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제 17차 재독한인간호협회 정기총회가 11월 18일 중부독일 Duesseldor시에 있는 한 호텔에서 있었다. 회의시간이 3...

Posted in 독일  /  by 유로저널  /  on Nov 25, 2006 00:52
제 17차 재독한인간호협회 정기총회가 11월 18일 중부독일 Duesseldor시에 있는 한 호텔에서 있었다.
회의시간이 3시로 되어있는데 접수대에는 긴 줄이 이어지고 있었다.
오후 4시가 되어도 의자가 부족해 양 옆과 뒤에 서 있는 회원이 있고 회의장에 들어오지 못하는 이들이 부지기수였다. 주최측에서는 오늘 회원이 이렇게 많이 모이리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던 터라 타협점을 찾는 중이니 잠시만 기다려 달라는 안내가 있었다.
장소가 너무 협소하고 법적으로 문제가 있기에 이런 상태로는 회의를 속개해서는 안된다는 의견도 나왔다.
하지만 양 회장이 ‘총회에 참석한 회원들의 결정이 최고다. 여러가지 사정으로 많이 힘들지만 참고 회의를 진행하면 좋은가?’라고 물으니 회의장에 있는 회원들의 대부분이 ‘좋다’고 했다.
호텔측에선 한 곳에 너무 많은 인원이 들어가서 사고가 날 시 책임이 커지기 때문에 옆 강당으로 인원을 나누던지, 오늘 행사를 중단해 달라고 요청했다. 결국 가운데 있는 의자를 치우고 맨바닥에 앉게 하고 다른 이들은 옆방으로 가서 경청하면서 회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멀리서 온 회원과 간호협회 회의에 처음 참가한 이들은 어떻게든 빨리 회의를 진행하고 끝냈으면 하는 눈치였다. 처음 참가한 이들은 현 회장이 누구인지도 몰랐으며 회의진행 방법도 모르고 관심도 없어 보였다.
김정자 고문의 사회로 진행된 행사는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210명의 회원이 접수되었다는 성원보고와 양희순 간호협회장의 개회선언, 국민의례에 이어 나이팅게일 서약문 낭독 순서에는 낭독자가 자리에 없어서 생략한 후 회장인사가 이어졌다. 양 회장은 ‘재독간호협회 20년 역사에 이렇게 많은 회원이 모인 것은 처음이다. 짧은 시간에 다른 큰 장소를 알아볼 수가 없었다. 미안하다. 참석하신 분들께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축사를 해주기 위해 나온 재독한인총연합회 안영국 회장은 ‘이렇게 많은 간호협회 회원들이 모인 걸 보니 앞으로 한인사회가 많이 발전할 것이라고 믿는다. 과열됐다는 표현보다 10대 회장과 임원들의 수고가 많은 성원을 얻은 것 같다. 재독한인사회에 모두 힘을 합치자.’고 호소했다.
