 쾰너 교수, 헬무트 슈미트 대학 (연방군 대학교) 미카엘 스타아크 교수,

통일부 교육원에 근무하는 김지영박사가 연사로 참여하였고,

패널토론의 사회는 독일 언론 디자이트(Die Zeit)의 마티아스 나스 국제특파원이 맡았다.

이 날, 행사에는 300여명의 관객이 참석하여 한반도 현 상황에 대해서

수준 높은 세미나를 들었다.




크기변환_신성철 총영사.JPG




세미나에 앞서 신성철 총영사는 인사말에서 베를린 장벽 붕괴 30주년을 기념하며

함부르크에 있는 총영사관과 빌리 브란트 재단이 함께하는 평화와 통일 세미나는

큰 의미가 있다라면서 축사했다.



이어 “2018평창 동계올림픽 개최를 계기로 남북간의 대화의 물꼬가 잡혔고,

북핵 위협에 대응하여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반도 안보, 평화가 문 대통령의 지속적인 노력의 결과로

평화정책으로 이어나가고 있었지만, 현재 한반도 상황이 우리의 기대와 달리 크게 진전되지 못하고

답보상태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분단 이후 70여년 동안 지속되어 온 남북의 적대적 긴장과 남북간에 쌓인

불신과 적대 행위의 벽을 철거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아서 우리는 여전히 평화의

과정의 초기 단계에 있으며, 갈 길이 멀지만,

우리는 역사가 천천히 발전될 것이라고 믿고, 인내심을 가지고 천천히 진보할 것이라는

희망을 포기해서는 안된다라면서



우리는 이러한 상항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을

위한 긴 과정의 일부분이라고 생각하고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계속 노력해야 할 것이라며



빌리 브란트가 염원했던 독일 통일처럼 한반도에도 소원이 꼭 이루어지길 바라면서

이 세미나를 듣고 한반도의 현실을 직시할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크기변환_베티나 그라이너 빌리 브란트 재단 이사장.JPG




이어 베티나 그라이너 빌리 브란트 재단 이사장은함부르크 총영사관과

빌리 브란트 재단이 공동으로 뜻 깊은 한반도 평화 세미나를 함께 주최할 수

있게 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한반도에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가 정착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크기변환_파트릭 퀼너 교수.JPG





첫번째 강연연사로 나온  파트릭 퀄너 교수는 북한의 비핵화에 관해서 동부아시아에 대한

포괄적인 견해와 북한의 핵 정책, 그리고 선택 가능한 해결 방안과 정상 외교의 결과와 전망을 발제했다.



퀼너교수는 “ 2019년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의 회원국인 독일은 군축 및 무기통제에

자극을 주었다.”라면서 특히 핵무기 및 미사일 군비 문제는 2017년 김정은과

도널드 트럼프가 갈등을 확대했다."며



워싱톤과 평양 사이 그리고 남북 사이의 정상회담은 정상적인 중기 양자 관계, 한반도 평화체제,

핵 위협 완화를 달성할 수 있는 기회와 향후 협력을 위해 2018년 오픈 되었지만

비핵화 문제에 대해서는 미국과 북한의 입장은 여전히 멀다고 했다.



하지만 결코 한반도 통일은 포기해서는 안되며 한반도 통일을 지지하는

주변국에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 말했다.




 크기변환_미카엘 스타아크 교수.JPG


 


두번째 연사로 나온 헬무트슈미츠 대학 스타아크 교수는 휴전, 아니면 통일을 위한 출발?” 이라는

테마로 발표했다. 

그는 핵 질서와 비확산, 국제질서, 북미간의 대화, 남북의 휴전에 대한 네 가지의 차원의 갈등을 설명했다.

남한의 바라는 한반도의 평화는 휴정이며, 핵무기와 전쟁 없는 한반도, 또한 핵 중거리 시스템도 없는

한반도를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타아크 교수는 독일 통일과 한반도의 통일을 비교하면서 “현재 남북과 과거 동서독의 상황은

매우 다르므로 독일의 상황은 국내 통합과정을 위해서는 참고가 될 수 없지만,

통일을 위한 대외 및 안보정책 차원에서는 독일의 사례가 좋은 교훈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주변 강대국의 합의 아래 이루어진 독일 통일에서 보듯이 한국의 통일도 안정적이고

지속적이기 위해서는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주변 강대국들의 이해관계를 일치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통일이 될 경우 한국 혼자서는 엄청난 경제적인 부담을 감당하기 힘들기 때문에 국제사회의 지원과 투자가 필요하며, 이를 위해 주변국과 우호관계를 유지하고 파트너십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일이 곧바로 일어날 것은 아니지만 독일 통일에서 볼 수 있듯이

생각보다 빨리 다가올 수 있다”며 “독일 통일 당시 서독이 준비가 돼있지 않았다.

한국은 다양한 계획을 갖고 통일을 잘 대비할 수 있다면 좋을 것이며,

한반도 통일이 언제 될지는 모르지만 분단국은 반드시 통일이 될 것이라는 낙관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크기변환_김지영 박사.JPG

 




세 번째 연사로 나선 김지영 박사는 ‘남북관계와 새 한반도 체제’를 주제로 한반도 평화 구축을 위한
주요과제에 대해 발표했다.


김 박사는 한반도의 지정학적 변화와 김정은 정권 군사력 강화 및 경제전환,
한국 외교 및 안보 자율성 증대에 대해 설명하고,
 “한국정부는 평화공존과 공동번영이라는 비전을 가지고
북핵 문제의 해결 및 평화정착, 지속 가능한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현이라는
목표를 실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강한 안보, 상호 존중, 국민 소통, 우리 주도, 국제협력을 통해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만들어 나가고 있음”을 강조했다.




 

크기변환_패널토론에서 우측에서 첫 번째 마티아스 나스 기자.JPG


 

 

 끝으로 마이타스 나스의 사회로 세미나 발표한 참석자들과 패널토론이

이어졌으며, 강연 후, 참석자와 강연자들과 함께 주제와 관련된

심도 깊은 질의응답이 시간이 있었다.


 


크기변환_좌로부터 신성철 총영사, 김지영박사, 그라이너 재단 이사장, 스타아크 교수, 나스 기자, 퀼너 교수, 김학성 부총영사.JPG


 