대사관 본 분관 임영섭 노무관은 ‘자타가 인정하고 모범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인식을 하고 있는 간호협회가 다수 많은 회원들이 모여 혼란이 있는 것 같은데 위상과 신망을 저버리지 말라. 두 분 후보 다 훌륭하신 분들이지만 한 분만을 선택해야 한다. 낙선하는 이는 더 힘들겠지만 박수 쳐서 다음에 봉사할 수 있는 힘을 주라.’고 했다.
참석한 내빈들은 안영국 재독한인총연합회장을 비롯 임원들이 다수 참석했으며, 정금석 재독대한체육회장, 성규환 글륄아우프회장 외 간호협회에 관심 있는 남자분들이 참석했다.
문정균 섭외부장의 연혁보고가 있은 후 사업보고는 집에서 읽어보기로 하고 뒤로 미뤄두었던 격려사가 있었다.
2대회장을 역임한 김남태 고문은 ‘양 회장과 집행부는 2년 동안 고생 많이 했다.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 23년 전에 보쿰에서 4명의 회원이 모여 창립된 간호협회는 이렇게 성장했다.
집행부에선 이렇게 산만한 장소가 아닌 넓은 장소에서 총회를 개최했으면 좋았을 텐데 아쉽다. 투표에서 간호협회를 위한 봉사 정신으로 이바지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하면서 간호협회를 사랑하고 물심양면으로 도와주고 휠체어를 타고도 회의에 참석한 연로인 박순애 회원을 소개했다. 그는 끝내 목이 잠겨 마지막 말을 잇지 못했다.
금춘자 재정부장의 재정보고는 읽어보고 질문해 달라면서 통과하고 이어서 김선남 감사의 감사보고가 있었다. 정리정돈이 잘 되었으며 착오를 발견할 수 없었다. 현재 8천 유로가 적자라고 했다. 감사장은 양희순 회장이 이현옥 부회장과 윤영자 문공부장에게 전달했다.
이어서 기다리던 제 11대 회장과 감사선출에 들어갔다.
김선자 후보 측에선 이교숙, 노미자, 이숙자 선거관리위원이 하순련 후보 측에선 안영님, 김광숙, 이용자 선거관리위원이 참석했다. 이교숙 선거관리위원장은 ‘공정성이 없어서 오늘 회장선거를 할 수 없다’고 하면서 회의장을 떠났다.
양 회장은 선거관리위원장이 하지 못하면 집행부에서 선거관리위원장을 뽑으면 어떻겠느냐고 참석자에게 물었다. 얼마 남지 않은 참석자들이 찬성해 문영희 고문이 선거관리위원장이 되어 선거에 들어가려고 했으나 김선자 후보는 발언권을 얻어 <이런 상황의 총회에는 응할 수가 없다. 하지만 기권은 아니다. >라며 회의장을 나갔다.
지켜보던 참석자들은 답답한 마음에 다 마이크를 잡고 한마디씩 하길 원했는데 바닥에 앉은 이들은 시간 낭비이니 빨리 진행하라고 야유를 퍼부었다.
한 후보 측을 지지하려 했던 선거관리위원과 회원들은 이미 자리를 뜬 상태에서 투표가 시작되었다. 총 213명 접수에156명이 투표하였으며 하순련 후보가 139표, 김선자 후보가 7표, 무효 10표로 하순련 후보가 당선되었다.
감사선출에는 박채숙(뒤셀도르프), 박소향(빌레펠트), 김순자(에쎈)회원이 선출되었다.
‘백의의 천사며 당신은 우리들의 어머니’라고 칭찬을 듣던 재독한인간호사들의 미래가 걱정스러웠다.