좌로부터 신성철 총영사, 김지영박사, 그라이너 재단 이사장, 스타아크 교수, 나스 기자, 퀼너 교수, 김학성 부총영사




독일 유로저널 김복녀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한인 총연합회 전현직 임원,그리고 재유럽 한인 여러분 ! (통합관련 총회 소집 공고) 2011-09-05 59728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임시총회,통합 정관 부결로 '통합 제동 걸려' imagefile 2011-09-20 64826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두 단체에 대한 유총련의 입장(통합 정관 부결 후 정통유총련 입장) file 2011-10-31 55540
공지 유럽전체 '유총련’임시총회(회장 김훈)와 한-벨 110주년 행사에 500여명 몰려 대성황이뤄 imagefile 2011-11-16 72542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회장 김훈) , 북한 억류 신숙자씨 모녀 구출 촉구 서명운동 2011-11-23 61082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대정부 건의문(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1-11-23 62983
공지 유럽전체 유럽 한인들을 위한 호소문 (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1-11-23 57292
공지 유럽전체 존경하는 재 유럽 한인 여러분 ! (정통 유총련 김훈 회장 송년 인사) imagefile 2011-12-07 44676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대표 단체 통합을 마치면서(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2-02-22 32061
공지 유럽전체 해외 주재 외교관들에 대한 수상에 즈음하여(발행인 칼럼) 2012-06-27 39569
공지 유럽전체 유럽 한인 단체, 명칭들 한인사회에 맞게 정리되어야 2013-03-27 32548
공지 유럽전체 '해외동포언론사협회' 창립대회 개최로 동포언론사 재정립 기회 마련 imagefile 2017-05-11 28957
공지 영국 [유로저널 특별 기획 취재] 시대적,세태적 흐름 반영 못한 한인회, 한인들 참여 저조와 무관심 확대 imagefile 2017-10-11 17519
공지 유럽전체 유총련은 유럽한인들의 대표 단체인가? 아니면 유총련 임원들만의 단체인가? 2018-03-21 12599
공지 유럽전체 해외동포 언론사 발행인들,한국에 모여 첫 국제 포럼 개최해 imagefile 2018-10-20 8572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 1회 해외동포 언론 국제 포럼 성공리에 개최되어 imagefile 2018-10-30 12635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철원군 초청 팸투어 통해 홍보에 앞장 서 image 2019-06-07 8645
공지 유럽전체 (사) 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2회 국제포럼 깊은 관심 속에 개최 image 2019-06-07 7176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 3회 국제포럼 성황리에 개최해 imagefile 2019-11-06 3804
5719 독일 주본분관 관내 한인사회 코로나19 안전화상간담회 개최 imagefile 2020 / 06 / 11 141
5718 독일 재독한인총연합회-코로나19로 인한 동포사회 취약계층에 대한 생필품 및 마스크 지원 행사 imagefile 2020 / 06 / 11 150
5717 독일 주독일본분관 재독한인입양인협회에 마스크 기증 imagefile 2020 / 06 / 08 236
5716 독일 호국영령이 없었다면 오늘의 대한민국은 존재하지 않는다. imagefile 2020 / 06 / 06 257
5715 독일 재독한인간호협회 위탁 사업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건강증진 사업 imagefile 2020 / 05 / 25 289
5714 독일 주프랑크푸르트 총영사관, 2020년 상반기 기업지원협의회 개최 imagefile 2020 / 05 / 20 246
5713 영국 '힘 내라 NHS' '영국내 대사관, 한인사회와 유럽평통'이 '킹스톤 병원'에 성금모아 전달 imagefile 2020 / 05 / 20 1352
5712 유럽전체 유럽한인총연합회 유럽 22개국 한인회에 마스크 1만7500장 지원 imagefile 2020 / 05 / 20 212
5711 독일 민주평통 유럽중동아프리카 지역회의 운영회의 화상회의 개최 imagefile 2020 / 05 / 19 134
5710 독일 재유럽 5.18 민주화운동 기념행사, 온오프라인으로 열려 imagefile 2020 / 05 / 18 917
5709 독일 주독일한국대사관 동포들에게 마스크 배부-대한민국에 감사 imagefile 2020 / 05 / 05 325
5708 독일 비스바덴 한글학교 온라인 수업-앞서가는 한글학교 운영으로 타 학교의 모범 imagefile 2020 / 05 / 05 283
5707 독일 민주평통 제 19기 북유럽협의회 제 1차 화상 전체 임원회의 imagefile 2020 / 05 / 04 349
5706 독일 파독광부기념회관-재독한인문화회관 지붕수리와 창문교체를 마무리하였습니다. imagefile 2020 / 04 / 21 278
5705 유럽전체 독일을 비롯 25개국 재외선거 중지돼 재외국민 참정권 상처입어-재외선거, 거소투표제 도입 시급해 imagefile 2020 / 03 / 31 880
5704 독일 대한항공, 프랑크푸르트 출발 인천 도착 수요조사 실시 2020 / 03 / 24 479
5703 독일 대구, 경북을 도웁시다.-재독영남향우회 후원금 대한적십자사로 전달 imagefile 2020 / 03 / 18 274
5702 영국 민준홍, 서신욱 작가 선정, ‘영국 레지던시 결과보고전’ 개최 imagefile 2020 / 03 / 11 286
5701 독일 함께 커가는 고마운 시간-프라이부르크 한글학교 2020년 종업식 imagefile 2020 / 03 / 10 283
5700 프랑스 'Les pas dans la neige(하얀 발자국)'의 저자 Violaine PARK(바이올렌 박)과의 인터뷰 imagefile 2020 / 03 / 09 294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