<독일 유로저널>
오애순 기자 mt1991@hanmail.net,

 

 

URL
http://eknews.net/xe/18952
Date (Last Update)
2006/11/25 00:52:21
Category
독일
Read / Vote
1645 / 2
Trackback
http://eknews.net/xe/18952/a4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한인 총연합회 전현직 임원,그리고 재유럽 한인 여러분 ! (통합관련 총회 소집 공고) 2011-09-05 54521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임시총회,통합 정관 부결로 '통합 제동 걸려' imagefile 2011-09-20 61188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두 단체에 대한 유총련의 입장(통합 정관 부결 후 정통유총련 입장) file 2011-10-31 50435
공지 유럽전체 '유총련’임시총회(회장 김훈)와 한-벨 110주년 행사에 500여명 몰려 대성황이뤄 imagefile 2011-11-16 68918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회장 김훈) , 북한 억류 신숙자씨 모녀 구출 촉구 서명운동 2011-11-23 56009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대정부 건의문(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1-11-23 57884
공지 유럽전체 유럽 한인들을 위한 호소문 (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1-11-23 53852
공지 유럽전체 존경하는 재 유럽 한인 여러분 ! (정통 유총련 김훈 회장 송년 인사) imagefile 2011-12-07 41117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대표 단체 통합을 마치면서(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2-02-22 28605
공지 유럽전체 해외 주재 외교관들에 대한 수상에 즈음하여(발행인 칼럼) 2012-06-27 34563
공지 유럽전체 유럽 한인 단체, 명칭들 한인사회에 맞게 정리되어야 2013-03-27 27482
공지 유럽전체 '해외동포언론사협회' 창립대회 개최로 동포언론사 재정립 기회 마련 imagefile 2017-05-11 24356
공지 영국 [유로저널 특별 기획 취재] 시대적,세태적 흐름 반영 못한 한인회, 한인들 참여 저조와 무관심 확대 imagefile 2017-10-11 14222
공지 유럽전체 유총련은 유럽한인들의 대표 단체인가? 아니면 유총련 임원들만의 단체인가? 2018-03-21 8378
공지 유럽전체 해외동포 언론사 발행인들,한국에 모여 첫 국제 포럼 개최해 imagefile 2018-10-20 6073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 1회 해외동포 언론 국제 포럼 성공리에 개최되어 imagefile 2018-10-30 9865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철원군 초청 팸투어 통해 홍보에 앞장 서 image 2019-06-07 5137
공지 유럽전체 (사) 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2회 국제포럼 깊은 관심 속에 개최 image 2019-06-07 4578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 3회 국제포럼 성황리에 개최해 imagefile 2019-11-06 1250
185 독일 브레멘 한인 송년 잔치 imagefile 2006 / 12 / 01 1667
184 독일 맛있는 떡과 춤으로 한국의 문화를 알리다 imagefile 2006 / 12 / 01 1581
183 유럽전체 외무공무원 자질 검증 시스템 본격 가동 2006 / 12 / 01 1777
182 프랑스 정헌메세나, 제3회 수상자 개인전 개최 imagefile 2006 / 12 / 01 2725
181 독일 한국 미혼모 돕기 자선음악회 성황리에 마쳐 imagefile 2006 / 11 / 28 3050
180 독일 김상근 재독 호남향우회장 회갑잔치 성대히 열려 imagefile 2006 / 11 / 25 2191
179 독일 뒤셀도르프’ 주께로 교회 성가의 밤 imagefile 2006 / 11 / 25 2590
178 독일 세계속에 앞서가는 강원인의 밤! imagefile 2006 / 11 / 25 1644
177 오스트리아 제네바지역 경찰사칭 절도범 주의 2006 / 11 / 25 2705
» 독일 재독 한인 간호협회 제 17차 정기총회 2006 / 11 / 25 1645
175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국제금융사기 피해 주의 2006 / 11 / 25 1785
174 영국 영국 언론, 인터넷 강국 한국 집중 보도 imagefile 2006 / 11 / 25 2017
173 영국 - 주영 한국 대사관 주의 당부 - 영국의 “철로상에 흐르는 전기의 위험” imagefile 2006 / 11 / 25 2232
172 영국 2005년 재영 한인 사회 사기범, 한국에서 은행 권총 강도로 체포돼 2006 / 11 / 25 2056
171 유럽전체 건전한 해외여행, 존경받는 대한민국 만들자 imagefile 2006 / 11 / 25 1734
170 독일 대 성황을 이룬 코스테 후원을 위한 제18회 베를린 선교교회 성가의 밤 열려! imagefile 2006 / 11 / 25 1907
169 독일 13세 당찬 한국 여학생 독일 김나지움 학생회장에 당선 imagefile 2006 / 11 / 17 2526
168 독일 싹쓸이 어로행위 2048년 지구는 빈 바다 imagefile 2006 / 11 / 17 1880
167 독일 제 4회 세계 무술 선수권 대회 성황 imagefile 2006 / 11 / 17 2098
166 독일 재독 한인 산악회 산행대회 imagefile 2006 / 11 / 17 1793
Board Search
a